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5 (토)

  • 흐림속초 20.0℃
  • 흐림동두천 20.2℃
  • 흐림파주 20.0℃
  • 흐림대관령 15.0℃
  • -춘천 21.2℃
  • 구름많음북강릉 19.7℃
  • 흐림강릉 20.3℃
  • 흐림동해 17.9℃
  • 흐림서울 23.3℃
  • 흐림인천 23.3℃
  • 구름많음수원 23.2℃
  • 흐림영월 19.3℃
  • 흐림대전 21.5℃
  • 대구 17.4℃
  • 울산 17.8℃
  • 흐림광주 20.8℃
  • 부산 18.4℃
  • 흐림고창 20.5℃
  • 제주 20.3℃
  • 흐림성산 20.7℃
  • 서귀포 19.2℃
  • 구름많음강화 19.8℃
  • 흐림양평 20.8℃
  • 흐림이천 20.2℃
  • 흐림보은 19.5℃
  • 흐림천안 19.9℃
  • 흐림부여 20.6℃
  • 흐림금산 19.7℃
  • 흐림김해시 17.9℃
  • 흐림강진군 20.2℃
  • 흐림해남 20.1℃
  • 흐림고흥 18.8℃
  • 흐림봉화 16.5℃
  • 흐림문경 18.1℃
  • 흐림구미 19.5℃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창 17.9℃
  • 흐림거제 18.1℃
  • 흐림남해 18.8℃
기상청 제공

기독교문화

기독교 1번지 종로 5가에서의 시간여행

URL복사

재단법인 버켄장학회는 오는 12월 27일까지 종로 5가에 위치한 스페이스 코르에서 ‘빛, 마음 – 과거를 만나 새로운 내일로 초대되다’란 주제로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빛과 마음을 주제로 종로와 한국기독교회관, 재단법인 버켄장학회의 역사와 이야기를 100여장의 사진과 다양한 체험전시로 만나볼 수 있다. 미국 뉴저지의 평범한 교사였던 메들린 버켄(Madeline Berkan, 1878~1957)은 1968년 한국전쟁 고아들의 교육과 자립을 위해 독신으로 모아온 전 재산을 기부했다.


(재)버켄장학회의 콘텐츠 기획단 코르크루(COR CREW)는 이러한 버켄 여사의 선행으로부터 시작돼 50여년을 이어온 빛의 이야기를 종로와 한국기독교회관, (재)버켄장학회의 역사적 기록이 담긴 사진전, 다큐멘터리 상영과 체험프로그램으로 풀어낸다.


종로는 역사성과 현재성이 양립하는 지역으로 조선 왕조 때부터 서울 도성의 상업 중심지였고, 특히 종로 5가는 약재상의 전통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종로5가는 구한말과 일제 강점기에는 근대학교와 교회, 선교사 거주지가 모여 있어 북미장로회의 선교기지이자 독립운동의 거점으로 큰 역할을 했다. 선교사들의 흔적이 사라진 후 이곳은 한국 에큐메니컬 운동의 본산이 됐고, 1968년에 시공된 종로 5가의 한국기독교회관은 민주화운동 세력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전시는 특별히 CBS가 위치했던 한국기독교회관의 과거 모습과 종로5가의 옛 풍경, (재)버켄장학회의 역사를 100여장의 흑백사진으로 감상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체험ZONE에서 종로에 빛을 새겨 넣는 스크래치보드 체험과 튤립접기로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연결ZONE 그리고 버켄ZONE에서는 굿즈상품을 구입하며 기부에 동참할 수 있다. 전시는 무료로 진행되며, 상시 개관한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