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구름조금속초 17.9℃
  • 맑음동두천 13.9℃
  • 맑음파주 14.9℃
  • 구름많음대관령 11.8℃
  • -춘천 13.1℃
  • 구름많음북강릉 16.2℃
  • 구름조금강릉 16.4℃
  • 구름조금동해 17.0℃
  • 맑음서울 17.0℃
  • 맑음인천 17.9℃
  • 맑음수원 18.7℃
  • 구름조금영월 13.1℃
  • 맑음대전 16.8℃
  • 구름조금대구 18.7℃
  • 흐림울산 17.8℃
  • 맑음광주 17.8℃
  • 맑음부산 19.8℃
  • 맑음고창 17.2℃
  • 구름조금제주 20.2℃
  • 구름조금성산 20.7℃
  • 맑음서귀포 19.9℃
  • 맑음강화 17.4℃
  • 맑음양평 14.7℃
  • 맑음이천 15.7℃
  • 맑음보은 12.8℃
  • 맑음천안 14.1℃
  • 맑음부여 16.6℃
  • 맑음금산 14.1℃
  • 맑음김해시 18.1℃
  • 맑음강진군 18.5℃
  • 구름조금해남 19.5℃
  • 구름조금고흥 18.9℃
  • 구름조금봉화 13.3℃
  • 맑음문경 15.1℃
  • 맑음구미 16.5℃
  • 구름조금경주시 17.0℃
  • 맑음거창 13.2℃
  • 맑음거제 19.0℃
  • 구름조금남해 18.7℃
기상청 제공

기고

전체기사 보기

사무엘 베케트의 ‘고도를 기다리며’

하늘 붓 가는대로-161

1953년 1월 5일 그땐 한국전쟁 중이었는데 파리의 바빌론 소극장에서 베케트의 “고도를 기다리며” 작품이 공연됐다. 무대에는 앙상한 나무 한 그루만이 서있는 황량한 무대였고 특별한 줄거리나 극적인 사건도 없는 작품이라서 인기가 없었다. 그 이유는 그 놈의 고도(Godot)가 한국에서는“고도를 기다리며”의 연출가 임영우 83세 선생께서 한평생을 바쳤으며 한국 초연 50돌을 맞아 공연하기도 했었다. 무엇을 기다릴지는 자유라고 했다. 무엇인지 정체가 밝혀지지 않은 채 사람들은 그래도 뭔가를 기다리고 있다는 것이다. “인생은 기다리는 자이다”라는 교훈이다. 인간과 다른 피조물과의 차이점이란 기다리는 인간과 기다림이 없는 동물이었다. 저자가 어떤 질문에 답한 것을 보면 고도(Godot)의 정체를 알만하다. 사람들이 고도의 정체를 두고 갑론을박하는 소동을 벌였다 하지만 이 같은 소동은 베케트에게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것이었다. 그가 미국인 연출자 알랭 슈나이더의 질문 -‘고도’가 누구이며 무엇을 의미하느냐라는- 에 “내가 그걸 알았더라면 작품 속에 썼을 것이라고 대답한 것은 이 점을 잘 보여준다. 고도는 고도라는 이름뿐 텅 빈 내용이었다. 사람들의 기다림의 대상은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