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3 (토)

  • 흐림속초 13.8℃
  • 구름많음동두천 20.0℃
  • 구름많음파주 18.8℃
  • 구름많음대관령 14.6℃
  • -춘천 17.1℃
  • 구름많음북강릉 15.4℃
  • 흐림강릉 16.6℃
  • 구름많음동해 14.6℃
  • 연무서울 19.6℃
  • 구름많음인천 19.2℃
  • 맑음수원 20.3℃
  • 맑음영월 17.8℃
  • 맑음대전 18.9℃
  • 맑음대구 17.1℃
  • 흐림울산 15.8℃
  • 맑음광주 18.7℃
  • 구름많음부산 17.5℃
  • 맑음고창 19.7℃
  • 구름조금제주 20.1℃
  • 구름많음성산 18.5℃
  • 구름많음서귀포 20.1℃
  • 구름많음강화 19.0℃
  • 구름많음양평 19.1℃
  • 구름많음이천 19.2℃
  • 맑음보은 16.8℃
  • 맑음천안 18.6℃
  • 맑음부여 18.3℃
  • 맑음금산 17.3℃
  • 맑음김해시 17.7℃
  • 흐림강진군 18.0℃
  • 흐림해남 17.9℃
  • 흐림고흥 16.6℃
  • 맑음봉화 15.4℃
  • 구름조금문경 16.6℃
  • 맑음구미 16.1℃
  • 흐림경주시 16.7℃
  • 구름많음거창 13.9℃
  • 구름많음거제 18.1℃
  • 맑음남해 16.6℃
기상청 제공

지방회

예닮교회 개척 8주년 기념 안수식


천안중앙지방회(회장 이재상 목사) 예닮중앙교회(정호일 목사)는 지난 11월 3일 개척 8주년을 기념해 김영호·함현석 집사 안수식을 가졌다.


정호일 목사(예닮중앙)의 사회로 드려진 1부 예배는 윤종원 목사(복된)가 기도를, 김만천 목사(세우리)가 사무엘상 6장 10~16절 말씀을 봉독했으며, 이재상 목사가 “법궤를 끄는 두 마리 소”란 주제로 말씀을 전했다. 이재상 목사는 “벧세메스로 가는 암소처럼 오늘 안수 받는 집사들도 충성스럽게 교회를 섬겨달라”고 부탁했다.


말씀이 끝난 후 시취위원 김성구 목사가 헌금기도를, 시취위원 최동준 목사가 축도를 하며 1부 예배를 마쳤다.
2부 안수식은 박운주 목사(오산 협동)의 사회로 진행됐다. 양희형 목사(좋은우리)가 시취보고를 했고 정호일 목사의 인도로 김영호, 함현석 집사와 교회 모두 서약을 했다. 이어 시취위원 이상린 목사(하늘사랑)와 한덕진 목사(평안 밀알선교단)가 안수기도 후 정호일 목사가 공포를 했다.


이어 김영우 목사(신앙)의 권면, 시취위원 오병관 목사(한길)가 격려사를 했으며 기아대책 평택후원이사회 회장 김현웅 목사(늘찬양장로)가 축사를 한 후 김영호, 함현석 집사의 답사를 끝으로 2부 안수식을 마쳤다.
3부 예물증정식은 정호일 목사가 안수패를 증정하고 가족과 성도들이 준비한 선물과 꽃다발이 전달됐다. 찬송가 1장을 찬송한 후 주기도문으로 모든 순서를 마무리했다.         

                      
지방회 공보부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을 선포하며 하나님의 지혜가 한국교회와 함께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우리는 지금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어느 곳에, 누구를 통해 전파될지 알 수 없는 바이러스로 인해서 전 세계가 국경을 막고, 학교와 집회와 사업을 멈췄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은 바이러스 하나에도 두려워 떨며 무너지는 인간의 나약함을 보게 됩니다. 전염병은 기아와 전쟁과 함께 오만한 인류를 향한 거대한 시험입니다. 교회는 이러한 시험을 통과하면서 창조주 하나님을 향한 신앙을 다져 왔습니다. 이 시대 교회는 순전한 믿음을 기반으로 이웃과 함께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합니다. 한국교회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생명처럼 지켜온 예배 형태를 바꾸도록 요청받았습니다. 교회는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두 달여 동안 대부분의 선교활동과 집회를 멈췄습니다. 팬데믹 상황은 교회에게 감염을 두려워하는 이웃의 요구에 부응하면서, 참된 믿음의 길이 무엇인가 질문하게 했습니다. 여전히 집단 감염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상황에서 ‘생활 속 방역’으로 학교의 문을 열고, 조금씩 사회를 열어가는 시점에 우리는 2020년 성령강림주일을 맞이합니다. 교회의 예배를 계속 축소할 수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