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7 (금)

  • 맑음속초 -3.4℃
  • 흐림동두천 -8.7℃
  • 흐림파주 -8.7℃
  • 맑음대관령 -11.9℃
  • -춘천 -9.5℃
  • 맑음북강릉 -3.8℃
  • 맑음강릉 -1.2℃
  • 맑음동해 -3.4℃
  • 흐림서울 -5.6℃
  • 구름많음인천 -5.1℃
  • 흐림수원 -6.5℃
  • 맑음영월 -8.0℃
  • 구름조금대전 -6.4℃
  • 구름많음대구 -3.3℃
  • 구름많음울산 0.5℃
  • 구름많음광주 -2.3℃
  • 구름많음부산 2.5℃
  • 구름많음고창 -5.4℃
  • 흐림제주 5.2℃
  • 흐림성산 4.3℃
  • 흐림서귀포 5.9℃
  • 흐림강화 -6.9℃
  • 흐림양평 -8.0℃
  • 흐림이천 -8.9℃
  • 구름많음보은 -9.4℃
  • 흐림천안 -9.7℃
  • 흐림부여 -7.7℃
  • 구름조금금산 -7.8℃
  • 구름많음김해시 0.6℃
  • 흐림강진군 -2.1℃
  • 흐림해남 -3.6℃
  • 흐림고흥 -1.9℃
  • 맑음봉화 -8.4℃
  • 구름조금문경 -8.0℃
  • 구름조금구미 -5.7℃
  • 구름많음경주시 -2.6℃
  • 흐림거창 -5.5℃
  • 구름많음거제 0.8℃
  • 흐림남해 0.4℃
기상청 제공

출판

꿈꾸는 이들을 위한 소망 비타민 ‘심꿈심쿵’

극동방송 김보성 PD의 희망 간증 스토리

2000년 2월 극동방송에 프로듀서 겸 아나운서로 입사해 창원, 서울, 영동(속초), 대전을 거쳐 현재 목포에서 방송선교사역을 감당하고 있는 저자는 전국으로 방송된 ‘푸른 초장’을 비롯해 ‘찬양의 삶’ ‘9810 상담실’ ‘소망의 기도’, ‘밤이 깊은 동산에서’ ‘시온의 대로’ ‘좋은 아침입니다’ ‘빛을 들고 세상으로’ ‘행복한 저녁 즐거운 라디오’ ‘인생을 얘기합시다’ ‘사랑의 뜰 안’ 등 다양한 연령대의 청취자들을 대상으로 주요 프로그램을 제작·진행했다.

방송을 통한 복음 전파를 하나님께서 주신 사명으로 붙잡고 미션스쿨인 동화고등학교 시절 방송반 활동부터 극동방송에 재직하고 있는 지금까지 꾸준히 한 길을 걷고 있는 그는 다음세대의 부흥을 갈망하며 지금도 한 생명을 살리는 일과 하나님 나라 확장을 위해 달리고 있다.

책은 저자가 중고등학교 시절 성극을 통해 예수님을 만나고 방송 선교의 비전을 품었던 이야기와 아나운서의 꿈을 이루기 위해 거쳤던 여러 과정(고등학교 방송반, 대학 방송국, 이스라엘 키부츠 자원봉사 및 성지순례, CCC 활동) 등을 간증 형식으로 담은 책이다.

저자는 책을 통해 소년들에게는 마음속으로 그리며 꿈꾸고 있는 자신의 비전을 어떻게 구체화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조언을 하고, 아직 자기의 꿈을 찾지 못해 방황하는 청소년들에게는 하나님 안에서 꿈을 찾아가는 길에 대한 힌트를 주어 값지고 소중한 청소년 시기를 보람 있게 보내도록 인도한다. 

또한 자존감이 약하거나 자신감이 결여 돼 꿈에 도전을 하지 못하는 이들에게는 어려운 과정 가운데 있을지라도 순간순간 도움을 주시며 늘 나와 동행하시는 하나님을 바라보게 하고 믿음의 동역자들과 함께 과감히 앞으로 전진해 나아가야 함을 방송사역 뿐만 아니라 저자의 삶 곳곳에서 경험한 여러 에피소드 등을 예로 들며 전한다. 

책은 꿈꾸는 자들이 가져야 할 자세와 태도에 대해서도 이야기하며, 생각과 말에 대한 중요성, 직업에 대한 관점, 자기가 가진 달란트를 더욱 발전시키는 것과 꿈을 이루기 위한 좋은 습관을 가질 것을 주문한다. 무엇보다 믿음과 기도가 중요한 것을 강조해 믿음의 사람들이 세상의 풍조에 휩쓸리지 않고 흔들림 없이 신실한 하나님을 바라보며 정진할 때 하나님께서 그 앞길을 책임지신다는 것을 확언하고 있다. 특별히 역사의 주관자이며 사람의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의 손에 들려졌을 때 값진 인생을 살 수 있다는 것을 말한다. 

희망이 사라져간다고 하는 이 시대에 저자는 믿음으로 도전하는 자에게 포기와 절망은 없다는 것을 다음세대에게 전하며 어떠한 상황 가운데 처해있더라도 희망을 잃지 말 것과 하나님을 향한 신뢰를 놓치지 말 것을 강조한다. 미션스쿨이었던 고등학교 1학년 방송반 신입생 시절부터 하나님께서 주신 비전을 품고 30년 가까이 방송선교라는 한 길을 걷고 있는 저자는, 앞으로도 끊임없이 방송선교 사역에 헌신하며 하나님의 사랑을 이 땅에 전하기 위해 무릎으로 나아가길 소망하고 있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2월은 총회 주일로 지킵시다 3500여 침례교회 가족 여러분! 복되고 즐거운 설 연휴를 보내셨는지요? 모든 가족들이 함께 모여 서로의 정을 나누는 이러한 시간만큼 행복한순간은 없습니다. 하지만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두려움과 걱정, 염려의 설 연휴를 보내게 된 것이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이 나라와 민족을 사랑하시기에 더욱 힘써 기도하고 세상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혜를 주시리라 믿습니다. 부디 모든 침례교 가족들이 항상 건강하고 기쁨이 넘치는 시간을 보내기를 소망합니다. 매년 2월은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를 위해 기도하고 후원하는 달입니다. 총회는 정기총회에서 결의한 1년 사업 예산을 바탕으로 교단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목적으로 예산을 집행하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지난 1월까지 총회는 많은 일들을 통해 헌신하며 교단을 섬겨왔습니다. 매월 총회비를 납부해주는 교회와 특별헌금으로 후원해준 교회 덕분에 2020 침례교 허브·교단발전협의회를 비롯해 목회자자녀영성캠프를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습니다. 어렵고 힘든 교회들을 돕기 위한 총회의 노력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회기 내에 여러 사역들을 전개하고 교회와 목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