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맑음속초 21.0℃
  • 맑음동두천 25.6℃
  • 맑음파주 24.7℃
  • 맑음대관령 18.4℃
  • -춘천 27.3℃
  • 맑음북강릉 19.1℃
  • 맑음강릉 20.9℃
  • 구름조금동해 18.1℃
  • 맑음서울 27.5℃
  • 맑음인천 24.5℃
  • 맑음수원 24.5℃
  • 맑음영월 24.2℃
  • 구름많음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0.1℃
  • 흐림울산 19.7℃
  • 광주 19.7℃
  • 구름조금부산 19.7℃
  • 구름많음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2.3℃
  • 흐림성산 22.5℃
  • 흐림서귀포 21.8℃
  • 맑음강화 22.3℃
  • 맑음양평 24.4℃
  • 맑음이천 24.0℃
  • 구름조금보은 21.9℃
  • 맑음천안 23.6℃
  • 흐림부여 23.0℃
  • 구름많음금산 20.4℃
  • 구름조금김해시 19.9℃
  • 구름많음강진군 20.2℃
  • 구름조금해남 21.6℃
  • 구름많음고흥 19.2℃
  • 맑음봉화 19.1℃
  • 맑음문경 20.3℃
  • 구름조금구미 21.2℃
  • 구름많음경주시 19.4℃
  • 흐림거창 20.2℃
  • 구름조금거제 19.8℃
  • 구름조금남해 20.4℃
기상청 제공

목회.신학

전체기사 보기

헌금 차용을 원했던 교인

묵상의 하루-32 김원남 목사 양광교회

교인에게 은행 보증을 서줬다가 두 번 어려움을 겪어봤다. 그들은 이곳에 친척이나 지인이 없다면서 도움을 주면 교회에 열심히 헌신 봉사하겠다는 조건을 내세우며 부탁해왔다. 하지만 보증을 서줬더니 모두 얼마 후 다른 지역으로 이사를 하고는 연락마저 끊어버렸다. 어쩔 수 없이 보증 서준 자로 은행 빚을 다 갚아줘야만 했다. 잠언에는 이와 관련된 경고성 말씀들이 있다. “너는 사람과 손을 잡지 말며 남의 빚에 보증을 서지 말라. 만일 갚을 것이 네게 없으면 네 누운 침상도 빼앗길 것이라. 네가 어찌 그리하겠느냐”(잠언 22:26~27)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말씀보다 사람의 말과 동정심에 이끌리어 자초한 피해와 어려움이었다. 전에 부산의 B 목사님이 섬기는 개척교회에 교회에서도 쓰기에 부족한 헌금을 빌려달라는 교인이 있었다. 군용 천막 안에서 가내 공업의 작은 업체를 운영하면서 사업 자금이 떨어지면 담임 목회자를 자주 찾아와 난감하게 했다. 그는 목회자와 교회를 나쁘게 이용하려는 것이 아니었고 재정 상태의 열악함 때문에 간절히 부탁했던 것이다. 이럴 때마다 B 목사님은 지혜롭게 대처해 나갔다. 성경을 통해서 헌금의 올바른 사용을 가르쳤고, 차용해주지 못하는 안타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교회가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모범입니다” 지난 7월 8일 정부가 코로나19 방역대응지침으로 발표한 집회금지명령에 따른 교단의 입장을 말씀드리려 합니다. 정부가 발표한 방역 대응지침으로 개신교회 관련 소모임, 행사 및 단체식사 금지 의무화 조치를 한 바 있습니다. 정부는 언론을 통해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의 온상이 교회인 것처럼 비춰지고 있습니다. 이같은 조치에 심히 유감스럽고 개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 이에 교단의 책임자로 정부가 한국교회를 우리 사회의 코로나19 가해자로 인식하지 않기를 바라고, 3300교회의 이름으로 엄중하게 경고하고 범교단적으로 연합하여 이 문제를 대응해 나갈 것입니다. 최근 정부와 일부 대응조치를 담당하는 기관들의 조치는 교회에 대한 역차별로, 클럽, 노래방, 식당, 카페 등 더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곳은 따로 큰 조치가 없는 반면, 교회의 모임을 제한하는 조치는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우리의 예배와 모임은 개인의 영혼 구원과 믿음의 가정들을 통해 지역과 민족과 시대를 살리는 소중한 시간들입니다. 이 소중함을 지켜내기 위해, 처벌이 무서워서가 아니라 지역과 민족과 시대에 교회가 산 소망이 되기 위해서 철저한 방역을 지켜오고 있습니다. 극소수의 교회의 사례를 가지고 이렇게 모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