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화)

  • 맑음속초 17.9℃
  • 구름많음동두천 12.4℃
  • 구름많음파주 11.0℃
  • 맑음대관령 10.5℃
  • -춘천 14.1℃
  • 맑음북강릉 14.4℃
  • 맑음강릉 18.5℃
  • 맑음동해 13.5℃
  • 구름많음서울 11.1℃
  • 맑음인천 10.1℃
  • 맑음수원 9.7℃
  • 맑음영월 13.4℃
  • 맑음대전 14.3℃
  • 맑음대구 19.2℃
  • 구름조금울산 20.4℃
  • 맑음광주 10.9℃
  • 구름조금부산 20.4℃
  • 맑음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1.6℃
  • 구름많음성산 12.0℃
  • 구름많음서귀포 17.5℃
  • 구름조금강화 10.8℃
  • 구름많음양평 13.0℃
  • 구름많음이천 12.0℃
  • 맑음보은 13.4℃
  • 맑음천안 10.5℃
  • 맑음부여 11.2℃
  • 맑음금산 12.5℃
  • 구름조금김해시 19.6℃
  • 구름조금강진군 11.5℃
  • 구름조금해남 10.1℃
  • 구름조금고흥 13.4℃
  • 맑음봉화 14.0℃
  • 맑음문경 14.1℃
  • 맑음구미 16.9℃
  • 맑음경주시 19.5℃
  • 구름조금거창 13.9℃
  • 구름많음거제 18.7℃
  • 구름조금남해 17.1℃
기상청 제공

인터뷰

전체기사 보기

“침례교 인재를 양성하는 최고의 신학교가 되겠습니다”

인터뷰 / 한국침례신학대학교 총장 김선배 박사

2021학년도 3월 한국침례신학대학교는 신학기를 시작했다. 대면수업과 비대면 실시간 수업을 동시에 진행하며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일주일에 700여 강의가 열리면서 학교는 여느 때와는 달리 활력을 띠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광풍이 불었을 때, 학교는 그야말로 심각한 분위기였다. 비대면 수업의 혼란과 방역지침의 어려움, 한국침신대는 큰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한국침신대 김선배 총장과 교직원들을 이 위기가 대학 발전의 기회라고 생각하며 새로운 차원의 도전을 계획하고 추진해 나갔다. 교육 시설을 개보수하고 비대면 수업 활성화를 위한 전문적인 강의실과 이동식 스튜디오를 마련했으며 온라인 수업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는 인터페이스 환경을 조성했다. 이 때문인지 2020학년도에 비해 2021학년도 큰 혼란없이 학사 일정이 계획대로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한국침신대가 넘어야 할 과제는 많다. 대학평가와 신입생 선발, 코로나19 극복 등 숱한 어려움이 예상된다. 이에 본보는 김선배 총장을 만나 현 한국침신대의 학사 진행 상황과 위기에 대한 극복 방안 등에 대해 들어봤다. ◇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2021학년도 신학기가 시작됐습니다. 그동안 신학기 준비로 바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