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8 (수)

  • 구름조금속초 23.6℃
  • 구름많음동두천 25.8℃
  • 구름조금파주 26.0℃
  • 구름많음대관령 19.5℃
  • -춘천 26.5℃
  • 구름많음북강릉 22.0℃
  • 구름조금강릉 23.8℃
  • 구름많음동해 23.0℃
  • 구름조금서울 25.5℃
  • 구름조금인천 25.1℃
  • 구름조금수원 26.0℃
  • 구름많음영월 24.9℃
  • 구름많음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7.8℃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5.5℃
  • 흐림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26.1℃
  • 구름조금제주 27.7℃
  • 맑음성산 26.1℃
  • 구름조금서귀포 26.4℃
  • 맑음강화 24.6℃
  • 구름많음양평 26.3℃
  • 구름조금이천 25.6℃
  • 흐림보은 21.8℃
  • 흐림천안 24.3℃
  • 구름많음부여 26.5℃
  • 흐림금산 24.9℃
  • 흐림김해시 26.8℃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많음해남 26.1℃
  • 구름많음고흥 26.3℃
  • 구름많음봉화 22.1℃
  • 구름많음문경 23.8℃
  • 구름많음구미 26.7℃
  • 구름많음경주시 27.5℃
  • 구름조금거창 25.8℃
  • 구름많음거제 26.2℃
  • 구름많음남해 25.4℃
기상청 제공

기관 및 단체

한국침신대 김병철 이사장, 장학금 후원 모금 운동 전개

URL복사


 

한국침례신학대학교 이사장 김병철 목사(온양, 사진 오른쪽 다섯번째)는 지난 722일 한국침신대(총장 김선배)를 방문해 장학금 1000만원을 기탁하며 장학금 후원 모금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김병철 이사장은 법인이사회는 교단의 인재를 교단의 후원으로 육성해야 한다는 책무성을 가지고 장학금 후원 모금을 정책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며, 이번 장학금이 그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선배 총장은 김병철 이사장님의 귀한 장학금 후원과 장학금 후원 모금 운동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화답하며 앞으로 대학은 총회, 법인이사회, 동문, 성도, 교직원, 학생이 혼연일체가 돼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대학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병철 이사장과 이사회는 졸업생 및 재학생 대상 1만명 매월 1만원 후원 운동 침례교인 대상 3000명 매월 3만원 운동 총회를 통한 학교 후원 133개 지방회를 통한 후원장학금 모금 등 3가지 세부 실천 방안을 설정하고 매년 20억원씩 10년 동안 200억원을 목표로 모금 운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한국침신대 관계자는 침신동문, 교단 교회의 성도들 그리고 지방회와 총회의 지지가 인구 감소로 인한 한국교회와 학교의 어려움을 풀어줄 새로운 이정표가될 것이라며 후원운동에 많은 이들이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한국침신대, 1인당 장학금 전국 최상위권 선정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김선배)는 1인당 장학금 수혜금액이 높은 대학으로 2년 연속 전국 최상위권을 차지했다. 2021년 대학알리미 장학금수혜 현황에 따르면 한국침신대는 전년도 5위에서 2단계 상승한 전국 3위를 차지했다. 한국침신대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의 학비 부담을 덜어주고 재정적 어려움 없이 학업에 열중할 수 있도록 선도적으로 재난위로지원장학금을 지급하고 장학금 후원 모금에 심혈을 기울여 다양한 장학금 지급방안을 마련해 전국 최상위를 자랑하게 됐다. 한국침신대는 올해도 대학 핵심가치로 추진하고 있는‘성적향상 장학금’을 신설해 1학기 학업성적이 향상된 학생 200여 명에게 1인당 30만 원씩 9월에 지급할 예정이며, 이밖에도 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장학제도를 신설해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기독교한국침례회 제110차 총회 박문수 총회장은 지난 9월 7일 대학 채플에서 “믿음을 뛰어넘어 체험으로”란 제목의 설교를 통해 대면 강의를 시작한 재학생들에게 큰 도전과 비전을 줬다. 이날 박문수 총회장은 2000만 원의 장학금을 후원함과 동시에 한국침신대가 세계적인 신학대학으로 변모하는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하며, 계속해서 교단의 후원이 이어지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