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수)

  • 구름많음속초 25.6℃
  • 흐림동두천 26.3℃
  • 흐림파주 26.3℃
  • 구름조금대관령 23.8℃
  • -춘천 25.1℃
  • 구름조금북강릉 26.2℃
  • 구름조금강릉 27.2℃
  • 구름많음동해 24.2℃
  • 구름많음서울 27.9℃
  • 연무인천 28.2℃
  • 구름조금수원 28.0℃
  • 구름많음영월 25.0℃
  • 구름많음대전 27.1℃
  • 흐림대구 26.8℃
  • 흐림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7.2℃
  • 흐림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8.4℃
  • 제주 27.3℃
  • 구름많음성산 29.8℃
  • 천둥번개서귀포 26.2℃
  • 구름많음강화 27.8℃
  • 구름많음양평 25.9℃
  • 구름많음이천 26.0℃
  • 구름많음보은 26.0℃
  • 구름많음천안 25.9℃
  • 구름많음부여 27.8℃
  • 흐림금산 25.8℃
  • 흐림김해시 27.5℃
  • 흐림강진군 27.1℃
  • 흐림해남 27.9℃
  • 구름많음고흥 26.8℃
  • 흐림봉화 25.1℃
  • 구름많음문경 25.8℃
  • 구름많음구미 25.7℃
  • 흐림경주시 24.3℃
  • 흐림거창 24.7℃
  • 구름많음거제 27.5℃
  • 구름많음남해 26.3℃
기상청 제공

기관 및 단체

전국여성선교연합회 제66차 연차총회 개최

“예수님을 나타내는 사람들” 주제아래 600여 명 참석


전국여성선교연합회(회장 하명애, 총무 백순실, 이하 전여회)는 지난 8월 19~20일 양일간 전주새소망교회(박종철 목사)에서 제66차 연차총회 및 여름수련회를 개최했다.  “예수님을 나타내는 사람들”(마 5:14)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연차총회는 전국 침례교 여성 회원 600여 명이 참석했다.


개회예배는 전여회의 표어제창을 시작으로 말콤 펜윅 130주년 기념영상, 전여회 양귀님 제1부회장의 기도, 침례교여성선교합창단의 특별찬양 후, 우리교단 총회장 박종철 목사가 “귀한 여인”(왕하 4:8~16)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박종철 목사는 설교를 통해, “하나님의 사람을 알아주고, 세심하게 대접하는 귀한 여인이 되어 사람들을 사랑하고 세심하게 배려함으로 교회를 든든히 세우고 주의 나라를 섬기는 사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전주지방회 회장 김병곤 목사의 격려사, 아시아침례교여성연합회 버네트 산 회장과 미얀마여선교회 망쿠아이 회장이 축사했다.


오후에는 한국보건협회 김지연 약사가 동성애의 피해에 대해 경각심을 깨우고 거룩한 대한민국을 지켜가야 함을 알리고 다음세대를 사단의 권세로부터 지켜야 할 책임이 우리에게 있음을 강력하게 선포했다.
저녁 부흥회와 둘째 날 특강에서는 예수세대 대표 김다니엘 선교사가 “주의 진노를 생각하라”란 제목으로 특강을 진행했다.


김 선교사는 “하나님의 진리를 억제하고 하나님을 인정하지 않고 우상과 맞바꾸는 죄로 인하여 더러움과 욕심과 타락한 마음에 내버려 둠을 당하는 하나님의 진노가 우리에게 왔음을, 그러한 결과로 우리가 하나님을 미워하고 사랑할 수 없는 자가 되지는 않았는지 돌아보고 지금, 마음을 찢는 회개로 우리 자신과 다음세대를 다시 살리는 어머니들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66차 연차총회에는 지난 회기의 사업보고와 총무보고, 재무보고, 2020년 예산안 인준과 규약과 장기계획안 수정에 대한 인준을 거쳤으며 신임원들을 선출했다.


전여회는 33명의 신임실행이사와 30여 명의 이사를 선임했다. 하명애 회장(예한)을 연임하고 1년 동안 전여회와 전국의 교회와 지방회 여선교회를 섬기게 됐다. 신임이사들을 위한 연수회가 오는 9월 9~10일 오륜빌리지에서 있을 예정이다.


강신숙 부장



배너
배너
협동비 1만원이상 대의원권 부여 날씨가 하루가 다르게 달라지고 있습니다. 건강 유의하시고 교회 성장과 부흥을 기쁨이 넘치기를 기도드립니다. 이미 말씀드린 바와 같이 “10,000원 협동비”와 “30,000원 총회비”의 선택은 우리 침례교 정체성과 관련된 매우 중요한 사안입니다. 협동비 금액과 납부의 결정은 총회 규약의 전문과 규약에 따르면 전적으로 개교회의 결정이며, 이는 지방회와 총회는 결코 관여할 수 없는 내용입니다. 이와 같은 명백한 사실이 바로 우리 침례교 총회의 근거이며 기반입니다. 침례교회의 행정적 독립과 자주성은 어떤 경우에도 흔들릴 수 없는 토대이며, 누구도 이를 넘어설 수 없습니다. 이러한 침례교 정체성의 근간이 침해를 받는다면, 그래서 총회가 개교회의 협동비 금액을 관여하고 결정하고 납부토록 한다면, 침례교회의 개교회는 자주성과 독립성이 여지가 사라지고 맙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 문제는 개교회가 더 많은 협동비를 납부해서 총회 사업을 넓게 하고, 그 결과 개교회에 도움이 되도록 하자는 선하고 좋은 취지가 있음에 분명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개교회의 독립과 자주성을 천명한 침례교 정체성은 어떤 경우에도 양보할 수 없는 마지노선임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침례교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