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흐림속초 21.0℃
  • 흐림동두천 20.6℃
  • 흐림파주 21.0℃
  • 흐림대관령 19.9℃
  • -춘천 23.3℃
  • 북강릉 21.3℃
  • 흐림강릉 22.4℃
  • 흐림동해 21.4℃
  • 흐림서울 24.4℃
  • 흐림인천 23.1℃
  • 흐림수원 26.9℃
  • 흐림영월 27.3℃
  • 구름많음대전 26.6℃
  • 흐림대구 24.3℃
  • 천둥번개울산 22.6℃
  • 흐림광주 27.0℃
  • 천둥번개부산 22.7℃
  • 흐림고창 28.1℃
  • 흐림제주 25.6℃
  • 구름많음성산 27.8℃
  • 구름많음서귀포 24.9℃
  • 흐림강화 21.4℃
  • 흐림양평 25.0℃
  • 흐림이천 25.3℃
  • 구름많음보은 23.6℃
  • 구름많음천안 26.2℃
  • 흐림부여 28.8℃
  • 구름많음금산 26.8℃
  • 흐림김해시 22.5℃
  • 구름많음강진군 26.2℃
  • 구름많음해남 25.0℃
  • 구름많음고흥 24.5℃
  • 흐림봉화 23.7℃
  • 구름많음문경 24.5℃
  • 흐림구미 24.4℃
  • 흐림경주시 22.6℃
  • 흐림거창 26.1℃
  • 흐림거제 22.4℃
  • 흐림남해 24.4℃
기상청 제공

사설

전체기사 보기

위기를 기회로 삼아야

올 초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강타하자 교회마다 상반기 활동은 이전에 없던 상황을 경험하고 있다. 사람들이 모이는 것을 자제하기 위해 교회는 예배당의 출입을 통제했고 현장예배에서 온라인예배를 시도했다. 온라인예배 초기, 시설 부족과 인식 부족, 온라인 예배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도 있었지만 교회는 코로나19 사태로 가능한 모든 방법을 활용해 예배의 단절 방지를 위한 노력과 성도들의 신앙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조치했다. 이렇게 반년 넘는 시간을 보내면서 작은 교회는 생존 위기에 처해 있다. 코로나19가 수도권과 대도시를 중심으로 여전히 확진 환자들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지역 미자립 교회들의 어려움은 상상을 초월하고 있다. 현장예배는 극소수의 인원이나 참석 가능자의 신청만 가능하며 온라인 예배는 교회 성도수와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낮은 참여를 보여주고 있다. 성도들이 교회를 떠나는 것이 눈에 확 들어 올 정도라고 한다. 2020년의 하반기가 시작됐지만 교회는 여전히 사역을 진행하기 어려운 상항이다. 특히 교회를 중심으로 확진자들이 다수 나오기 시작하면서 교회를 바라보는 세상의 시선은 따갑다. 물론 교회도 최선을 다해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하고 예배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