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사참배 거부의 역사 계승하자’

총회, 한국침례교회 역사 포럼 진행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직무대행 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는 지난 5월 21일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피영민) 로고스홀에서 ‘2024 한국침례교회 역사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1944년 5월 10일, 일제에 의한 “교단폐쇄령”으로 교단이 폐쇄된 지 80년을 맞이해 일제 강점기 시절 침례교회의 활동과 역사적 저항을 살펴보고 이에 대한 의미를 찾는 시간이었다.


이날 행사는 총회 교육부장 박보규 목사(청주상록)의 사회로 한국침신대 피영민 총장이 환영인사를 하고 김일엽 총무가 인사말을 전했다.


김일엽 총무는 “교단이 해체된 역사와 아픔을 우리는 기억하고 신앙의 선진들의 저항과 수난의 역사를 기억해야 한다”며 “오늘 이 포럼이 과거를 되돌아보며 하나님 말씀과 신앙에 타협하지 않은 용기와 저항, 순교의 정신을 본받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호남신학대학교 최상도 교수(신학과, 역사신학)가 “일제 강점기의 신사참배와 한국 개신교의 순교”란 제목으로 주제 강연을 시작했다. 최 교수는 일제시대 독립운동에 참여한 그리스도인의 신앙고백적 독립운동을 발굴해 순교자로 추서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침례교회역사연구회 회장 김대응 목사(예수향기)와 한국교회사연구소 소장 이경희 목사(늘푸른)가 “동아기독교의 신사참배 강요 거부는 항일 독립운동이다”와 “동아기독교회의 교단 해체 판결에 대한 고찰”이란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김대응 목사는 신사참배 거부에 대한 일제의 탄압과 동아기독교가 어떻게 저항했으며 이것이 독립운동의 일환임을 논증했다. 


이경희 목사는 관련 문건들을 통해 교단폐쇄령이 내려진 사건들을 설명했다 이 목사는 동아기독교의 신앙 선조들이 일제의 폭압에 복종하지 않고 참혹한 박해와 수난을 겪는 와중에 배반이나 이탈, 분열을 겪지 않았다는 것을 언급했다.


이어 한국침신대 김태식 교수(신학과, 교회사)를 좌장으로 3명의 발제자와 함께 참석자들과 함께 질의응답의 시간을 가지고 경품 추첨의 시간을 가진 뒤, 마무리했다.

이송우 국장



총회

더보기
장경동·이욥 목사 114차 의장단 선거 총회장 예비후보 등록
우리교단 114차 총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차성회 목사, 선관위)는 지난 7월 9일 여의도총회빌딩 13층 회의실에서 114차 총회 의장단 선거 예비등록을 진행했다. 이날 예비등록은 장경동 목사(중문)와 이욥 목사(대전은포)가 총회장 예비후보에, 총회장 직무대행·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가 총무 예비후보에 입후보했다. 후보자들은 예비등록 서류를 선관위에 제출한 후 선관위로부터 선거 관련 교육을 받았다. 선관위는 김일엽 총무의 경우 총무 선거를 위해 현직을 사퇴할 경우 발생할 행정 공백에 문제는 ‘선출직은 예외로 한다’는 16조 규정에 따라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안내했다. 총회 현장에서 제공되는 간식의 경우 원칙은 커피 한 잔도 금지로 결정했으나 향후 조금 더 바람직한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투표 방식은 전자 투표의 경우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있고 신뢰성에 대한 우려가 많아 수기로 진행한다. 선관위원장 차성회 목사(샘밭)는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치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부디 이번 선거를 통해 교단이 다시 새롭게 세워지는 부흥의 기틀을 마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향후 선거 일정은 7월 27일 입후보 등록공고가 실행되며 정기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