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월)

  • 구름조금속초 17.4℃
  • 맑음동두천 13.5℃
  • 구름조금파주 13.6℃
  • 구름조금대관령 9.6℃
  • -춘천 14.9℃
  • 구름많음북강릉 16.4℃
  • 구름많음강릉 18.4℃
  • 구름조금동해 18.2℃
  • 박무서울 13.9℃
  • 흐림인천 13.1℃
  • 수원 12.8℃
  • 구름많음영월 12.3℃
  • 박무대전 14.8℃
  • 구름많음대구 17.9℃
  • 흐림울산 16.7℃
  • 박무광주 15.5℃
  • 흐림부산 18.5℃
  • 흐림고창 14.4℃
  • 박무제주 17.4℃
  • 흐림성산 18.1℃
  • 안개서귀포 18.4℃
  • 구름많음강화 13.3℃
  • 구름조금양평 14.1℃
  • 구름많음이천 13.9℃
  • 흐림보은 14.5℃
  • 구름조금천안 14.3℃
  • 흐림부여 13.8℃
  • 흐림금산 13.4℃
  • 흐림김해시 17.6℃
  • 흐림강진군 15.5℃
  • 흐림해남 14.2℃
  • 구름많음고흥 13.5℃
  • 맑음봉화 9.5℃
  • 구름많음문경 13.9℃
  • 흐림구미 15.9℃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창 10.7℃
  • 흐림거제 16.8℃
  • 흐림남해 16.2℃
기상청 제공

지방회

청주지방회 영대교회 김은해 목사 법무부장관표창 수상

청주지방회(회장 이정훈 목사) 영대교회(윤주석 목사) 공동담임인 김은해 목사는 지난 12월 31일 법무부장관상 표창을 받았다. 김은해 목사는 2007년 12월부터 현재까지 13년째 청주여자교도소 “외국인수용자 한글교육, 내국인 및 외국인 접견 및 상담, 서신교환” 등으로 재소자들을 섬기고 있다.


청주여자교도소에는 내국인 외에 유럽, 아프리카, 미주지역, 그리고 아시아의 여러 나라 외국인 재소자들이 있다. 각별한 영혼사랑과 헌신을 통해서 자매들이 회심하고 변화되는 역사가 일어났고, 또한 출감해 고국에 돌아간 후에도 자매들의 초대와 요청으로 영적 돌봄과 현지 교회정착을 돕기 위해 매년 해외 방문을 해오고 있다. 옥에 갇힌 자를 돌본(마25:39~40) 작은 일이 절망적 상황에 놓여 있던 외국인들의 영혼 구원뿐만 아니라 출감해 고국에 돌아가서 가족과 친구들을 전도하는 현지인 선교사 역할을 감당하게 되는 놀라운 일들도 일어나고 있다.


작년에는 이탈리아와 러시아에서 접견(면회)온 수용자 가족들에게 숙소제공 및 접견 안내 등 한국에 머무는 일정 동안 가족처럼 돌보기도 했으며, 수용자들의 변화된 모습과 지속적인 봉사를 통해서 2018년 1월부터는 대전교도소에서 교화상담사역을 함께 하게 됐다. 지난 13여년 간의 이러한 지속적인 봉사와 헌신이 인정돼 이번에 법무부 장관상 표창을 받게 된 것이다.


김은해 목사는 “긴 세월 동안 교도소에 머무는 장기수분들과 가족들과 단절되고, 중증질병으로 고통당하는 분들을 위해 특별히 기도를 부탁드린다”며 “교정기관에서 수고하시는 교정공무원들을 위해서도 기도해주시고 협력하는 운동이 더 확대됐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방회 공보부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을 선포하며 하나님의 지혜가 한국교회와 함께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우리는 지금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어느 곳에, 누구를 통해 전파될지 알 수 없는 바이러스로 인해서 전 세계가 국경을 막고, 학교와 집회와 사업을 멈췄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은 바이러스 하나에도 두려워 떨며 무너지는 인간의 나약함을 보게 됩니다. 전염병은 기아와 전쟁과 함께 오만한 인류를 향한 거대한 시험입니다. 교회는 이러한 시험을 통과하면서 창조주 하나님을 향한 신앙을 다져 왔습니다. 이 시대 교회는 순전한 믿음을 기반으로 이웃과 함께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합니다. 한국교회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생명처럼 지켜온 예배 형태를 바꾸도록 요청받았습니다. 교회는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두 달여 동안 대부분의 선교활동과 집회를 멈췄습니다. 팬데믹 상황은 교회에게 감염을 두려워하는 이웃의 요구에 부응하면서, 참된 믿음의 길이 무엇인가 질문하게 했습니다. 여전히 집단 감염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상황에서 ‘생활 속 방역’으로 학교의 문을 열고, 조금씩 사회를 열어가는 시점에 우리는 2020년 성령강림주일을 맞이합니다. 교회의 예배를 계속 축소할 수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