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시대를 읽다, 성경을 살다

박영호┃복있는 사람┃356쪽┃ 19000원
목사의 서재
박군오 목사
벨국제아카데미 교목
유튜브 ‘목사의 서재’

책을 읽는데 자꾸 글자가 흐리게 보입니다. 눈이 쉽게 피로해지고 두통도 생깁니다. 오히려 멀리 있는 것이 더 잘 보입니다. 모두가 알고 있는 “노안” 입니다. 이제는 아내가 챙겨주지 않아도 루테인을 찾아 먹게 됩니다. 차마 눈 뜨고는 볼 수 없는 세상이라고 눈감고 살고 싶다고 말하면서도 반드시 눈약을 찾아 먹는 나에게 묻습니다. 무엇을 잘 보고 싶어서 그럽니까? 


이 책의 저자는 목회자와 그리스도인이 지켜내야 할 본질, 성경대로 사는데 있어서 반드시 필요한 것은 시대를 읽는 눈이라고 말합니다. 시대를 읽고 시대에 맞는 성경의 적용과 행동이 없다면 시대와 세대를 넘어 가치를 인정받는 클래식의 성경을 낡고 처지 곤란한 올드한 성경으로 만드는 것임을 이야기합니다. 저자는 13가지 현시대의 주제로 우리의 삶을 통찰력 있게 볼 수 있도록 시대의 안경을 제공하고 본질과 허상이 무엇인지를 설명해 줍니다. 


“시대를 읽는다”는 것은 낡은 지도와 같은 생각들과 지식들을 과감하게 버리고 분명한 목적에 따른 새로운 지도, 즉 새로운 시대에 대한 살아갈 지식을 겸비하라는 것입니다. 낡은 지도는 우리가 가는 길에 혼란만을 가중시키고 방황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희망을 말할 수 없는 시대를 살고 있는 세대들에게 낡은 지도의 정보만을 제공하며 희망을 품으라는 것은 ‘희망고문’ 일 수밖에 없습니다. 목회자는 예언자가 아니라 함께 시대를 정확하게 읽고 고민하고 나누는 구도자로 시대를 함께 살아내야 한다고 말합니다.


“성경을 살다”라는 것은 성경을 통해 말씀하시는 하나님께서 추구하는 본질을 지켜내는 것입니다.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 속 제사장과 레위인은 강도를 만난 사람을 피해 갔습니다. 이들은 종교적인 의무(부정한 것, 시체접촉금지)를 지켜내기 위한 기계적인 반응이었습니다. 그들은 율법을 지켜냄에 있어 완벽했지만 사람을 불쌍히 여기라는 하나님의 본질도 피해간 사람이 되어버렸습니다. 모든 것이 기계화되는 시대 속 우리의 선택과 결정, 행동은 어디에 기준을 두어야 할 것인지에 대해 말해주고 있습니다.


뉴노멀의 시대라 불리는 시대에 사는 사람들은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없는 현실의 대안으로 ‘소확행’을 추구하고, 자존심 때문에 행복한 것보다 행복한 ‘척’에 몰두하고, 언제 해고당할지 알 수 없는 비정규직이기에 불안해서 힐링하고 싶고, 다른 사람을 만나는 부담이 되어서 혼밥(혼자 식사)하고, 불안하니 더욱 열심히 하다 보니 피곤하고, 어차피 바뀌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 때문에 사회문제와 정치에 관심을 끄는 냉소가 이 시대를 사는 사람들의 삶이 됐습니다. 그리스도인들도 별반 차이가 없다는 것이 더 큰 문제입니다. 이제는 시대를 읽고, 성경을 살다 혹은 성경을 읽어, 시대를 살아내다가 돼야 할 것입니다. 저자의 통찰력 넘치는 혜안을 빌려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모두가 진정한 본질을 추구함으로 진짜 행복을 경험하고 살아내기를 기대합니다. 
https://youtu.be/CMkIWHVvpzA



배너

총회

더보기
온 땅에 평화의 주님이 오셨습니다
“지극히 높은 곳에서는 하나님께 영광이요 땅에서는 하나님이 기뻐하신 사람들 중에 평화로다”(누가복음 2:11) 주님의 은혜가 우리 모든 침례교 가족 여러분과 함께 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우리가 영원한 생명과 안식을 누릴 수 있는 것은 하나님의 독생자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우리에게 보내주심으로 이뤄진 놀라운 역사입니다. 특히 영원한 심판의 자리에 설 수밖에 없는 우리를 위해 그 분은 희망의 메시지, 회복의 메시지, 구원의 메시지를 선포하셨습니다. 그 분이 바로 우리를 위해 이 땅에 오셨습니다. 이 감격의 순간을, 복됨의 순간을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진정한 이 땅의 왕으로 오신 분은 가장 낮고 천한 자리에 오셨지만 온 인류의 구원자로 오신 것을 믿음으로 고백하며 나아가기를 원합니다. 2023년 바쁘고 어려운 한 해를 주님의 인도하심으로 보내고 이제 한 해를 마무리하는 가운데 있습니다. 모두가 참으로 많이 수고하셨고 애쓰셨습니다. 이 모든 것이 은혜이고 감사임을 고백합니다. 지난 시간 동안 침례교 총회는 교단의 미래를 생각하며 준비된 사업들을 진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교단 전체 교회들의 생각과 의중을 다 담아내기는 쉽지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단이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