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흐림속초 21.9℃
  • 흐림동두천 20.3℃
  • 구름많음파주 20.4℃
  • 흐림대관령 17.3℃
  • -춘천 17.5℃
  • 흐림북강릉 22.0℃
  • 흐림강릉 24.8℃
  • 흐림동해 22.0℃
  • 흐림서울 17.5℃
  • 흐림인천 17.6℃
  • 수원 18.2℃
  • 흐림영월 22.7℃
  • 흐림대전 21.5℃
  • 구름많음대구 28.1℃
  • 구름많음울산 25.3℃
  • 구름많음광주 26.6℃
  • 맑음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5.3℃
  • 맑음제주 20.9℃
  • 맑음성산 22.7℃
  • 맑음서귀포 21.5℃
  • 구름많음강화 19.5℃
  • 흐림양평 17.0℃
  • 흐림이천 18.4℃
  • 흐림보은 21.9℃
  • 흐림천안 20.4℃
  • 흐림부여 18.9℃
  • 흐림금산 21.8℃
  • 구름조금김해시 27.8℃
  • 맑음강진군 26.7℃
  • 구름조금해남 26.5℃
  • 맑음고흥 25.5℃
  • 흐림봉화 22.3℃
  • 흐림문경 22.7℃
  • 흐림구미 26.0℃
  • 구름많음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창 26.8℃
  • 맑음거제 26.6℃
  • 맑음남해 26.8℃
기상청 제공

특별기고

전체기사 보기

교회와 사이비 종교집단(1)

-사회지도층은 교단(敎團)과 사이비 종교집단을 분명히 구분해야- 도한호 전 총장 침신대 특임교수

한국교회는 1973년과 이듬해에 연달아 여의도광장에서 열린 ‘빌리 그래함 전도대회’와 고 김준곤 목사가 이끌던 ‘한국대학생선교회’ 주축으로 열린 ‘엑스 플로 74’를 통해서 전국적인 부흥 운동이 일어나서 1970년대 말까지 개신교회 신자 수가 통계상으로 850만 명에 이르렀다. 그러나 이와 같은 폭발적인 교회 성장에 편승해서 “교회”라는 이름을 임의로 사용해서 신자들을 유혹하고 세력을 확장해서 교회를 위협하고 사회를 어지럽힌 이단 사이비 집단들 또한 적지 않게 나타났다. 사이비 종파들은 교회를 빙자해서 세력을 키워나갔기 때문에 그들이 저지른 온갖 반사회적 행위는 교회가 고스란히 떠안고 사회로부터 비난받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알다시피, 지난해 연말에 중국 우한(武漢)에서 발생한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코로나19)가 신천지 집단의 한국인 추종자를 통해 한국에 전파되어 대구를 중심으로 폭발적으로 창궐했다. 이 사태는 국가의 운명을 좌우할 만큼 위험하고 불행한 일이었지만 이것을 통해 우리 사회가 이단(異端) 사이비(似而非) 종교 집단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게 된 것은 불행 중 다행이라 하겠다. 온 세계가 사교(邪敎) 집단을 배격하는 것은 그들이 국가 경제,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