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

  • 맑음속초 0.0℃
  • 맑음동두천 -4.6℃
  • 맑음파주 -5.4℃
  • 맑음대관령 -10.4℃
  • -춘천 -5.1℃
  • 맑음북강릉 1.1℃
  • 맑음강릉 1.9℃
  • 맑음동해 1.0℃
  • 맑음서울 -1.8℃
  • 맑음인천 -0.2℃
  • 맑음수원 -2.8℃
  • 맑음영월 -4.5℃
  • 박무대전 -2.5℃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2.1℃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3.2℃
  • 맑음고창 -1.9℃
  • 구름많음제주 8.5℃
  • 맑음성산 4.2℃
  • 맑음서귀포 8.3℃
  • 맑음강화 -3.6℃
  • 맑음양평 -3.4℃
  • 맑음이천 -3.8℃
  • 맑음보은 -4.8℃
  • 맑음천안 -4.7℃
  • 맑음부여 -3.6℃
  • 맑음금산 -4.3℃
  • 맑음김해시 0.9℃
  • 맑음강진군 -0.4℃
  • 맑음해남 -1.7℃
  • 맑음고흥 -0.9℃
  • 맑음봉화 -5.3℃
  • 맑음문경 -3.4℃
  • 맑음구미 -2.2℃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창 -4.3℃
  • 맑음거제 2.1℃
  • 맑음남해 2.6℃
기상청 제공

특별기고

전체기사 보기

위드 지저스(With Jesus)! 포스트 미션(post-mission) 시대, 믿음의 용기

연속 기획 코로나 팬데믹 시대의 목회·신학 조명 – 3

코로나19 사태로 앞당겨진 4차 산업 시대 목회는 대면 중심의 현장 예배를 지향하던 한국교 회의 현실 속에서 새로운 초연결사회, 접속 패러다임의 전환점에 서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랜 시간 예배당의 빈자리에 성도를 채우는 것이 부흥이라고 배워온 목회자들로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대면 예배를 드릴 수 없게 된 텅 빈예배당에서 새로운 결단을 할 수밖에 없었다. 그것은 세상 속에서는 이미 익숙해진 “가상공간 혹은 사적인 공간의 공적 공간화”이다. 다시 말해 예배와 신앙교육의 공간이 교회당 바깥으로 나아가는 것이다. 아니 급진적으로 가상의 공간 속으로 이동하는 것이다. 몇 해 전까지 누가 주일 예배를 자기 집 거실에서 스마트폰으로 드리는 성도들의 믿음이 선하다고 말할 때가 올 것이라 상상이나 했겠는가? 그러나 이미 세상은 코로나로 앞당겨진 4차 산업 시대의 변화에 직면하여, 누구나 손쉽게 스마트폰 안에 디지털 공간과 접속해 가장 사적인 공간인 가정에서 예배가 가능한 초연결사회의 경험을 공유하고 있다. 이에 코로나19 사태는 4차 산업 시대의 변화를 실험하는 도전과 모험의 시간이 된 것이다. 그렇기에 감염병 전문가뿐 아니라 사회의 패러다임을 연구한 전문가들은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