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구름많음속초 20.9℃
  • 맑음동두천 20.6℃
  • 구름많음파주 20.1℃
  • 구름많음대관령 18.1℃
  • -춘천 20.0℃
  • 구름많음북강릉 20.6℃
  • 구름많음강릉 20.9℃
  • 구름많음동해 19.3℃
  • 박무서울 22.0℃
  • 인천 21.6℃
  • 박무수원 22.1℃
  • 구름많음영월 19.0℃
  • 대전 20.8℃
  • 흐림대구 20.6℃
  • 울산 20.0℃
  • 흐림광주 20.3℃
  • 흐림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0.6℃
  • 제주 22.6℃
  • 흐림성산 20.5℃
  • 서귀포 20.1℃
  • 구름많음강화 20.6℃
  • 구름많음양평 20.0℃
  • 맑음이천 20.3℃
  • 구름조금보은 19.6℃
  • 구름많음천안 20.2℃
  • 구름조금부여 19.8℃
  • 구름조금금산 20.1℃
  • 구름조금김해시 21.1℃
  • 구름조금강진군 22.0℃
  • 흐림해남 21.1℃
  • 구름조금고흥 21.1℃
  • 흐림봉화 18.2℃
  • 구름조금문경 19.7℃
  • 구름많음구미 21.0℃
  • 흐림경주시 19.8℃
  • 맑음거창 19.1℃
  • 구름조금거제 22.1℃
  • 구름조금남해 21.0℃
기상청 제공

출판

화제의 신간

URL복사

고통스런 관계 떠나기┃
게리 토마스 지음┃이지혜 옮김┃353쪽┃20000원┃생명의말씀사
독이 되는 인간관계, 과연 어디까지 견뎌야 하나? 파괴적인 영향력으로부터 어떻게 나를 견고하게 지켜낼까? 이 책은 독이 되는 사람들에 대한 대처법을 심리학적 관점이 아닌 영적 관점에서 설명한다.


그리고 독이 되는 공격으로부터 ‘당신’뿐 아니라 ‘당신의 소명’을 보호하도록 돕는다. 저자는 우리 모두는 죄인이기에 당연히 죄인들에게 손을 내밀어야 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독성은 그와 다르다. 독이 되는 사람들은 내 주위에 존재하며 당신을 쓰러뜨리려 애쓴다.


믿음의 사람이라고 해서 이런 독이 되는 사람들의 공격을 반드시 참아야 하는 건 아니다. 독이 되는 사람들을 적절하게 다루는 것이 중요한 까닭은 하나님 앞에서 우리가 가야 할 길을 의연히 가기 위해서 우리 자신을 지켜야 하기 때문이다.


연애신학┃
권율 지음┃204쪽┃15800원┃샘솟는기쁨

오래전 유별난 연애편지에서 얻은 인사이트로 ‘연애 신학’을 정립한 저자는 ‘성경은 그리스도와 교회의 연애’란 주제를 남녀의 사랑으로 풀어냈다. 연애의 시작과 감정의 실체, 지속적인 연애법, 성욕과 스킨십, 연애의 결말에 이르기까지 청년들을 지도하는 사역 현장의 풍성한 사례와 함께 이 책에 담았다.


연애와 결혼은 연속성과 불연속성을 지니면서 친밀한 관계가 이어진다는 점에서 결혼을 ‘큰 비밀’, 연애를 ‘작은 비밀’이라고 일컬으며, 연애 지침이자 동시에 신앙생활의 원리를 전한다. 저자는 신학적인 질문보다 저마다 의지대로 행동하는 지금 ‘사랑은 감정이 아니라 결단’이라고 정의하고 있으며, 저자의 결혼생활을 통해 읽어낸 진정한 사랑과 연애, 결혼과 가정, 출산과 양육 등을 경험하게 한다.


순종┃
배창돈 지음┃316쪽┃13000원┃교회성장연구소
순종은 그리스도인의 삶의 시작과 마침을 결정하지만, 행함으로 옮기지 않으면 아무것도 아니다. 예수님의 삶은 그 자체로 순종의 삶이었고 끝까지 순종하셨다. 십자가의 죽음 앞에서 ‘다 이루었다’라고 말씀하심으로 이 땅에서의 순종의 사역을 마감하셨다.


우리는 순종하면서 자신의 유익을 계산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예수님의 순종 이유는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함이었다. 믿음의 사람인지 아닌지 스스로 알아볼 수 있는 방법은 바로 순종의 이유에서 찾아보면 된다. 순종할 때에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 드리기 위함인지 아닌지 자신을 살피면 되는 것이다. 성경에서 말하고 있는 순종의 의미를 하나씩 짚어가며, 온전한 순종을 이루는 여정을 시작해 보자.


일어나라 초일류 대한민국┃
김태연 지음┃240쪽┃13000원┃글마당

저자는 오늘날의 기독교인이 1/3이나 가득 찬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하는 현실을 보며, 꼭 필요한 선교적 시도이니 세상에 알리라고 하는 성령의 음성을 듣고 매순간 집필을 하게 된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글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세밀하게 그 다음에 읽을 책을 소개해 주시고 평가할 인물들을 안내해주시는 성령의 민감한 개입을 느끼고 글을 쓴 것이라고 강조한다.


저자는 대한민국이 초일류 국가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소유의 창고까지 동북아의 등불 국가에서 아시아의 전기불 국가로, 그리고 세계의 원자력 대국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한다. 또한 국내 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원인을 중국을 막지 않은 정부에게 돌리며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와 친미 외교정책을 더욱 확고히 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