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구름조금속초 25.4℃
  • 흐림동두천 26.0℃
  • 흐림파주 25.4℃
  • 흐림대관령 23.5℃
  • -춘천 26.7℃
  • 구름많음북강릉 24.9℃
  • 구름많음강릉 26.9℃
  • 구름많음동해 23.7℃
  • 구름많음서울 25.5℃
  • 흐림인천 25.2℃
  • 흐림수원 25.6℃
  • 흐림영월 27.9℃
  • 구름많음대전 26.8℃
  • 구름많음대구 32.0℃
  • 구름많음울산 27.7℃
  • 구름많음광주 30.0℃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7.3℃
  • 제주 23.4℃
  • 흐림성산 21.7℃
  • 서귀포 21.8℃
  • 구름많음강화 24.9℃
  • 흐림양평 26.1℃
  • 흐림이천 25.5℃
  • 구름많음보은 26.5℃
  • 흐림천안 26.5℃
  • 흐림부여 27.1℃
  • 구름많음금산 26.6℃
  • 구름많음김해시 26.2℃
  • 구름많음강진군 28.6℃
  • 구름많음해남 28.6℃
  • 구름많음고흥 27.3℃
  • 구름많음봉화 25.9℃
  • 구름많음문경 27.7℃
  • 구름많음구미 28.8℃
  • 구름많음경주시 31.0℃
  • 구름많음거창 29.8℃
  • 구름많음거제 22.8℃
  • 구름많음남해 26.4℃
기상청 제공

최근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에서 발표한 한국교회의 사회적 신뢰도 여론조사에 대해 우리가 주목해야 할 부분이 있다. 바로 한국교회에 대한 신뢰도이다.


이번 조사는 기윤실과 ㈜지앤컴리서치가 공동으로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월 9~11일 3일간 한국교회의 신뢰도, 종교관련 인식, 한국교회, 한국교회의 과제 등에 대한 물음에 응답한 내용이다. 이 조사는 2008년부터 시작해 이번 2020년이 여섯 번째로 무엇보다 한국교회의 신뢰에 대한 입장 변화를 확인하는 조사였다.


조사결과, 한국교회의 신뢰도는 전체 응답자의 63.9% 부정적으로 봤다. 국민 3명 중 1명 정도만이 한국교회를 신뢰한다는 것이다. 이런 한국교회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개선해야 할 부분도 응답했다. 응답결과, 불투명한 재정사용과 교회 지도자들의 삶, 타종교에 대한 태도, 교인들의 삶, 교회의 성장제일주의 등의 순으로 꼽았다.
한국교회가 이렇게 신뢰도를 잃은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겠지만 세상을 통해 알려진 한국교회의 민낯이라 할 수 있다.


교회의 뜻이 하나님의 뜻이라 여기며 교단의 결의와 법을 무시하는 행위부터 선교와 구제를 위해 사용돼야 하는 교회 재정이 개인 목회자의 축재와 재산 증식으로 이어지는 행위, 또한 불투명한 사용 이외에 다른 사업으로 교회 재정에 손실을 끼치는 일도 있었다. 또한 윤리·도덕적인 면에 목회자로서 해선 안되는 행동까지 저지른 일도 우리는 기억해야 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기윤실의 조사에 목회자의 신뢰도 제고를 위한 개선요건이 눈에 띈다. 응답자들은 가장 우선적으로 개선돼야 할 부분이 윤리·도덕성, 물질추구성향, 사회현실 이해 및 참여, 교회성장주의, 권위주의, 리더십 등을 꼽았다.


과거 80~90년대의 한국교회의 목회자와 지금의 한국교회 목회자는 분명 다른 점을 가지고 있다. 지금의 목회자는 교회의 권위자가 아닌 화합과 협력의 리더십을 요구받고 있다. 무엇보다 철저하고 완벽하게 하나님 말씀의 대언자로 청렴성과 도덕성을 갖춰야 한다.


지금의 한국교회 성도들은 무조건적인 순종과 헌신보다 목회자와 교회 사역을 통한 건강한 교회를 원한다. 그리고 그 건강한 교회를 통해 자신의 신앙을 성장시켜나가며 하나님의 가르침을 온전히 실천해 나가기 위해 자신의 달란트를 기꺼이 드릴 것이다.


무엇보다 우리 스스로가 한국교회가 다시 신뢰받는 교회가 되기 위해 다각적인 면에서 힘써야 할 것이다. 특히 대사회적인 헌신과 나눔은 한국교회가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섬기며 헌신해왔으며 많은 이들이 인정하고 있는 분야이다. 세상보다 더 깨끗하고 청렴하며 성경적으로 교회가 운영되기를 바란다. 교회의 주인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임을 기억하며 자신의 영광이 아닌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교회이기를 소망한다.


지금도 이름도 없이 빛도 없이 수고로이 헌신하며 이 땅에 하나님 나라를 보여주고 수많은 불신자들과 믿지 않는 자들을 위해 기꺼이 모든 것을 내어놓는 교회들이 세워지고 흥왕해지고 있다.

여론조사가 시사하는 바를 절대로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다. 타락하고 무너진 교회가 다시 성령 안에 온전하게 세워지길 소망하며 하나님의 신뢰로 세워지는 교회가 각처에서 나타나길 기대해 본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코로나19 극복 “교회가 희망이다”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난 6월 18일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 분당채플에서 코로나19극복을 위한 목회자 세미나를 진행했다. “코로나19 이후 목회적 대응과 실제적 대안”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는 현장 참여 세미나로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가 수도권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음에 따라 지역사회의 불안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총회와 지구촌교회 측의 협의로 온라인 강의 대체했으며 이날 세미나는 전국교회 목회자들에게 실시간 온라인 강의로 제공했다. 윤재철 총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가 지나갈 것으로 예상했지만 장기화로 인해 사역의 현장 가운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에 총회가 함께 하며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면서 “이번 세미나가 하나의 계기가 되고 우리 목회 환경에 작은 대안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최성은 목사(지구촌)가 “포스트 코로나 3,8 전략”이란 주제로 첫 강의를 시작했으며 유관재 목사(성광)가 “목회적 전망과 대응”, 최병락 목사(강남중앙)가 “새로운 목회 영성”이란 주제로 강의했다. 이어 지구촌교회의 주요 부서별 코로나 이후 적용 가능한 목회전략들을 발표했으며 김중식 목사(포항중앙)가 “변화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