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31 (일)

  • 흐림속초 24.9℃
  • 흐림동두천 25.0℃
  • 흐림파주 25.2℃
  • 흐림대관령 22.9℃
  • 흐림춘천 26.4℃
  • 북강릉 24.8℃
  • 흐림강릉 26.7℃
  • 흐림동해 25.1℃
  • 서울 26.7℃
  • 인천 26.4℃
  • 수원 27.0℃
  • 흐림영월 24.6℃
  • 대전 25.0℃
  • 흐림대구 28.7℃
  • 흐림울산 27.1℃
  • 광주 26.5℃
  • 흐림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7.1℃
  • 제주 29.1℃
  • 흐림성산 27.3℃
  • 서귀포 27.3℃
  • 흐림강화 25.6℃
  • 흐림양평 26.1℃
  • 흐림이천 25.9℃
  • 흐림보은 25.2℃
  • 흐림천안 25.0℃
  • 흐림부여 26.2℃
  • 흐림금산 24.6℃
  • 흐림김해시 27.8℃
  • 구름많음강진군 27.6℃
  • 구름많음해남 26.8℃
  • 흐림고흥 25.4℃
  • 흐림봉화 24.2℃
  • 흐림문경 24.7℃
  • 흐림구미 26.2℃
  • 흐림경주시 27.5℃
  • 흐림거창 25.6℃
  • 흐림거제 26.7℃
  • 흐림남해 27.5℃
기상청 제공

출판

화제의 신간


지금부터, 기도
┃김학중 지음┃240쪽┃14000원┃예수전도단

책은 기도의 첫걸음을 떼지 못하고 막막해하는 그리스도인을 위해, 기도 훈련을 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소개한다. 스토리텔링 구성으로, 성경 인물들이 다양한 상황에서 어떻게 기도했는지 보여준다. 특히 교재는 기도의 원리와 방법뿐 아니라 직접 실천해 볼 수 있는 ‘Pray Point’와 ‘문장 완성형 기도문’이 첨부돼 있다.


‘Pray Point’는 독자가 실제로 입술을 열어 고백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문장 완성형 기도문’은 각자에게 주신 깨달음을 정리해보며 깊이 있는 기도 습관을 만들도록 돕는다. 또한, 각 챕터에 수록된 ‘기도 Q&A’는 그동안 기도에 대해 알고 싶지만 쉽게 알 수 없던 궁금증들을 명쾌하게 설명해줌으로, 기도의 체계적인 이론을 정립하도록 돕는다.


하나님의 부모수업
┃알렉스 켄드릭·스티븐 켄드릭   지음 ┃김진선 옮김┃296쪽┃14000원┃토기장이

모든 부모는 자녀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미치고 사랑과 지혜로 바르게 양육하기를 진심으로 원한다. 하지만 이에 대한 명확한 실행 계획이 없기에 막연히 바라기만 하다가 기회를 놓쳐 버리는 경우가 많다. 이 책은 바쁜 부모들이 자녀들에게 더 깊은 애정을 쏟을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한다. 자녀가 어리거나, 혹은 성인이 되어 독립했더라도 의지적이고 적극적인 사랑으로 그들에게 영향을 미치도록 인도한다.


잘하고는 싶지만 뜻대로 되지 않는 자녀와의 관계 때문에 힘들어하고 있지는 않은가? 이 책에는 성경적인 원리들을 바탕으로 자녀를 양육하는 데 도움이 되는 ‘이론’과 실제적인 ‘실천 방안’이 가득 담겨 있다. 꾸준히 정독하며 용기를 내어 삶에 하나씩 적용해 나간다면, 자신과 자녀의 인생이 놀랍게 변화되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다.


오늘을 사는 이유
┃오스 기니스 지음 ┃홍병룡 옮김┃228쪽┃12000원┃IVP

‘카르페 디엠’(Carpe Diem, 지금 이 순간에 충실하라)은 인생에 관한 한, 단연 주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경구다. 책은 그리스도인의 ‘카르페 디엠’을 위한 찬찬한 안내서이다. 저자는 시간에 대한 올바른 관점이 개인의 생활방식에서부터 사회의 역사와 문명에 이르기까지 엄청난 차이를 만들어 낸다고 지적하며, 지금 여기 우리의 오늘을 의미 있게 살아가게 해 줄 참된 관점으로 향하는 길을 열어 준다.


저자는 “가장 위대한 시간관을 가진 사람들이 자기 시간을 가장 잘 사용하고 즐길 수 있다”고 말한다. 무엇을 위해 이렇게 바쁘게 살고 있는지 자문하게 된다면, 하루하루가 그저 무의미하게 흘러가는 것처럼 느껴진다면, 저자의 안내를 따라 시간 속에서 삶의 운율과 의미를 발견하는 이 여정에 동참하기를 권한다.


만화 손양원
┃손양원 정신문화계승사업회 기획
┃서은경 글·그림┃168쪽┃13000원┃생명의말씀사

“사랑의 원자탄”으로 알려진 산돌 손양원 목사의 일생이 ‘만화’로 나왔다. 손양원 목사는 7세에 부모님으로부터 신앙을 물려받고, ‘나병’으로 불리는 한센병 환우들을 위해 전 삶을 바쳤다. 그러한 희생적인 삶 가운데서도 일제의 탄압 속에서 ‘신사참배’를 거부하며 갖은 고생과 고문을 당하고 5년 간 옥고를 치러야 했다.


조국의 광복과 함께 맞은 석방. 그러나 여순사건으로 인해 두 아들을 하나님께 앞서 보낸다. 이러한 가슴 아픈 시련에도 그는 ‘아홉 가지 감사의 제목’을 올려드리고 두 아들을 죽인 청년을 용서하며 자신의 양자로 삼기까지 한다. 그야말로 ‘초월적인 용서와 사랑’의 본을 보여 준 삶이다. 이 책을 통해 온 가족이 쉽게 읽으면서 동시에 깊이 참된 신앙에 대해 이야기 할 수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동해안 산불피해지역 격려금 전달식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는 지난 7월 20일 경북 울진 산돌교회(이학규 목사)에서 동해안 산불피해지역 격려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1부 예배는 총회 사회부장 안경수 목사(아름다운)의 사회로 고숙환 목사(죽변)가 기도하고 고명진 총회장이 말씀을 전했다. 고명진 총회장은 설교를 통해, “우리가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누구나 다 알고 있지만 실제로 그 사랑을 실천하고 있는지는 우리의 심령이 변화되고 성령의 충만함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불가능한 일”이라며 “그리스도의 사랑이 진정으로 전해지고 나눠지도록 하기 위해서는 바로 고통받는 이웃을 돌보고 함께 마음을 품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지금 우리가 동해안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웃을 생각하고 교회를 생각하는 마음에서 시작되며 작은 마음들이 모여 그들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해 나가야 할 때”라고 위로하고 격려했다.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는 “뜻하지 않은 재난으로 고통을 당한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을 방문할 때마다 하루 속히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 이곳에 실천되기를 소망하며 총회 차원에서 피해지역 복구와 재건을 위해 힘을 모으게 됐다”면서 “이를 위해 많은 교회들이 함께 기도로 동역하고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