2020.07.15 (수)

  • 맑음속초 22.7℃
  • 맑음동두천 27.5℃
  • 맑음파주 27.7℃
  • 구름조금대관령 18.2℃
  • -춘천 27.6℃
  • 맑음북강릉 20.5℃
  • 구름조금강릉 22.0℃
  • 구름많음동해 19.8℃
  • 맑음서울 28.0℃
  • 맑음인천 25.1℃
  • 구름조금수원 27.5℃
  • 구름많음영월 24.7℃
  • 구름많음대전 24.4℃
  • 구름많음대구 22.8℃
  • 울산 20.5℃
  • 흐림광주 21.2℃
  • 흐림부산 20.7℃
  • 흐림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3.2℃
  • 구름많음성산 23.2℃
  • 구름많음서귀포 23.4℃
  • 맑음강화 25.3℃
  • 맑음양평 25.4℃
  • 흐림이천 25.1℃
  • 흐림보은 22.7℃
  • 구름많음천안 24.9℃
  • 흐림부여 23.0℃
  • 흐림금산 23.3℃
  • 흐림김해시 20.0℃
  • 흐림강진군 23.3℃
  • 흐림해남 22.2℃
  • 구름조금고흥 19.6℃
  • 흐림봉화 21.0℃
  • 흐림문경 20.7℃
  • 흐림구미 21.9℃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창 21.2℃
  • 구름많음거제 19.5℃
  • 구름많음남해 21.0℃
기상청 제공

지방회

더크로스처치 목사안수식


서울서부지방회(회장 박귀배 목사) 더크로스처치(박호종 목사)는 지난 4월 23일 문정혜, 차성헌, 허인구 목사 3인의 편목안수와 이일오 전도사의 목사안수식을 진행했다.


이날 안수식은 우리 교단 총회장 윤재철 목사(대구중앙)와 증경총회장 유관재 목사(성광)가 참여해 안수자들과 더크로스처치를 격려했다. 윤재철 총회장은 “더크로스처치가 이 어려운 때에 급성장하고 다음세대가 많은 교회로 초교파적으로 귀감이 돼 감사하다. 앞으로 더욱 교단을 위해 섬겨주시고 함께 해 줄 것을 당부한다”며 “더크로스처치는 코로나19 가운데에서도 여러 면에서 준비된 탄탄한 면모를 지니고 있어 교단 내에 귀한 경험과 전략들이 공유돼 어려운 교회들에게 작으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3명의 편목안수자는 침례교단의 목회자로 안수받기 위해 침례신학대학원 목회대학원(M.Div) 과정을 졸업하는 등 시취의 모든 과정을 성실하고 진정성 있게 이수했다.
목사안수식은 최일형 목사(꿈이있는)의 사회, 박은석 목사(주향한)의 기도, 박귀배 목사(큰기쁨)의 성경봉독, 윤재철 목사의 설교로 진행됐다.


윤재철 총회장은 스가랴 3장 말씀을 통해 “쓰임 받는 일꾼”이란 제목으로 하나님 앞에 쓰임을 받는 것은 하나님의 선택, 하나님의 특별한 은혜라는 사실을 기억하고 감사함과 기쁨으로 충성하도록 안수자들을 권면했다.
이어 이효환 목사(두란노)의 시취경과 보고, 10명의 안수위원의 안수기도, 박귀배 목사(큰기쁨)의 안수패 증정 그리고 유관재 목사가 안수자들이 기독교한국침례회의 목사가 됐음을 선포했다.


이어 더크로스처치 예배자들의 축가, 전주영 목사(선화)와 권순래 목사(금촌중앙)의 축사, 고선종 목사(뉴비전)와 손희익 목사(제일)의 권면, 유병기 목사(성광 원로, 해외선교회 전 회장)의 축도로 안수식의 모든 순서를 마치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지방회 공보부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교회가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모범입니다” 지난 7월 8일 정부가 코로나19 방역대응지침으로 발표한 집회금지명령에 따른 교단의 입장을 말씀드리려 합니다. 정부가 발표한 방역 대응지침으로 개신교회 관련 소모임, 행사 및 단체식사 금지 의무화 조치를 한 바 있습니다. 정부는 언론을 통해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의 온상이 교회인 것처럼 비춰지고 있습니다. 이같은 조치에 심히 유감스럽고 개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 이에 교단의 책임자로 정부가 한국교회를 우리 사회의 코로나19 가해자로 인식하지 않기를 바라고, 3300교회의 이름으로 엄중하게 경고하고 범교단적으로 연합하여 이 문제를 대응해 나갈 것입니다. 최근 정부와 일부 대응조치를 담당하는 기관들의 조치는 교회에 대한 역차별로, 클럽, 노래방, 식당, 카페 등 더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곳은 따로 큰 조치가 없는 반면, 교회의 모임을 제한하는 조치는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우리의 예배와 모임은 개인의 영혼 구원과 믿음의 가정들을 통해 지역과 민족과 시대를 살리는 소중한 시간들입니다. 이 소중함을 지켜내기 위해, 처벌이 무서워서가 아니라 지역과 민족과 시대에 교회가 산 소망이 되기 위해서 철저한 방역을 지켜오고 있습니다. 극소수의 교회의 사례를 가지고 이렇게 모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