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맑음속초 17.0℃
  • 맑음동두천 16.7℃
  • 맑음파주 17.0℃
  • 맑음대관령 11.4℃
  • -춘천 17.6℃
  • 맑음북강릉 17.0℃
  • 맑음강릉 20.0℃
  • 맑음동해 17.0℃
  • 맑음서울 17.3℃
  • 맑음인천 16.5℃
  • 맑음수원 17.1℃
  • 맑음영월 17.1℃
  • 맑음대전 17.6℃
  • 맑음대구 19.5℃
  • 맑음울산 18.4℃
  • 맑음광주 18.7℃
  • 구름조금부산 20.6℃
  • 맑음고창 17.6℃
  • 맑음제주 19.6℃
  • 맑음성산 18.1℃
  • 맑음서귀포 20.6℃
  • 맑음강화 16.2℃
  • 맑음양평 17.5℃
  • 맑음이천 17.4℃
  • 맑음보은 16.5℃
  • 맑음천안 17.1℃
  • 맑음부여 18.4℃
  • 맑음금산 17.0℃
  • 구름조금김해시 20.6℃
  • 맑음강진군 19.3℃
  • 맑음해남 17.5℃
  • 맑음고흥 19.8℃
  • 맑음봉화 15.6℃
  • 맑음문경 16.9℃
  • 맑음구미 18.7℃
  • 맑음경주시 20.8℃
  • 맑음거창 18.6℃
  • 맑음거제 17.4℃
  • 맑음남해 19.3℃
기상청 제공

문화

전체기사 보기

말씀으로 변화한 전직 야쿠자 목사의 반전 서사시

그래도 인생은 고쳐 쓸 수 있어┃신도 타츠야 지음┃박영난 옮김┃272쪽┃15000원┃영난

복음화율 1% 미만, 1000여개의 목사 없는 교회, 선교사의 무덤, 일본 기독교에 대해 흔히 들을 수 있는 수식어들이다. 일본에서도 부흥의 역사가 없었던 것은 아니나 현 상황을 바라보면 너무나 힘겨운 겨울이 몰아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더욱 말씀을 갈급해하며 기도로 나아가는 그리스도인들이 적지 않다. 이 책의 저자 신도 타츠야 목사 또한 그러한 사람 중 하나이다. 책은 일본 ‘죄인의친구주예수그리스도교회’의 목사 신도 타츠야가 야쿠자에서 목사가 되기까지 그의 인생 이야기를 담은 내용이다. 야쿠자들이 활개 치던 유흥가에서 태어난 타츠야는 매일 술에 젖어 살던 아버지와 밤일을 나가는 어머니 밑에서 홀로 외로움 속에 자랐다. 지역 특성상 자연스럽게 동네 아이들과 어울리며 비행 청소년이 된 타츠야는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18세에 소년 야쿠자가 된다. 사람을 위협하며 두들겨 패고 돈을 위해 거칠고 횡포한 짓들을 마다하지 않는 야쿠자의 세계에서 폭력과 마약으로 얼룩진 그의 인생은 체포와 교도소 수감 등의 생활이 반복됐다. 도박과 마약, 폭력이 난무하는 조직에서 타츠야는 마약 밀매를 하며 두목 아래 두목 대행이라는 자리까지 올랐지만 어느 순간 자신도 마약에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