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0 (월)

  • 흐림속초 19.1℃
  • 흐림동두천 15.6℃
  • 흐림파주 15.8℃
  • 구름많음대관령 11.1℃
  • -춘천 17.5℃
  • 구름많음북강릉 17.7℃
  • 구름많음강릉 18.9℃
  • 구름조금동해 17.6℃
  • 맑음서울 15.7℃
  • 맑음인천 15.0℃
  • 구름많음수원 14.6℃
  • 흐림영월 15.2℃
  • 구름많음대전 16.3℃
  • 흐림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15.6℃
  • 구름많음부산 19.4℃
  • 구름조금고창 15.2℃
  • 구름많음제주 16.4℃
  • 구름많음성산 15.0℃
  • 흐림서귀포 17.1℃
  • 흐림강화 14.7℃
  • 흐림양평 16.4℃
  • 흐림이천 15.4℃
  • 흐림보은 16.2℃
  • 구름많음천안 15.0℃
  • 구름많음부여 16.2℃
  • 흐림금산 14.8℃
  • 흐림김해시 20.1℃
  • 흐림강진군 16.0℃
  • 구름많음해남 15.1℃
  • 흐림고흥 15.5℃
  • 구름많음봉화 14.5℃
  • 흐림문경 15.0℃
  • 흐림구미 17.4℃
  • 구름많음경주시 19.2℃
  • 흐림거창 15.1℃
  • 흐림거제 19.2℃
  • 흐림남해 17.5℃
기상청 제공

교역자복지회 제29회 원로목사 부부 초청 위로회 개최 교역자복지회 제29회 원로목사 부부 초청 위로회 개최
우리교단 교역자복지회(이사장 구정환 목사, 회장 황인정 목사)는 지난 4월 29일부터 5월 1일 경기도 가평 필그림하우스에서 제29회 우리교단 원로목회자 부부 초청 위로회 및 정기총회를 진행했다. 소속 200여명의 원로목사 부부가 함께한 가운데 진행한 개회예배는 교역자복지회 회장 황인정 목사의 사회로, 윤설하 집사의 특별찬송, 국내선교회 회장 유지영 목사가 대표기도하고 전국남선교연합회 회장 이학용 장로의 성경봉독, 증경총회장 이대식 목사의 환영인사, 정소영 사모(강남중앙)의 특송이 있는 뒤, 교역자복지회 이사장 구정환 목사가 “내가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로 된 것이니”(고전15:10)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구정환 목사는 설교를 통해, “우리가 이렇게 이 자리에 있는 것이 진정으로 하나님의 은혜였음을 고백하고 싶다”면서 “이제 우리는 이렇게 아름답고 건강하게 성장한 침례교단을 바라보며 은혜 가운데 살며 은혜 가운데 생을 마치기를 소망하며 그 모습이 교단에 큰 귀감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증경총회장 이봉수 목사(광천)의 축사와 (재)기독교한국침례회유지재단 이사장 진충섭 목사의 격려사, 원로목사회 회장 유병문 목사가 감사 인사를 전하고 증경총회장 지덕 목사의 축도로 개회예배를 마쳤다. 원로목사 위로회는 개회예배를 시작으로 총회장 박종철 목사(새소망)가 위로회에 방문해 원목사를 위로, 격려했으며 이동원 원로목사가 “천로역정의 영성”이란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지구촌교회 시니어 선교단 공연, 이은경 권사의 피아노독주, 김승 목사의 색소폰 특별공연으로 원로 목사를 위로하고 격려했다. 교역자복지회 회장 황인정 목사는 “주님께서 우리교단 선배 목회자들에게 총회와 지방회, 기관, 개교회들이 후원하며 이번 위로회가 큰 은혜와 사랑이 넘쳐나는 시간이 됐다”면서 “함께 우리의 지난 사역들을 되돌아보고 교단을 위해 기도하며 후배 동역자들에게 본이 되는 선배 목회자들이 많이 세워지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가평=이송우 부장



배너


배너

포토리뷰


“때마다 채워주신 하나님의 은혜로 세워진 교회” “개척을 시작하며 여러 번 질문을 되짚어 보았습니다. 이 땅에 교회는 많지만 교회다운 교회는 찾기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이 땅에 설교는 많지만 하나님의 말씀은 잘 들리지 않기 때문입니다. 오랫동안 주저하다 마음속에 부담을 갖고 개척을 시작했습니다. 이 시대에 교회 개척이 쉽지 않다는 말을 많이 듣지만 여전히 하나님은 더 많은 교회들을 세우기 원하십니다. 주님께서 원하시는 비전은 바로 이 땅에 교회다운 교회가 세워져 그 교회들을 통해 세상이 변화되는 것입니다.” ‘이 땅에 또 하나의 교회를 세워야 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신동탄지구촌교회 박춘광 목사는 지구촌교회 부교역자로 만 20년을 사역하며 이동원 목사와 진재혁 목사를 통해 양질의 목양사역을 경험하고, 목장사역을 통해 건강한 교회를 꿈꾸게 됐다. 많은 시간 기도하던 중에 그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따라 그에게 있어 안전한 울타리와 같은 대형교회를 그만두고 믿음의 모험을 떠나기로 결심한다. 그가 개척을 준비하며 가장 처음에 했던 일은 하나님 앞에 무릎으로 나아가는 것이었다. 교회 개척멤버들과 함께 기도의 제단을 쌓으며 하나님의 뜻을 구했다. 개척지로 선정된 상가 가계약이 어그러지고 무산됐을 때도 원망보다는 기




배너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