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조금속초 20.0℃
  • 구름많음동두천 21.6℃
  • 구름많음파주 20.1℃
  • 구름많음대관령 14.6℃
  • -춘천 23.2℃
  • 구름조금북강릉 18.7℃
  • 구름많음강릉 21.3℃
  • 구름조금동해 19.1℃
  • 박무서울 23.1℃
  • 박무인천 21.4℃
  • 구름많음수원 20.9℃
  • 구름많음영월 20.3℃
  • 구름많음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2.0℃
  • 흐림울산 19.7℃
  • 흐림광주 22.4℃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21.3℃
  • 흐림제주 22.9℃
  • 흐림성산 21.6℃
  • 흐림서귀포 22.9℃
  • 구름많음강화 19.6℃
  • 구름많음양평 21.7℃
  • 구름많음이천 22.0℃
  • 구름많음보은 20.1℃
  • 흐림천안 20.9℃
  • 흐림부여 21.3℃
  • 흐림금산 20.8℃
  • 흐림김해시 20.3℃
  • 흐림강진군 21.7℃
  • 흐림해남 20.4℃
  • 흐림고흥 19.9℃
  • 구름많음봉화 16.9℃
  • 흐림문경 20.7℃
  • 흐림구미 23.0℃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창 19.3℃
  • 흐림거제 20.9℃
  • 흐림남해 20.1℃
기상청 제공

특별기고

“교회 회복과 활성화를 위해 국내선교회를 위해!”

유지영 목사
국내선교회 회장

매년 4월은 ‘국내선교회의 달’이며 특별히 4월 19일은 국내선교회 주일입니다.
국내선교회 주일은 국내선교회를 위해 함께 기도하고 후원하는 주일입니다. 4월 한 달 동안은 국내선교를 위해 전국교회의 기도와 후원을 부탁드려야 하는데 망설였습니다.


왜냐하면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가 불안에 떨고 있고, 한국교회도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국내선교회를 위해 후원해 달라고 하는 소리가 자칫 이기적인 모습으로 비추어지지 않을까 우려가 됐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고뇌하며 기도하는 가운데 그러한 생각들이 확신에 찬 담대함으로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코로나19 때문에 해야 될 사역이 중단된다면 우리 주님께서 얼마나 슬퍼하시겠습니까?


그렇잖아도 미래학자들이 예상한대로 한국교회가 위기라고 하면서 복음의 그래프가 2015년부터 하강 곡선을 그려가고 있는 때에 설상가상으로 코로나19가 강타하여 교회들이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작은 교회들의 피해는 말할 것도 없습니다. 그래서 무엇인가 해야 한다고 생각할 때에 미국에서 희망의 소식이 날아왔습니다.


코로나가 한창 극성을 부릴 때에 미국의 두 교회에서 한국의 작은 교회들을 위해 모금을 하겠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안 돼서 미국도 코로나 정국에 휘말려 버렸습니다. 같은 처지가 되었기에 모금 계획은 날아가 버린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고국의 어려운 교회들을 향한 열정은 식지도 않고 포기도 하지 않고 모금을 해서 약속대로 보낸 것입니다. 자신들도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는 등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더 어려운 처지에 놓여 있는 한국의 교회들을 외면할 수가 없었다는 것이었습니다. 국내선교회는 이에 용기를 얻어 겸손히 순종함으로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전국의 침례교회 가족 여러분!
얼마나 힘든 시간들을 보내고 계십니까? 주님께 의지하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시간들입니다.
주님의 도우심이 절실한 때요. 주님의 은혜로만 가능한 때입니다. 바로 이 때에 하나님의 뜻을 발견하고 하나님의 뜻대로 나아가길 작정한다면 또 기회를 주시지 않겠습니까!


국내선교회는 비가 온 뒤에 땅이 더 굳어지듯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선교단체로서의 사명이 더욱 절실해졌습니다. 지난 50년 동안 기금 사역을 통해 교단 발전과 부흥에 기여해 왔듯이 앞으로의 50년은 선교사역을 통해 동반 성장하고 싶습니다.


미(래)자립교회의 회복이 없이는 침체된 교회의 활성화가 없이는 교단의 미래도 없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사역을 감당해 오고 있습니다. 이 시대의 진정한 땅 끝은 아직도 구원받지 못한 불신 가족이고, 우리가 돌보지 못한 이웃입니다. 민족복음화와 국내선교를 위해 기도해 줄 수 있는 4월이 되기를 바랍니다.
국내선교를 위해 기도해 주시다가 감동이 되시면 후원도 해주시길 소망합니다. 국내선교회 주일 헌금은 미(래)자립교회 회복과 활성화를 위해! 코로나19로 피해입은 교회들을 위해 사용될 것입니다.


후원 계좌

국민 451-01-0263-151
농협 453065-51-000985
예금주: 기독교한국침례회 국내선교회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코로나19 극복 “교회가 희망이다”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난 6월 18일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 분당채플에서 코로나19극복을 위한 목회자 세미나를 진행했다. “코로나19 이후 목회적 대응과 실제적 대안”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는 현장 참여 세미나로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가 수도권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음에 따라 지역사회의 불안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총회와 지구촌교회 측의 협의로 온라인 강의 대체했으며 이날 세미나는 전국교회 목회자들에게 실시간 온라인 강의로 제공했다. 윤재철 총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가 지나갈 것으로 예상했지만 장기화로 인해 사역의 현장 가운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에 총회가 함께 하며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면서 “이번 세미나가 하나의 계기가 되고 우리 목회 환경에 작은 대안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최성은 목사(지구촌)가 “포스트 코로나 3,8 전략”이란 주제로 첫 강의를 시작했으며 유관재 목사(성광)가 “목회적 전망과 대응”, 최병락 목사(강남중앙)가 “새로운 목회 영성”이란 주제로 강의했다. 이어 지구촌교회의 주요 부서별 코로나 이후 적용 가능한 목회전략들을 발표했으며 김중식 목사(포항중앙)가 “변화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