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96차 1부총회장 이흥관 목사 천국환송예배

우리교단 96차 1부총회장과 95차 2부총회장을 역임한 이흥관 목사는 지난 1월 15일 하나님이 부르심을 받았다. 이에 총회(총회장 이종성 목사)는 이흥관 목사의 천국환송예배를 총회장으로 진행하며 유족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 이흥관 목사의 천국환송예배는 지난 1월 16일 건양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했다. 1부총회장 홍석훈 목사(신탄진)의 사회로 찬송가 479장을 부른 뒤, 한국침례신학대학교 피영민 총장의 기도, 김태훈 장로(대전)가 찬양한 뒤, 이종성 총회장(상록수)이 “영원한 삶”(고전 15:51~52)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어 총회 사회부장 이준선 목사(꿈이있는)가 이흥관 목사의 약력을 소개하고 박경주 원로목사(은광)의 추모사, 이흥관 목사의 가족 대표로 이국운 집사가 인사하고 유가족과 조문객들이 헌화하고 71대 총회장 역임자 유영식 목사(동대구)의 축도로 천국환송예배를 마쳤다. 이흥관 목사는 1942년 12월 18일 대전에서 태어났으며 한국침례신학대학교를 나와 1969년 1월 5일 대전교회를 개척하고 44년간 대전교회에서 사역하다가 2013년 은퇴하고 이후 원로목사로 대전교회를 위해 기도해왔다. 이흥관 목사는 95차 총회 2부총회장과 96차

‘부르심에 응답하는 목회자 자녀로 나아가자’

침례교다음세대부흥위원회(위원장 이종성 총회장, 사무총장 안동찬 목사)는 지난 1월 8~10일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피영민)에서 2024 목회자 자녀(PK&MK) 영성수련회를 가졌다. 200여 명의 목회자 자녀가 함께 한 이번 수련회는 “부르심에 응답하라”란 제목으로 2박 3일간 말씀과 기도, 나눔과 결단의 시간을 가졌다. 개회예배는 목회자 자녀들로 구성된 찬양팀의 찬양으로 정지선 자매가 기도하고 총회 청소년부장 박요한 목사가 성경봉독을, 홍지훈 형제가 ‘축복하노라’를 특송한 뒤, 이종성 총회장이 “하나님의 자녀”(요 1:12)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종성 총회장은 “하나님의 부르심을 입은 목회자의 자녀는 고민과 말할 수 없는 아픔을 가지고 있음을 알고 있기에 여러분들이 대견스럽다”며 “이번 영성수련회에서 자신의 재능을 발견하고 나 자신이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겠다는 것을 찾아가는 시간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법인 한국침례신학원 이사장 이은미 목사(광천)의 격려사에 이어 다음세대부흥위원회 사무총장 안동찬 목사(새중앙)가 내빈을 소개하고 총회 전 총무 조원희 목사(신전)가 인사하고 한국침례신학대학교 피영민 총장이 축복하고 축도했다.

“위기를 믿음과 은혜로 이겨내는 한 해 되겠다”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이종성 목사)는 지난 1월 4일 여의도 총회 13층 대예배실에서 2024년 신년감사예배를 드리고 새 출발의 한 해를 다짐했다. 1부 감사예배는 1부총회장 홍석훈 목사(신탄진)의 사회로 국내선교회 이사장 김창락 목사(수원동부)가 기도하고 교회진흥원(이사장 박대선 목사, 원장 김용성 목사) 직원들이 특송한 뒤, 71대 교단 총회장을 역임한 유영식 목사(동대구)가 “때가 차매”(갈 4:4~)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유영식 목사는 “갈라디아교회는 바울을 통해 복음을 들으며 놀라운 성령의 역사가 일어났지만 시간이 지나며 율법으로 변질되고 왜곡되면서 복음을 잃어버렸다. 오늘의 한국교회, 오늘의 침례교회도 이런 모습을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때”라며 “우리가 다시 말씀 앞에 서서 성령의 역사하심을 경험하기 원하며 무엇보다 성령의 감동으로 새로운 한 해를 은혜로 보내는 기쁨이 충만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설교 후 이대식 목사(원주가현)의 축도로 예배를 마치고 하례식을 진행했다. 총회 전도부장 최성일 목사(주신)의 사회로 이종성 총회장이 신년사를 전했다. 이 총회장은 “한국사회 뿐만 아니라 한국교회, 교단적으로 위기와 어려움에 처해 있는 시대를 맞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탐방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