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맑음속초 21.0℃
  • 맑음동두천 25.6℃
  • 맑음파주 24.7℃
  • 맑음대관령 18.4℃
  • -춘천 27.3℃
  • 맑음북강릉 19.1℃
  • 맑음강릉 20.9℃
  • 구름조금동해 18.1℃
  • 맑음서울 27.5℃
  • 맑음인천 24.5℃
  • 맑음수원 24.5℃
  • 맑음영월 24.2℃
  • 구름많음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0.1℃
  • 흐림울산 19.7℃
  • 광주 19.7℃
  • 구름조금부산 19.7℃
  • 구름많음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2.3℃
  • 흐림성산 22.5℃
  • 흐림서귀포 21.8℃
  • 맑음강화 22.3℃
  • 맑음양평 24.4℃
  • 맑음이천 24.0℃
  • 구름조금보은 21.9℃
  • 맑음천안 23.6℃
  • 흐림부여 23.0℃
  • 구름많음금산 20.4℃
  • 구름조금김해시 19.9℃
  • 구름많음강진군 20.2℃
  • 구름조금해남 21.6℃
  • 구름많음고흥 19.2℃
  • 맑음봉화 19.1℃
  • 맑음문경 20.3℃
  • 구름조금구미 21.2℃
  • 구름많음경주시 19.4℃
  • 흐림거창 20.2℃
  • 구름조금거제 19.8℃
  • 구름조금남해 20.4℃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교회 방역 조치 유감

지난 7월 8일은 한국교회의 명예가 심각히 훼손된 하루였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교회 전체를 고위험시설로 지정하지는 않지만 정규예배를 제외한 모임과 행사, 식사 제공 등이 금지하고 출입명부 관리가 의무화된다”고 밝힌 사실이 언론을 통해 보도됐기 때문이다. 소식이 알려지자 대다수의 교회는 “교회가 코로나19 전파의 온상이란 말이냐”며 울분을 터뜨렸다. 그도 그럴 것이 지금까지 많은 교회들이 정부의 방역지침을 지키며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노력하고 있었기에 이번 정 총리의 발언으로 인해 뒤통수를 호되게 맞았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많은 교회들이 소모임이나 행사를 스스로 자제하고 있던 상황에서 일부 언론에 보도된 사례에만 집중해 낙인을 씌우는 것이 과연 온당한지 되묻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최근 급증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의 원인으로 지목된 것이 방문판매업체 확진자로부터 시작된 것으로 알려져 교회 입장에서는 정말이지 억울할 따름이다. 이번 정부의 방침은 과거 네로 황제가 로마 대화재 사건을 기독교인의 소행으로 돌려 박해를 불러일으켰던 것이 떠오르게끔 한다. 이에 한국교회총연합(한교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교회가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모범입니다” 지난 7월 8일 정부가 코로나19 방역대응지침으로 발표한 집회금지명령에 따른 교단의 입장을 말씀드리려 합니다. 정부가 발표한 방역 대응지침으로 개신교회 관련 소모임, 행사 및 단체식사 금지 의무화 조치를 한 바 있습니다. 정부는 언론을 통해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의 온상이 교회인 것처럼 비춰지고 있습니다. 이같은 조치에 심히 유감스럽고 개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 이에 교단의 책임자로 정부가 한국교회를 우리 사회의 코로나19 가해자로 인식하지 않기를 바라고, 3300교회의 이름으로 엄중하게 경고하고 범교단적으로 연합하여 이 문제를 대응해 나갈 것입니다. 최근 정부와 일부 대응조치를 담당하는 기관들의 조치는 교회에 대한 역차별로, 클럽, 노래방, 식당, 카페 등 더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곳은 따로 큰 조치가 없는 반면, 교회의 모임을 제한하는 조치는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우리의 예배와 모임은 개인의 영혼 구원과 믿음의 가정들을 통해 지역과 민족과 시대를 살리는 소중한 시간들입니다. 이 소중함을 지켜내기 위해, 처벌이 무서워서가 아니라 지역과 민족과 시대에 교회가 산 소망이 되기 위해서 철저한 방역을 지켜오고 있습니다. 극소수의 교회의 사례를 가지고 이렇게 모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