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구름조금속초 23.5℃
  • 구름조금동두천 22.2℃
  • 구름조금파주 23.1℃
  • 구름조금대관령 20.8℃
  • -춘천 23.1℃
  • 흐림북강릉 23.0℃
  • 구름조금강릉 23.5℃
  • 구름조금동해 23.6℃
  • 흐림서울 23.5℃
  • 구름많음인천 25.5℃
  • 수원 23.7℃
  • 구름조금영월 22.6℃
  • 흐림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7.9℃
  • 구름조금울산 28.3℃
  • 흐림광주 25.5℃
  • 맑음부산 27.5℃
  • 구름많음고창 24.1℃
  • 구름많음제주 25.9℃
  • 구름많음성산 28.0℃
  • 구름많음서귀포 26.5℃
  • 구름많음강화 24.0℃
  • 구름조금양평 25.2℃
  • 구름많음이천 23.7℃
  • 구름조금보은 25.0℃
  • 구름조금천안 24.0℃
  • 구름조금부여 23.8℃
  • 구름조금금산 23.4℃
  • 구름많음김해시 28.1℃
  • 구름많음강진군 26.1℃
  • 구름조금해남 24.5℃
  • 구름조금고흥 26.0℃
  • 맑음봉화 23.4℃
  • 구름조금문경 25.2℃
  • 구름조금구미 26.3℃
  • 구름조금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창 24.3℃
  • 구름조금거제 27.7℃
  • 구름조금남해 28.1℃
기상청 제공

일본선교 침묵 NO

여의도의 창

군 복무 시절 정신교육 시간에 우리 군의 주적에 대해 “북한 주민을 제외한 군·당·정”이라고 교육을 받았다. 최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거세게 일어나고 있다. 하지만 앞서 언급한 주적의 개념을 놓고 볼 때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 무조건으로 반일을 한다며 일본과의 모든 관계를 끊어야 맞는 지 쉽게 대답하기 어렵다.


개인적으로 일본인 모두를 적으로 돌리는 것보다 이 일을 야기시킨 일본 아베정권에 화살을 돌려야 하지 않을까 조심스레 문제를 제기하고 싶다. 일본선교에 소명을 품고 있던 나는 대학생 시절 매년 여름마다 통역을 위해 일본 오사카 부근에 있는 히라가타시(枚方市)의 한 교회로 단기선교를 떠났다. 분주한 일정이었지만 현지 교회의 일본인 목사는 강제징용된 조선 사람들이 모여 살던 마을로 우리를 인도하는 일정을 빼놓지 않았다. 일제가 당시 우리 국민들에게 어떤 죄악을 저질렀는지 빠짐없이 고백하며 무릎을 꿇고 우리에게 대신 사죄했다.


이 일본인 목회자의 진심어린 사죄를 통역할 때마다 일본선교에 대한 나의 마음은 커져갔다. 일본이 복음으로 변화되면 회개의 불길이 일어나 한일관계는 새로운 전기를 맞이할 것이고 여기서 더 나아가 중동과 더불어 인류의 화약고 같은 동북아에 예수 그리스도의 평화의 메시지가 울려 퍼질 것이란 생각이 강하게 들었기 때문이다.


현재 일본으로 파송된 선교사 수는 1504명(2017년 기준)이다. 일본의 인구(1억 2,700만명)와 면적(37만7973㎢)에 비해 일본 기독교 인구는 0.4%에 불과해 1504명이란 선교사 숫자는 결코 많은 것이라 할 수 없다. 이러한 광야와도 같은 곳에 주님의 복음을 전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일본 현지 선교사들이 현 시국으로 인해 불안해 하고 있음은 당연한 일일 것이다.


일본복음선교회 대표 이수구 선교사는 “일본 현지 선교사들 뿐만 아니라 교인들도 불안함을 느끼며 주님께 이 사태가 잘 해결되길 기도하고 있다”며 “크리스천들이 양국 관계가 극단적인 상황으로까지 치닫지 않도록 화해의 중재자 역할을 감당했으면 좋겠다”고 털어 놓았다.


우리 침례교회는 물론 한국교회에 강권하고 싶다. 일본제품은 불매하더라도 일본선교의 불씨는 절대로 꺼뜨려선 안된다고 말이다. 오히려 지금 이 상황을 계기로 대한민국의 니느웨인 일본 선교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길 기대한다. 일본이 복음으로 변화될 때가 바로 과거사 문제는 물론 한국과 일본 양국이 발전적인 미래로 향할 수 있는 시금석이 될 것이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
침례교 역사신학회 일본 역사탐방 침례교역사신학회(회장 임공열 목사, 사무총장 안중진 목사)는 지난 7월 29일부터 8월 1일까지 ‘조선의 마게도냐인’으로 알려진 이수정의 흔적을 찾아 일본 역사 탐방을 진행했다. 역사신학회 회원 15명이 함께한 이번 탐방은 조선으로 선교사들을 파송해 주도록 미국 선교지에 호소하여 알렌, 헤론, 언더우드, 아펜젤라 등이 조선의 선교사로 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이수정과 조선의 선교에 있어 일본의 역할이 무엇이었는지를 탐방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역사신학회 탐방일행은 첫 날 1919년 3월 1일, 3.1운동의 직접적 계기가 된 2.8 독립선언의 현장이었던 조선 기독교 청년회관을 찾아 조선의 분개와 독립의 서막이었던 조선 유학생들이 품었던 독립에 대한 열망과 함성의 흔적들이 고스란히 담긴 선언문 등 기타 역사 자료들을 관람한 후 이수정이 일본에서 예수를 믿고 세례받은 시바교회(전 노월정교회)를 방문해 이수정이 예수를 믿게 된 과정과 세례를 받은 과정 등에 대해 현 담임목사로부터 자세한 설명을 들었다. 이어 일본 요코하마로 이동해 일본 개항초기 선교사들이 일본 선교를 위해 잠시 기숙했던 성불사와 종흥사, 최초 장로교회 선교사 루미스가 설립한 요코하마 시로교회, 이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