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금)

  • 흐림속초 25.4℃
  • 흐림동두천 21.7℃
  • 흐림파주 22.0℃
  • 구름많음대관령 19.2℃
  • -춘천 22.4℃
  • 흐림북강릉 22.2℃
  • 구름많음강릉 25.9℃
  • 구름많음동해 23.0℃
  • 박무서울 22.7℃
  • 인천 22.1℃
  • 수원 22.5℃
  • 흐림영월 21.0℃
  • 박무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6.5℃
  • 천둥번개울산 25.5℃
  • 흐림광주 24.1℃
  • 박무부산 25.2℃
  • 흐림고창 24.9℃
  • 연무제주 29.4℃
  • 흐림성산 27.0℃
  • 박무서귀포 26.4℃
  • 흐림강화 22.1℃
  • 흐림양평 22.0℃
  • 흐림이천 21.8℃
  • 흐림보은 22.2℃
  • 흐림천안 20.8℃
  • 흐림부여 22.6℃
  • 구름많음금산 24.1℃
  • 흐림김해시 26.1℃
  • 흐림강진군 25.6℃
  • 구름많음해남 26.0℃
  • 흐림고흥 25.7℃
  • 흐림봉화 18.7℃
  • 흐림문경 22.7℃
  • 흐림구미 24.5℃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창 23.8℃
  • 구름많음거제 26.2℃
  • 흐림남해 27.3℃
기상청 제공

고마운 얼굴들

백동편지-44

김태용 목사
백동교회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때 맥아더 장군이 참호 속에서 어린 병사와 나눈 대화가 6월이면 더욱 생각이 난다.
후퇴하라는 명령이 없어 포탄 속에서도 자리를 지키고 있던 나이 어린 병사에게 “집에 가고 싶지 않느냐?”, “부모님이 보고 싶지 않느냐?”는 질문에 “다른 소원은 없고, 우리는 지금 맨 주먹으로 싸우고 있는데, 놈들의 전차와 대포를 까부술 수 있는 무기와 탄약을 주십시오.”라는 대답을 듣고 인천상륙작전을 결심했다고 한다.


미국에서 한인교회를 하는 많이 교회들이 미국인 교회 건물을 빌려 예배를 시작한다. 임대를 하던 무상으로 사용을 하던 어느 정도 성장할 때까지 대부분의 한인교회들이 현지 미국인 교회 건물을 사용하게 된다.
요사이는 빌려주지 않는 교회들도 있고 또 임대로도 내야 하는 곳이 있다. 그러나 많은 교회들이 쾌히 건물을 내어주고 함께 예배를 드린다.


해마다 6월이면, 미국에서 공부하며 한인교회목회를 할 때 함께 했던 미국인 교회들이 더욱 생각이 난다. 피부색도 인종도 다르고 처음 만난 사람들임에도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한 형제라는 것 때문에 좋은 교제를 나눴던 얼굴들을 잊을 수가 없다. 더욱 잊을 수 없는 것은 많은 미국인 교회들 안에 한국전이나 월남전에 참전했던 사람들의 얼굴들이다.


청년의 시절에 한국전에 참여해 지금은 다 노령이 된 분들이지만 한국에 대한 생각을 가지고 있어 반갑게 맞이해 주던 사람들의 얼굴이 지금도 너무 보고 싶다. 그분들의 한국에 대한 생각은 가난하고 어려웠던 전쟁 직후 한국의 모습만 가지고 계시다가 이렇게 많은 한국 사람들이 잘 자라 미국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들을 바라보며 너무 좋다고 이야기하신다.


미국에서 목회하는 동안 매년 6월이면 한국전과 월남전을 참전했던 분들과 가족들을 초대해 한국 음식들과 조그마한 선물을 나누며 교제했다. 식사를 나누며 그분들이 기억하는 한국전쟁 때의 사진들과 지금 현재 한국의 모습들을 담은 사진을 보여드리면 눈에 눈물을 고이며 저런 한국의 모습을 보니 젊음을 바쳐서 전쟁에 참여하고 싸웠던 일들이 큰 보람이 된다고 말씀하신다.


전쟁으로 장애를 가지신 분도 계시고. 다 노령이 되신 분들이지만 한국에 한번 꼭 가보고 싶다고 이야기하신다. 어느 교회에선가 그분들을 초대해서 한국에 대한 고마움을 표시한다는 이야기도 듣는다. 너무 잘 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여러 가지를 떠나서 세계의 젊은이의 수많은 땀과 피로 인해 한국이 지금 이렇게 아름다운 모습이 되어 있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가 없다.


그러므로 우리는 그 분들의 얼굴을 떠오르며 고마움을 간직해야 한다. 나라도, 가정도 그리고 개인에게도 고마운 얼굴들이 있다. 서로 만나기가 어려운 시간에 부모님과 가족들의 얼굴과 함께 고마운 얼굴들이 더욱 보고 싶은 계절이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지구촌교회 후원으로 영주·경북 지역 교회 지원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의 후원으로 경북 영주지역과 경북지역 침례교회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다. 이번 후원은 지구촌교회의 국내 단기선교 사역의 일환으로 진행할 예정이었던 ‘블레싱 영주’가 코로나19로 현지 사역을 할 수 없게 되면서 영주지역 교회를 위해 물품, 격려영상, 손편지 등을 마련해 영주지역교회를 위로하고 격려의 차원으로 마련됐다. 또한 지구촌교회는 성도들의 마음을 모아 국내단기 선교 헌금으로 1억 2200만원을 총회에 전달했다. 이에 총회는 지난 7월 23일 영주기독교연합회를 방문해 76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으며 경북내륙지역 92개 침례교회에 총 4600만원을 지원했다. 윤재철 총회장은 “지구촌교회 성도들의 사랑이 담긴 선교후원에 진심으로 감사하며 오병이어의 기적처럼 지구촌교회의 사랑과 헌신으로 더 많은 교회들이 위로를 받고 힘을 얻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는 “코로나19로 국내외 힘든 환경으로 위기에 처한 지역교회에 지구촌교회의 국내전도 사역이 한국사회와 교회에 귀한 본이 되기를 소망한다”면서 “계속해서 이러한 교회의 연합과 교단을 뛰어넘는 그리스도 안에서의 진정한 연합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