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일)

  • 구름많음속초 5.5℃
  • 흐림동두천 6.0℃
  • 흐림파주 5.4℃
  • 흐림대관령 -1.4℃
  • -춘천 5.8℃
  • 흐림북강릉 5.5℃
  • 흐림강릉 5.9℃
  • 흐림동해 6.6℃
  • 구름많음서울 6.8℃
  • 흐림인천 7.8℃
  • 흐림수원 7.5℃
  • 흐림영월 6.1℃
  • 흐림대전 8.0℃
  • 대구 6.9℃
  • 흐림울산 9.6℃
  • 흐림광주 9.0℃
  • 흐림부산 9.5℃
  • 흐림고창 8.8℃
  • 제주 11.7℃
  • 흐림성산 11.6℃
  • 서귀포 10.6℃
  • 흐림강화 6.6℃
  • 흐림양평 7.1℃
  • 흐림이천 5.1℃
  • 흐림보은 6.7℃
  • 흐림천안 7.4℃
  • 흐림부여 9.0℃
  • 흐림금산 7.6℃
  • 흐림김해시 9.0℃
  • 흐림강진군 9.4℃
  • 흐림해남 9.0℃
  • 흐림고흥 8.7℃
  • 흐림봉화 6.0℃
  • 흐림문경 6.1℃
  • 흐림구미 7.7℃
  • 흐림경주시 8.2℃
  • 흐림거창 7.4℃
  • 흐림거제 9.5℃
  • 흐림남해 8.7℃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침례교 다음 세대

올해로 아홉 번째를 맞은 목회자 자녀 영성캠프(PK영성캠프)는 우리 교단의 미래를 책임지는 다음 세대를 향한 교단의 우선적인 정책으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그동안 우리는 최악의 출산율과 인구 고령화의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교회의 자리는 어느덧 중년을 넘어 노년의 성도들의 자리를 채우고 있지만 정작 다음 세대인 학생들과 젊은이들은 교회의 문턱조차 밟지 않고 있다. 물론 건강한 교회나 일부 다음세대 목회 사역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교회는 이 문제에 유연하게 대처하며 미래를 준비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교회는 주일학교 학생 수가 전무하고 중고등부, 청년부를 운영하는 것은 불가능할 정도로 줄어든 것이 사실이다. 그동안 우리는 지나친 성장주의 정책으로 교회의 크기를 늘려갔다. 성장중심의 목회는 교회의 사이즈를 키우며 다양한 사역들을 전개할 수 있는 토양을 만들어 줬지만 한편으론 교회의 차세대 지도자를 양성하고 키워나가는 사역은 관심을 두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교단의 미래를 책임지는 이들 특히 목회자 자녀는 부모의 목회 유산을 물려받은 이들이다. 거부할 수 없는 ‘PK’라는 수식어는 수많은 성도들이 바라보는 하나의 잣대가 됐다. 많은 성도들의 자녀들 또한 교회에서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교회진흥원 경상권, 호남권 신년교사콘퍼런스 교회진흥원(이사장 김창락 목사, 원장 이요섭 목사)이 개최한 경상권과 호남권 신년 교사콘퍼런스가 지난 1월 18일에 부산교회(김종성 목사)와 광주 엘림교회(변의석 목사)에서 총 160여명의 교회학교 사역자와 교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부산교회는 침례신학대학교 노은석 교수(기독교교육학)와 이신숙 전도사(부산소망), 황민구 목사(지구촌)가, 광주엘림교회는 침례신학대학교 박행림 교수(기독교교육학), 김사라형선 교수(기독교상담학), 김성수 전도사(지구촌)가 강사로 나서 각각 교회교육의 중요성, 교사의 사명과 역할, 학생들을 이해하기 위한 심리, 휴대폰 중독 그리고 2020년 교단공과 ‘더스토리바이블’의 특징과 교수법에 대해 강의를 진행했다. 강의 후에 교사들은 하나님께서 맡기신 아이들의 이름을 불러가며 기도하고, 동역하는 교사들과 함께 끝까지 사명을 감당하자고 서로를 축복하며 평생교사로 헌신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진행된 이번 신년교사콘퍼런스를 위해서 부산교회와 광주엘림교회가 장소, 풍성한 식사와 간식으로 섬겼다. 특히 호남권의 경우 지방회의 적극적인 협조와 후원이 빛났다. 광주지방회(회장 이광섭 목사)와 빛고을지방회(회장 박상태 목사)는 소속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