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속초 23.2℃
  • 흐림동두천 25.0℃
  • 흐림파주 ℃
  • 흐림대관령 20.6℃
  • -춘천 24.3℃
  • 천둥번개북강릉 23.6℃
  • 흐림강릉 24.5℃
  • 흐림동해 22.4℃
  • 흐림서울 26.0℃
  • 흐림인천 24.7℃
  • 흐림수원 26.4℃
  • 흐림영월 22.6℃
  • 구름많음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27.2℃
  • 구름조금부산 26.3℃
  • 흐림고창 27.2℃
  • 흐림제주 29.7℃
  • 구름많음성산 26.2℃
  • 구름조금서귀포 27.1℃
  • 흐림강화 25.5℃
  • 흐림양평 24.4℃
  • 흐림이천 24.8℃
  • 구름많음보은 22.4℃
  • 흐림천안 24.2℃
  • 구름많음부여 25.1℃
  • 구름많음금산 24.9℃
  • 구름많음김해시 25.4℃
  • 구름많음강진군 27.1℃
  • 구름많음해남 26.1℃
  • 구름조금고흥 26.3℃
  • 구름많음봉화 21.5℃
  • 구름조금문경 23.5℃
  • 구름조금구미 25.6℃
  • 구름조금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창 24.0℃
  • 구름많음거제 26.7℃
  • 구름조금남해 27.4℃
기상청 제공

주춤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 국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5월 초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들이 전국에서 발생한데 이어 사람들 간 접촉이 많은 물류센터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교회와 선교단체에서도 일부 확진자들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선언한 정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의 재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상황이다.


대부분의 최근 확진자들은 정부의 지침과 규제를 제대로 지키지 않고 스스로 간과했던 부분이 컸다. 특히 의심 증상이 나타나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를 실시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자기만의 일상생활을 이유로 여러 곳을 방문하고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과 접촉해 피해가 더 커졌다. 이를 통한 제3자에게 가는 피해가 우려되는 시점에 있다. 최소한 마스크만이라도 제대로 착용했다면 확진을 분명히 막을 수 있는 상황도 있었다고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5가지 ‘생활 속 거리 두기’의 수칙을 전국민이 지켜줄 것을 요청한 상태다. ‘사회적 거리 두기’보다는 완화됐지만 기본적인 것은 자기 예방과 소독, 상대방에 대한 배려 등을 기본으로 하는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전 국민이 실천해 줄 것을 당부한 것이다. 하지만 계속해서 확진자가 발생하며 밀폐되고 집단이 모여 있는 곳에서 확진자들이 늘어나면서 국민들의 불안은 커지고 있다. 이로 인해 개학은 자꾸 미뤄지고 대면 수업이나 대면 활동도 차질을 빚고 있다.


그동안 교회는 철저한 예방과 방역 체계를 구축하며 철저하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했다. 코로나 이후 4개월 동안 교회는 이전의 교회 사역과는 다른 사역들을 전개해 왔다. 성도들과 지역 사회에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온라인 예배와 가정 예배, 유튜브를 통한 성경공부와 모임 등을 전개하기도 했다. 무엇보다도 어려움에 처한 성도들이나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한 헌신에도 남다른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섬겨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교회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더 이상 교회는 코로나19의 안전지대가 아님을 드러냈다. 어렵겠지만 그래도 교회가 앞장서 좀 더 참고 견뎌낼 때이다. 불편하지만 온라인과 오프라인 예배를 당분간 병행하고 더 철저하게 예배당을 찾는 성도들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발열 체크와 소독, 마스크 착용에 세심한 신경을 써줬으면 한다.


예배당 좌석도 전우좌우 최소 2m 이상 떨어져 앉아 예배하는 등 교회 내에서의 모임활동은 아직은 자제해야 할 것이다. 교회 방역도 철저하게 이뤄져야 한다. 아직 대부분의 교회가 완전하게 교회 시설을 개방하는 일은 일단 보류하는 분위기다. 지난 5월 31일 한국교회는 ‘예배 회복의 날’로 선포하고 모든 교회가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실천하며 예배 회복을 기대했지만 확진자의 갑작스러운 확산으로 개교회가 자체적으로 이 날을 기념하는 것으로 축소됐다.


아무튼 이 땅의 모든 교회가 예배 회복 못지않게 기본에 충실하며 기본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준비하고 또 준비해야 할 것이다. 안타깝게도 코로나19는 계속되고 있다. 우리가 긴장의 끈을 푸는 순간 코로나19는 겉잡을 수 없이 확산될 것이다. 대구·경북지역에서의 확산과 이태원 클럽 확산 등을 통해 이미 우리는 경험했다. 이제까지 교회가 모범이 되어 지혜롭게 코로나19를 잘 대응해온 것처럼 앞으로도 백신이 나올 때까지 코로나19 극복에 적극 동참해야 할 것이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지구촌교회 후원으로 영주·경북 지역 교회 지원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의 후원으로 경북 영주지역과 경북지역 침례교회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다. 이번 후원은 지구촌교회의 국내 단기선교 사역의 일환으로 진행할 예정이었던 ‘블레싱 영주’가 코로나19로 현지 사역을 할 수 없게 되면서 영주지역 교회를 위해 물품, 격려영상, 손편지 등을 마련해 영주지역교회를 위로하고 격려의 차원으로 마련됐다. 또한 지구촌교회는 성도들의 마음을 모아 국내단기 선교 헌금으로 1억 2200만원을 총회에 전달했다. 이에 총회는 지난 7월 23일 영주기독교연합회를 방문해 76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으며 경북내륙지역 92개 침례교회에 총 4600만원을 지원했다. 윤재철 총회장은 “지구촌교회 성도들의 사랑이 담긴 선교후원에 진심으로 감사하며 오병이어의 기적처럼 지구촌교회의 사랑과 헌신으로 더 많은 교회들이 위로를 받고 힘을 얻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는 “코로나19로 국내외 힘든 환경으로 위기에 처한 지역교회에 지구촌교회의 국내전도 사역이 한국사회와 교회에 귀한 본이 되기를 소망한다”면서 “계속해서 이러한 교회의 연합과 교단을 뛰어넘는 그리스도 안에서의 진정한 연합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