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속초 17.7℃
  • 구름조금동두천 12.9℃
  • 구름많음파주 12.2℃
  • 흐림대관령 11.8℃
  • -춘천 12.9℃
  • 흐림북강릉 16.4℃
  • 흐림강릉 17.4℃
  • 흐림동해 17.1℃
  • 구름많음서울 16.1℃
  • 구름조금인천 16.1℃
  • 구름조금수원 17.6℃
  • 흐림영월 13.5℃
  • 구름많음대전 15.7℃
  • 구름많음대구 15.0℃
  • 구름많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18.5℃
  • 구름많음부산 17.7℃
  • 흐림고창 16.7℃
  • 구름조금제주 20.8℃
  • 구름많음성산 20.4℃
  • 구름많음서귀포 19.8℃
  • 구름많음강화 16.9℃
  • 구름많음양평 13.9℃
  • 구름많음이천 13.9℃
  • 구름많음보은 12.0℃
  • 구름많음천안 13.2℃
  • 구름많음부여 16.4℃
  • 구름많음금산 14.0℃
  • 구름많음김해시 16.8℃
  • 구름많음강진군 18.2℃
  • 구름많음해남 17.8℃
  • 구름많음고흥 16.3℃
  • 구름많음봉화 16.3℃
  • 구름많음문경 12.3℃
  • 구름많음구미 13.5℃
  • 구름많음경주시 13.5℃
  • 구름많음거창 12.4℃
  • 구름많음거제 16.0℃
  • 구름많음남해 18.2℃
기상청 제공

문화

전체기사 보기

Soli Deo Gloria (오직 하나님께 영광을)

최현숙 교수의 문화나누기

대한민국이 지금처럼 기독교가 경시되고 교회의 권위가 땅에 떨어진 때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로 현실은 답답하다. 물론 일제 강점기와 혹독한 전쟁 속에서 신앙을 지키고 기독교의 가치를 지키기 어려운 상황은 과거에도 있었지만, 교회는 어려움 속에서 더 단단해지고 믿음의 기준은 분명했었다. 신앙의 절개를 지켜내고자 갖은 시련을 겪었지만 믿음을 포기하지 않은 신실한 기독교인들은 많았고 그들의 고난과 희생을 통해 교회는 세워지고 성장했다. 역설적으로 고난과 시련이 혹독하고 그 수위가 높을수록 신앙의 사람들은 굳건해졌고 더 큰 부흥의 역사가 일어났다. 그러나 나라의 경제 수준은 높아졌고 생활은 윤택해졌고, 문명은 상상 그 이상으로 발달한 현시 대의 교회는 오히려 위축되고 성장과 부흥은 멈춰진 듯한 이유는 무엇일까? 급진적인 환경의 변화와 사고의 가치관의 현저한 차이일 수도 있겠지만 그보다 더 근본적인 이유는 우리, 즉 그리스도인들의 삶과 생각에서 찾아봐야 할 것 같다. 우리 삶의 가장 근원적인 가치관의 기준은 무엇인가를 깊이 성찰해 봐야 한다. 무엇이 우리를 움직이게 하고 무엇을 위해 우리는 혼신을 다해 노력하며 살아왔는지 돌아보아야 한다. 과연 우리 삶의 주인이 여호와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