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4 (일)

  • 흐림속초 14.3℃
  • 흐림동두천 16.2℃
  • 흐림파주 16.2℃
  • 구름조금대관령 15.5℃
  • -춘천 17.7℃
  • 구름많음북강릉 16.0℃
  • 구름많음강릉 15.0℃
  • 흐림동해 13.5℃
  • 천둥번개서울 17.8℃
  • 천둥번개인천 16.5℃
  • 흐림수원 19.5℃
  • 구름많음영월 14.3℃
  • 박무대전 18.2℃
  • 구름많음대구 17.0℃
  • 박무울산 13.7℃
  • 구름많음광주 17.5℃
  • 구름많음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8.5℃
  • 맑음제주 18.5℃
  • 맑음성산 17.1℃
  • 맑음서귀포 20.7℃
  • 맑음강화 15.6℃
  • 흐림양평 18.3℃
  • 구름많음이천 18.3℃
  • 구름많음보은 16.0℃
  • 구름많음천안 17.5℃
  • 흐림부여 17.6℃
  • 흐림금산 16.1℃
  • 구름많음김해시 13.6℃
  • 구름많음강진군 13.8℃
  • 구름많음해남 14.3℃
  • 구름많음고흥 11.9℃
  • 구름많음봉화 11.7℃
  • 흐림문경 15.2℃
  • 흐림구미 16.3℃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창 13.3℃
  • 구름많음거제 12.9℃
  • 흐림남해 14.3℃
기상청 제공

지방회

북부지방회 우림교회 창립 30주년 감사 임직예배


북부지방회(회장 서현석 목사) 우림교회(신영춘 목사)는 지난 11월 10일 창립 30주년 감사예배를 드리며 안수집사 임직과 권사 취임식을 가졌다.


신영춘 목사(우림)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30주년 임직 감사예배는 이순성 목사(예광)가 기도를, 조성기 목사(주은총)가 성경봉독을, 우림교회의 이숙자 집사의 특송에 이어 이종국 목사(의정부 제일)가 행 18:1~4절을 본문으로 “오다가다 만난 사람들”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어진 2부 안수례 및 임직식은 안수위원장인 이병익 목사(텃골)의 집례로 총무인 김천근 목사(꿈의)가 시취경과를 보고를 했으며 이병익 목사가 안수받는 형제와 권사 취임하는 자매들에게 안수집사 및 권사 서약을 했다.


안수 위원들(이병익 목사, 이종국 목사, 정홍길 목사, 조성기 목사, 김영준 목사, 최규선 목사, 이순성 목사, 신영춘 목사)은 이선남 형제에게 안수했고 이병익 목사가 안수 기도 후 기독교한국침례회 안수집사가 됐음을 선포했다. 이후 거행된 권사취임식에서 임희연, 이경숙, 이동숙 자매가 권사에 취임했으며 신영춘 목사가 권사취임선포를 했다.


이후 북부지방회장인 서현석 목사(방주)가 이선남 안수집사에게, 신영춘 목사가 임희연, 이경숙, 이동숙 권사에게 임직패를 증정했으며 최규선 목사(성신)가 임직자들과 정홍길 목사(하늘빛천광)가 성도들에게 권면의 말씀을, 서현석 목사(방주)가 임직자들에게 축사를, 박철호 선교사(순회선교사)가 성도들에게 축시를 전했다.


이어 다윗연구회의 축가가 있은 후 임직을 받은 이들에게 선물 증정이 있었으며 광고에서 우림교회의 신영춘 목사가 “앞으로 성도들과 함께 세계선교와 영혼구령을 위해 오직 복음으로 모든 사람들과 세상을 향해 나가겠다”고 밝혔으며 김영호 원로목사(동두천)의 축도로 모든 순서를 은혜롭게 마쳤다.


지방회 서기 김민석 목사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을 선포하며 하나님의 지혜가 한국교회와 함께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우리는 지금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어느 곳에, 누구를 통해 전파될지 알 수 없는 바이러스로 인해서 전 세계가 국경을 막고, 학교와 집회와 사업을 멈췄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은 바이러스 하나에도 두려워 떨며 무너지는 인간의 나약함을 보게 됩니다. 전염병은 기아와 전쟁과 함께 오만한 인류를 향한 거대한 시험입니다. 교회는 이러한 시험을 통과하면서 창조주 하나님을 향한 신앙을 다져 왔습니다. 이 시대 교회는 순전한 믿음을 기반으로 이웃과 함께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합니다. 한국교회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생명처럼 지켜온 예배 형태를 바꾸도록 요청받았습니다. 교회는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두 달여 동안 대부분의 선교활동과 집회를 멈췄습니다. 팬데믹 상황은 교회에게 감염을 두려워하는 이웃의 요구에 부응하면서, 참된 믿음의 길이 무엇인가 질문하게 했습니다. 여전히 집단 감염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상황에서 ‘생활 속 방역’으로 학교의 문을 열고, 조금씩 사회를 열어가는 시점에 우리는 2020년 성령강림주일을 맞이합니다. 교회의 예배를 계속 축소할 수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