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일)

  • 맑음속초 -6.6℃
  • 맑음동두천 -12.7℃
  • 맑음파주 -15.4℃
  • 맑음대관령 -14.4℃
  • -춘천 -11.2℃
  • 맑음북강릉 -6.4℃
  • 맑음강릉 -5.7℃
  • 구름조금동해 -4.2℃
  • 맑음서울 -9.8℃
  • 맑음인천 -8.9℃
  • 맑음수원 -9.8℃
  • 맑음영월 -8.0℃
  • 맑음대전 -7.0℃
  • 흐림대구 -3.9℃
  • 흐림울산 -3.1℃
  • 구름많음광주 -3.9℃
  • 흐림부산 -2.3℃
  • 흐림고창 -5.1℃
  • 제주 3.3℃
  • 흐림성산 1.9℃
  • 흐림서귀포 2.8℃
  • 맑음강화 -12.4℃
  • 맑음양평 -9.4℃
  • 맑음이천 -10.5℃
  • 맑음보은 -7.8℃
  • 맑음천안 -8.8℃
  • 맑음부여 -6.9℃
  • 흐림금산 -7.3℃
  • 흐림김해시 -3.2℃
  • 흐림강진군 -2.1℃
  • 흐림해남 -2.5℃
  • 흐림고흥 -2.7℃
  • 흐림봉화 -8.7℃
  • 구름조금문경 -7.8℃
  • 흐림구미 -4.4℃
  • 흐림경주시 -3.9℃
  • 흐림거창 -5.0℃
  • 흐림거제 -1.4℃
  • 흐림남해 -1.0℃
기상청 제공

총회 성탄헌금 2억 3천여 만원 모금 총회 성탄헌금 2억 3천여 만원 모금
총회(총회장 박문수 목사)는 2020년 침례교 협력 사역(Cooperative Program, CP)의 일환으로 17개 교회와 협력해 성탄헌금으로 2억 3000여 만원을 모았다. 박문수 총회장은 지난해 11월 27일 17개 교회 담임목회자과 모임을 가지고 교단의 주요 사역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력해야 함을 강조한 바 있다. 이로 인해 2020년 성탄헌금을 시작으로 침례교 협동정신을 발휘하자는 취지로 진행된 사역 바로 CP이다. 이번 성탄헌금은 20개 교회와 1개 기관, 1명의 개인이 참여해 총 2억 3637만원이 모여졌다. 이번 성탄헌금은 국내선교회를 통한 미자립교회 지원과 연금재단을 통한 원로목사 지원, 해외선교회를 통한 라티문헌금 사역 지원, PK영성캠프및 PK영어연수 사역 지원에 쓰여진다.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는 “교단을 대표하고 침례교 정신을 구현하기 위한 이번 CP가 앞으로 교단의 복되고 귀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성탄헌금에 참여한 교회는 실로암교회(이인섭 목사)와 창원교회(문기태 목사), 천안교회(신정범 목사), 은혜드림교회(최인선 목사), 백향목교회(백승기 목사), 강남중앙침례교회(최병락 목사), 디딤돌교회(박문수 목사), 성지교회(박성선 목사), 송탄중앙교회(배국순 목사), 꿈꾸는교회(박창환 목사), 샘깊은교회(손석원 목사),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 성광교회(유관재 목사), 더크로스처치(박호종 목사), 큰빛교회(김선주 목사), 포항교회(조근식 목사), 포항중앙교회(김중식 목사), 세미래교회(조성완 목사), 논산한빛교회(강신정 목사), 수원중앙교회(고명진 목사) 등이며 전국여성선교연합회와 이창희 원로목사가 함께 했다. 이송우 부장


지방회

더보기

배너

교계

더보기


배너

포토리뷰


특집

더보기
“다음세대 육성에 총회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1개월 늦게 출범했지만 제110차 총회(총회장 박문수 목사)는 그 어느 회기보다도 교단의 현안을 파악하고 정기총회에서 위임받은 상황에 대해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 두기 상황에서 교단 사업이 상당한 지장을 받고 있지만 박문수 총회장은 시시각각 총회 현안과 교계 현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면서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또한 제110차 회기의 중점 사역인 다음세대 육성과 거점교회 네트워크 사역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에 본보는 2021년 새해를 앞두고 박문수 총회장을 서울 여의도 총회 본부에서 만나 교단 현안 등 주요사업에 대해 들어봤다. ◇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전국교회와 목회자들께 새해를 맞아 인사 말씀 부탁드립니다. =“전국에 계신 침례교 목회자 여러분, 2021년도 새해가 밝았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여전히 암울한 상태에 있지만, 코로나가 반드시 물러가리라 저는 믿습니다. 힘들고 어려워도 능력의 주님을 믿고 희망과 비전을 품고 활기차게 맞이하는 새해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 총회장님께서는 취임 초기부터 총회 규약을 강조하시면서 총회 규약대로 총회와 기관, 지방회, 개교회가 지켜나가야 함을 강조하셨습니다. 특별히

목회·신학

더보기
쫄리스탄 사막의 아이들 ‘우리는 우리의 더러운 발자국을 지우기 위해서 허리춤에 빗자루를 매달고 다녀야 합니다. 우물에서 물을 길어 마실 수도 없습니다. 사원에 들어가서 신께 기도드릴 수도 없습니다. 신성한 그곳에 그림자도 드리울 수 없습니다. 우리가 천하게 태어난 것은 전생에 지은 죄 때문이라고 합니다. 사람 들은 우리와 닿는 것만으로도 오염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우리의 이름은 불가촉천민 달리트입니다’ 이것은 나렌드라 자다브가 저술한 ‘신도 버린 사람들’이란 책 표지에 실린 불가촉천민에 관한 글이다. 힌두교에 의해서 생겨난 인도의 신분 제도는 브라만, 크샤트리아, 바이사, 수드라 등의 4계급인데 이카스트 체제에 속하지 않는 가장 하층의 사람들이 불가촉천민들이다. 1955년 법이 제정되어 그들을 종교적, 직업적, 사회적 차별을 금지하고 있지만 인도 총인구의 약 15%에 속해있는 국민들은 지금도 차별대우를 받으며 절대적인 빈곤 속에서 살고 있다고 한다. 이런 불가촉천민은 인도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파키스탄 남부의 ‘누더기를 입은 땅’이란 뜻의 쫄리스탄 사막에도 거주하고 있는데 바로 마르와리족이다. 이들의 숫자는 약 2만 명이나 그 이상일 수 있는데 힌두교도들로서 역시 천대받으




배너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문화·생활

더보기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