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1 (토)

  • 흐림속초 24.9℃
  • 흐림동두천 25.8℃
  • 구름많음파주 26.2℃
  • 흐림대관령 21.7℃
  • -춘천 25.2℃
  • 북강릉 25.0℃
  • 흐림강릉 27.7℃
  • 흐림동해 25.3℃
  • 흐림서울 26.4℃
  • 흐림인천 25.5℃
  • 흐림수원 27.1℃
  • 흐림영월 26.4℃
  • 흐림대전 25.0℃
  • 흐림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9.3℃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7.4℃
  • 흐림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9.2℃
  • 구름많음성산 28.0℃
  • 박무서귀포 27.4℃
  • 구름많음강화 26.0℃
  • 흐림양평 25.1℃
  • 흐림이천 26.6℃
  • 흐림보은 24.0℃
  • 흐림천안 25.3℃
  • 흐림부여 25.0℃
  • 흐림금산 25.0℃
  • 구름많음김해시 27.6℃
  • 흐림강진군 28.7℃
  • 흐림해남 28.7℃
  • 흐림고흥 27.9℃
  • 흐림봉화 25.1℃
  • 흐림문경 26.1℃
  • 흐림구미 27.5℃
  • 구름많음경주시 ℃
  • 흐림거창 24.7℃
  • 구름많음거제 27.1℃
  • 흐림남해 27.4℃
기상청 제공

기고

나의 틀니 이야기

하늘붓 가는대로 -151

권혁봉 목사
한우리교회 원로

80고령 나의 친구들은 이미 60대에 틀니 신세를 졌다고 하는데 나는 80이 넘어서야 틀니를 넣고 다니게 됐다.
따라서 틀니와 나와의 친숙 관계는 매끄럽지 못하다. 어느 때는 틀니를 집에다가 빼어놓은 채 집을 나섰다가는 뒤돌아 와서 다시 틀니를 착용하곤 한다.


그때 틀니는 외롭게 주인을 불러도 주인은 말없이 제 가실 길 가시다가 되돌아와서 다시 그를 알아 모실 때 틀리는 외롭지 않단다. 틀니의 존재 이유는 나 아니고는 도무지 찾을 수 없다. 밤낮 틀리는 내 생각에 자고 깬다. 내가 입에 넣어주지 않으면 틀리는 보기도 흉측스럽고 따분하다.


그렇다고 지금 내가 틀니를 아주 달갑게 여기지도 않는다. 아직 그것 이용에 서투른 만큼 밤에 빼어 뒀다가 아침에 착용할 때마다 이놈의 외계물이 왜 입에 틀어 와야 하느냐는 심리가 깔려 있기 때문이다.
사실 착용한 지가 몇 개월밖에 안 되어서 그 틀니가 들어올 때마다 기분이 썩 좋지 않는다.


다른 생니들도 이질감을 느낀다. 그러나 틀니도 이런 감정들을 알지만 자기의 존재 이유가 천래(天來)의 생니 사이에 보존 역을 해야 한다는 치공 틀의 제조 목적을 알고 있기 때문에 싫어도 들어와야 되고 미워도 다시 한 번 미움 받아도 들어와야 했던 것이다. 틀니의 자리는 나의 하나님이 주신 천래(天來)의 생니와 함께하는 것이었다.


틀니는 무던히 인내의 삶을 산다. 생니들에게 항상 뒷전 처리를 받으면서도 자기에게 주어진 임무 완수에 성실히 임한다. “두고 보라 그래도 내가 돕지 않으면 안 될 것”하고 버티는 틀리다. 나의 틀니는 어금니를 대신하여 들어온 틀니다. 앞니가 썰어서 밀어주면 어금니 틀니는 무던히 받아서 가루를 만들어준다.


틀니는 뿌리가 박혀 있는 것이 아니라 잇몸 위에 얹혀놓은 것이기에 혹 자리 이동을 할까봐 자리 지키기와 아울러 씹는 작업을 하랴. 다른 생니보다 신경을 배로 써야 하는 수고가 있다. 생니는 밤에 잘 때도 내 입에 그대로 있건만 이 틀리는 아침에 출근했다가 저녁 밤에 잘 때는 어김없이 퇴근에서 어둠 컴컴한 고독 컵 속에서 숨을 죽이고 살아야 한다.


자기 몸을 깨끗이 함은 다른 생니에게 오염할 일이 없도록 몸조심을 하는 틀니의 예의다. 엄밀히 따지고 보면 틀리는 나의 지체의 한 부분이 아니다. 그러나 그것은 주인의 필요에 의해 입양됐다고나 할까.


기왕에 틀니로 태어난 그는 자기 존재의 의미를 확실히 인지하고 있으니 “목사님 도와 드리겠습니다. 고기도 씹으시고 사과도 깨물어 드시고 콘도 바삭바삭 가루 내어드리오리다. 부디 소화 잘하시기 바랍니다.” 나는 다른 생니로부터 그런 격려의 말을 들어본 적이 없었다.


우리 그리스도인은 하나님의 사용하시는 틀니다. 그래서 나는 틀니 이야기가 생각났었다.
주인의 입 안에서 떠나지 말자는 틀니의 고백이 고맙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지구촌교회 후원으로 영주·경북 지역 교회 지원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의 후원으로 경북 영주지역과 경북지역 침례교회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다. 이번 후원은 지구촌교회의 국내 단기선교 사역의 일환으로 진행할 예정이었던 ‘블레싱 영주’가 코로나19로 현지 사역을 할 수 없게 되면서 영주지역 교회를 위해 물품, 격려영상, 손편지 등을 마련해 영주지역교회를 위로하고 격려의 차원으로 마련됐다. 또한 지구촌교회는 성도들의 마음을 모아 국내단기 선교 헌금으로 1억 2200만원을 총회에 전달했다. 이에 총회는 지난 7월 23일 영주기독교연합회를 방문해 76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으며 경북내륙지역 92개 침례교회에 총 4600만원을 지원했다. 윤재철 총회장은 “지구촌교회 성도들의 사랑이 담긴 선교후원에 진심으로 감사하며 오병이어의 기적처럼 지구촌교회의 사랑과 헌신으로 더 많은 교회들이 위로를 받고 힘을 얻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는 “코로나19로 국내외 힘든 환경으로 위기에 처한 지역교회에 지구촌교회의 국내전도 사역이 한국사회와 교회에 귀한 본이 되기를 소망한다”면서 “계속해서 이러한 교회의 연합과 교단을 뛰어넘는 그리스도 안에서의 진정한 연합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