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09 (목)

  • 구름많음속초 18.1℃
  • 흐림동두천 20.5℃
  • 흐림파주 19.8℃
  • 흐림대관령 16.7℃
  • -춘천 18.7℃
  • 흐림북강릉 17.6℃
  • 흐림강릉 19.9℃
  • 구름많음동해 17.5℃
  • 흐림서울 20.5℃
  • 구름많음인천 20.3℃
  • 구름많음수원 21.8℃
  • 흐림영월 18.0℃
  • 구름많음대전 22.9℃
  • 맑음대구 20.5℃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21.7℃
  • 맑음부산 21.6℃
  • 구름조금고창 23.2℃
  • 맑음제주 23.6℃
  • 구름조금성산 22.4℃
  • 구름조금서귀포 21.8℃
  • 흐림강화 19.4℃
  • 구름많음양평 20.3℃
  • 구름많음이천 21.3℃
  • 구름많음보은 20.5℃
  • 구름많음천안 20.8℃
  • 구름많음부여 22.3℃
  • 구름많음금산 21.6℃
  • 맑음김해시 20.7℃
  • 구름조금강진군 22.5℃
  • 구름조금해남 22.4℃
  • 구름많음고흥 20.2℃
  • 구름많음봉화 17.7℃
  • 구름많음문경 18.7℃
  • 구름많음구미 19.3℃
  • 맑음경주시 21.1℃
  • 맑음거창 19.5℃
  • 맑음거제 20.7℃
  • 맑음남해 20.0℃
기상청 제공

북한선교에서 북방선교로

여의도의 창

범영수 기자

URL복사

결과를 떠나 북미정상회담은 대한민국을 비롯해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빅 이벤트였다. 한국전쟁 이후부터 한반도의 상황은 중동과 함께 세계의 화약고 중 하나로 인식되고 있는 만큼 북미정상회담이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를 수밖에 없었다.


동방의 예루살렘이라 불리우던 평양 땅에 다시금 교회를 회복시키길 바라는 한국교회에게 북미정상회담은 크나큰 의미로 다가왔다. 특히 우리 교단에게도 북한 땅은 언젠간 다시금 십자가를 바로 세워야 할 고향이다. 교단의 시초라 할 수 있는 말콤 펜윅 선교사는 26세 되던 1889년 12월 어느 날, 한국으로 가라는 부르심을 받고 1901년 원산에서 복음을 전하며 교단의 기틀을 닦았다.


공주, 강경, 칠산 등지에서 복음을 전하던 엘라씽선교회를 인수한 후 신명균 목사를 통해 충청권에서도 활발한 복음 사역을 펼쳤지만 원산에서의 사역을 빼놓고 침례교의 역사를 논할 수는 없을 만큼 그곳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현재 북한에 억류돼 있는 침례교 선교사들도 아직 풀려나지 않은 채 고초를 겪고 있기 때문에도 북한의 문을 여는 기도는 절대로 소홀히 해선 안된다.


그렇기에 원산을 비롯한 북한 땅의 회복을 위한 기도가 교단 안에서 중점적으로 다뤄졌으면 좋겠다. 북한을 복음으로 변화시키고 더 나아가 대한기독교회 시기에 활발히 펼쳐나갔던 북방선교를 다시금 재현하는 역사까지도 일어났으면 한다.


다가오는 펜윅 선교 130주년 기념대회가 이를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그리고 기도 뿐만 아니라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날 수 있는 북한 선교의 문이 열리는 그때 거침없이 나아갈 수 있는 역량도 준비해야 할 것이다. 알게 모르게 우리 주변에는 이러한 준비를 위해 오랜시간 관심을 갖고 준비하고 있는 단체와 프로그램들이 존재한다.


한국컴패션은 물론이고 평화한국(대표 허문영)과 매년 연초에 열리는 통일비전캠프, 통일선교 훈련단체인 포타미션(대표 김영식 목사) 등 이들의 노하우를 습득해 교단적으로 북한 땅 회복을 위한 밑그림이 그려지길 소망한다. 우리 교단의 초기 역사를 보면 어려운 상황임에도 선교의 끈을 놓지 않았고 외부의 압력에도 굴하지 않고 신앙의 소신을 보여왔다. 이러한 전통이 오늘 이 시대에도 어김없이 표출됐으면 좋겠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2022 라이즈업뱁티스트 기도축제 성료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는 지난 6월 1~3일 세종꿈의교회(안희묵 대표목사)에서 2022년 라이즈업뱁티스트 연합기도회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총회 재무부장 송명섭 목사의 사회로 진행한 1일 기도회는 가순권 목사(대전연합회 증경회장)가 대표기도로 섬겼고 지정윤 집사(세종꿈의)가 ‘주의 손에 나의 손을 포개고’를 특송했다. 이어 송명섭 목사가 히브리서 2장 1~4절 말씀을 봉독했고 박정근 목사(영안)가 단상에 올라 “복음 안에 거하라”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박 목사는 “오늘 이 사흘간의 집회를 통해서 모든 전국에 계신 성도님들 마음속에 교회를 개척하고 교회를 부흥시키는 불 같은 마음이 일어나기를 주의 이름으로 간절히 축복한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때로 삶이 우리를 아프게 할 수도 있고 목회자나 성도들로 인해 아픔을 받을 수도 있지만 그 아픔이 아무리 크더라도 복음에서만은 흘러 떠내려가서는 안된다고 강권했다. 박 목사는 “우리 교단이 십자가 복음을 다시 붙들었으면 좋겠다. 우리 교단의 초대 목회자들의 설교를 들어보면 십자가 복음이 한 번도 빠진 적이 없다. 그들이 얼마나 복음을 굳게 붙들었던지 우리 할아버님도 함흥 형무소에서 3년간 옥살이를 하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