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토)

  • 맑음속초 7.3℃
  • 구름많음동두천 4.6℃
  • 구름많음파주 5.0℃
  • 구름많음대관령 0.4℃
  • -춘천 5.7℃
  • 맑음북강릉 7.9℃
  • 맑음강릉 8.2℃
  • 맑음동해 8.8℃
  • 황사서울 6.3℃
  • 황사인천 6.1℃
  • 황사수원 7.0℃
  • 흐림영월 5.9℃
  • 황사대전 8.4℃
  • 맑음대구 10.6℃
  • 맑음울산 11.5℃
  • 황사광주 9.1℃
  • 맑음부산 11.5℃
  • 맑음고창 8.8℃
  • 맑음제주 11.8℃
  • 맑음성산 11.9℃
  • 맑음서귀포 14.1℃
  • 구름많음강화 6.4℃
  • 구름많음양평 8.1℃
  • 구름많음이천 7.3℃
  • 맑음보은 7.1℃
  • 구름많음천안 7.1℃
  • 맑음부여 8.7℃
  • 맑음금산 7.4℃
  • 맑음김해시 10.9℃
  • 맑음강진군 9.8℃
  • 맑음해남 9.8℃
  • 맑음고흥 9.2℃
  • 구름많음봉화 6.4℃
  • 구름많음문경 7.0℃
  • 맑음구미 9.7℃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창 8.4℃
  • 맑음거제 12.0℃
  • 맑음남해 11.0℃
기상청 제공

선교기고

말레이시아 선교를 다녀와서

서은선 자매 (글로벌비전교회)


가나중앙지방회 글로벌비전교회(김홍빈 목사)는 지난 8월 9~15일 말레이시아로
단기선교를 다녀왔다. 이 글은 말레이시아 단기선교에 동참한 서은선 자매의 간증이다.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 말레이시아 선교를 다녀온 서은선입니다.
처음에는 선교에 대한 기대감이 잘 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번 선교여행의 메인 사역 중 하나였던 이란여성모임 사역을 준비하면서 기대감도 생기고 그 분들께 진짜 위로를 전해드리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 다행히 날짜가 다가올수록 팀원들의 마음과 저의 마음에도 불안한 마음보다는 하나님께서 일해주실 것에 대한 마음으로 가게 해주셨습니다. 그 결과 말레이시아의 선교여행은 저에게 여태까지 갔던 많은 해외 선교여행 중에서도 가장 기억에 남는 선교여행이 됐습니다.


하나님은 저희의 첫 사역이었던 이란 여성 모임에 큰 은혜를 주셨습니다. 사실 저희가 준비한 프로그램이 있었습니다. 이란 여성분들에게 마스크팩을 해드리는 것이었는데 현지인들 특성상 어려울 것 같다는 의견이 나와서 어떻게 해야 하나 걱정이 됐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처음시간부터 끝까지 모든 것을 빈틈없이 잘 채워주셨습니다. 마스크팩을 해드리는 대신 어깨를 주물러드리고 손마사지를 해드렸는데 그 시간이 저에게는 많이 기억에 남습니다. 한분 한분의 어깨가 다 너무 딱딱하고 굳어서 안마를 해드리는 동안 잘 알지는 못하지만 ‘이분들의 삶이 참 많이 지쳐있구나’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한 주님을 믿지 않았던 분들이 영접기도를 하고 이란의 체면문화 때문에 많은 사람들 앞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잘 하지 않는 분들도 스스로 기도제목을 말하고 저희에게 기도 받는 것을 꺼려하지 않으셨고 그 모임에 오셨던 9분 모두 함께 기도를 받으시고 기쁜 얼굴로 돌아가셨습니다.
그리고 저에게 이번 선교가 더 좋았던 것은 그동안은 선교를 다녀오고 나면 그들의 삶이 어떻게 변화됐는지 직접적으로 알기가 어려웠는데 이번 선교는 금요일날 섬겼던 0000교회의 여성분들이 주일예배에 오시는 모습과 표정만으로도 그들이 조금씩 변했다는 것을 알 수 있어 더욱 감사했습니다.


이번 선교는 특별히 엄청난 무언가를 하지 않지만 진심으로 그들을 위해 기도하고 언어는 다르지만 교제하면서 마음으로 함께하는 선교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사실 저에게는 이란 난민분보다는 그들을 섬기는 선교사님들의 모습이 더 많은 은혜가 됐습니다. 피곤해 보이시는 표정이나 상황에서도 이란분들이 말을 걸었을 때 누구보다 진정성 있게 또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대해주시는 두 분의 모습을 통해서 많은 은혜를 받았습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이란난민들을 향한 마음과 그 교회들을 향한 선교사님들의 사랑의 마음이 저에게는 너무나 큰 귀감이 됐습니다. 그리고 두 분을 통해 저의 삶을 되돌아보면서 많은 반성도 하게 됐습니다. 누군가 알아주지 않아도 묵묵히 하나님을 바라보면서 하나님의 뜻대로 살아가는 선교사님들을 보면서 나는 누군가를 이렇게 섬겨본 적이 있는지, 진짜 하나님을 사랑하면서 살았는지 고민하게 됐습니다.


이란난민들, 그리고 말레이시아에서 난민 선교를 하고 계시는 선교사님 부부를 보면서 그분들의 외로움이 느껴졌습니다. 난민의 신분으로 어디하나 제대로 기댈 곳 없는 그들에게 외로움이 있고 아픔이 있었습니다. 또 그런 이들을 보는 선교사님 부부의 마음에도 아픔이 있었습니다. 이들을 바라보며 하나님의 마음으로 아파하고 또 선교를 하시면서 겪으셨던 아픔들도 있었습니다.
저의 짧은 간증으로 얼마나 전달이 될지 모르겠지만 저는 이 사역이 참 가치 있는 사역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희 글로벌비전교회가 함께 외롭지 않고 아프지 않게 동참했으면 좋겠습니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2020년 목회자부부영적성장대회 경주서 개최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가 주관하는 2020 목회자부부영적성장대회가 오는 5월 25~28일 3박 4일간 경주에서 열린다. 총회 임원회는 지난 2월 13일 침례신학대학교(총장 김선배) 국제회의실에서 109-11차 임원회를 열고 목회자부부영적성장대회 준비위원회 구성과 주요 일정을 확정하고 장소는 경주로 하되 답사를 거쳐 결정하기로 했다. 이날 임원회는 준비위를 통해 성공적인 성장대회를 위해 기관과 개교회, 지방회의 협력과 참여를 독려키로 했다. 또한 지난해 12월 임시총회에서 특별감사위원회의 보고와 관련해서 경과 내용만 보고하고 특별감사가 마무리되지 않았기에 성장대회 첫째 날인 25일에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제108차 특별감사위원회의 보고를 받기로 결의했다. 오는 7월에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릴 침례교세계연맹(BWA) 세계대회 참석 건에 대해 전세계 침례교인의 축제로 한국총회도 윤재철 총회장과 김일엽 총무, BWA상임위원들이 참석하고 전국교회도 관심을 가지고 세계대회에 참여를 요청키로 했다. 이외에도 학교법인 한국침례신학원 정이사 파송과 총회 행정 관련 목회자 신상 기록 카드 개편, 총회 홈페이지 개편 및 행정전산화 진행 상황 등에 대해 보고받고 안건 등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