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금)

  • 맑음속초 13.9℃
  • 맑음동두천 12.4℃
  • 맑음파주 11.5℃
  • 맑음대관령 6.0℃
  • -춘천 14.2℃
  • 맑음북강릉 13.4℃
  • 맑음강릉 15.4℃
  • 맑음동해 12.9℃
  • 맑음서울 16.0℃
  • 맑음인천 15.6℃
  • 맑음수원 14.0℃
  • 맑음영월 12.0℃
  • 흐림대전 17.1℃
  • 맑음대구 16.2℃
  • 맑음울산 14.8℃
  • 구름많음광주 15.4℃
  • 맑음부산 16.5℃
  • 흐림고창 15.7℃
  • 구름조금제주 15.5℃
  • 맑음성산 17.2℃
  • 맑음서귀포 17.6℃
  • 맑음강화 13.8℃
  • 맑음양평 14.2℃
  • 맑음이천 15.2℃
  • 구름많음보은 14.2℃
  • 구름많음천안 13.7℃
  • 흐림부여 15.2℃
  • 흐림금산 14.5℃
  • 맑음김해시 16.4℃
  • 흐림강진군 14.9℃
  • 구름많음해남 14.2℃
  • 맑음고흥 14.2℃
  • 맑음봉화 9.6℃
  • 맑음문경 13.4℃
  • 맑음구미 18.0℃
  • 맑음경주시 14.1℃
  • 맑음거창 12.8℃
  • 맑음거제 15.7℃
  • 맑음남해 16.9℃
기상청 제공

1 달러교회

백동편지-41

김태용 목사
백동교회

미국에 있는 동안 같은 지방회에 속한 한 교회의 이야기다.
한인 침례교회로 바로 옆에 규모가 큰 미국인 침례교회의 4분의 1 정도도 안 되는 교회가 있었다. 담도 없이 잔디밭으로 연결된 두 교회가 예배를 드린 어느 주일 오후에 미국인 교회 몇 분들이 한인교회를 찾아오셨다.


그리고 한인교회 건물을 둘러본 후 목회자를 만나 이야기를 한 것은 “한인교회를 보니 어린아이들과 성도들이 많이 늘어나는 것 같이 보인다. 하지만 우리 교회는 노인들만 있고 점점 교인들이 줄고 있어서 큰 건물이 필요 없고 운영할 수가 없다. 그러므로 한인교회 건물과 우리 미국인 교회 건물을 서로 바꾸면 좋겠다”는 것이었다.


그 말을 들은 한인교회 사람들이 이해할 수 없어서 “큰 건물을 사용하면 좋겠지만 우리는 돈이 없다”며 아직 재정적 부담이 커서 할 수 없다고 거부를 했다. 그러나 미국 교회에서 오신 분들은 그런 것은 아니라며 그냥 교회 건물을 바꾸자는 것이라고 재차 이야기했다. 그래도 이해를 못하는 한인교인들을 보며 한 주 동안 생각하고 다음 주에 이야기를 하자고 돌아갔다.


한국 사람으로서 생각할 때 당연히 재정적인 것을 고려할 때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다. 다음 주에 다시 찾아온 미국인 교회 사람들은 “생각해 보았느냐?”고 물었고 한인교회 사람들은 “우리도 큰 건물을 사용하면 좋지만 아직 그럴만한 재정이 없다”며 똑같은 답변을 했다. 미국인 교인들은 한인들이 이해를 못하는 것 같다며 사무실에 가서 계약서를 쓰자고 했고 계약서에는 “판매 금 1 달러”이라고 적고 서명을 하라고 하는 것이다. 한인교회 사람들은 어리둥절해하며 몇 번이고 서류를 보고 맞느냐고 확인까지 했다.


그렇게 해서 계약서를 서로 나눴지만 그래도 한인교인들은 이해할 수가 없었다. 다음 주일 아침에 한인교회 사람들은 전에 예배 드리던 곳에 모이기 시작했고 잠시 후 미국인 교회 사람들이 한인교회로 사용하던 곳으로 모여들기 시작했다. 한인 교회 사람들은 막상 계약서는 받았지만 설마 하는 마음에 큰 교회 건물로 가지 못한 것이다.


미국인 교회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하는 한인 교회 사람들을 어서 가라고 쫓듯이 밀어냈다. 그렇게 해서 정작 미국 내에서는 별 큰 이슈가 아닌 듯한 “1 달러 교회”사건은 한인들에게 알려지게 됐다. 그것은 한국 사람들에게 아니 한국 그리스도인들에게 조차도 이해가 안 되는 말이기 때문이다.


어떻게 지은 건물인데 얼마나 어렵게 세운 예배당인데 나아가 내가 헌금을 내서 세운 건물인데  얼마나 투자했는데 등 생각하면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 일이다. 그러나 모든 것이 주인(主)의 것이라고 시인하고, 이 땅에 사는 동안 잠시 사용하다 훌훌 털고 가야 하는 것이라는 믿음이라면 가능하다.


코로나19로 많은 교회들이 예배당에서 예배를 드릴 수 없는 안타까운 상황이 생겼다. 얼마 전 모 언론에 “영상예배 드리던 날 교역자도 울고 성도들도 울었다”라는 기사가 실렸다. 눈이나 비 그리고 바람이 조금 심하게 불면 방송에서 예배 없다고 알리는 문화의 사람들이라면 어떻게 생각했을까?


건물이나 눈에 보이는 것이 믿음과 예배의 척도가 된 듯한 한국 교회 사람들에게 “1 달러”이라고 계약서를 써 준 미국인 교회 사람들이 이해가 되지 않는 것처럼 말이다. 주님, 고통 하는 부르짖음을 들으시고 어느 곳에서든 하나님께서 받으시는 예배로 성공하는 그리스도인이 되게 하소서.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