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홍석훈 목사, 침례교대전지역연합회 34대 회장 취임

전도대회 활성화와 한국침신대 연계 강화 뜻 밝혀

 

침례교대전지역연합회는 지난 1월 17일 신탄진교회(홍석훈 목사)에서 32차 정기총회 및 회장 이취임예배를 드렸다.

 

1부 회무는 33대 회장 김시중 목사의 사회로 회원점명, 개회선언, 회순통과, 회의록 서기 선정, 총무보고, 감사보고, 재무보고, 규약 수개정, 임원선임 및 신구임 원교체, 신안건 토의, 회의록채택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침례교대전지역연합회는 홍석훈 목사(신탄진)를 회장으로, 제1부회장에 구재석 목사(새둔산), 제2부회장 박주현 목사(낮은자)를 신임원으로 선임했다. 총무는 노승경 목사(새대전)를 연임했다. 규약수개정은 총무를 사무총장으로 이름을 바꾸는 안건이 통과됐다. 이어 모든 회무를 끝내고 곧바로 이취임예배를 시작했다.

 

사무총장 노승경 목사(꿈이자라는)의 사회로 진행한 이취임예배는 다함께 183장을 부른 후 연합회 증경회장 가순권 목사(도마동)가 기도를, 연합회 직전회장 김시중 목사(예수사랑)가 “가데스 바네아”(민 14:1~10)란 주제로 말씀을 선포했다.

 

김 목사는 “지금 코로나 팬데믹 상황이 2년이 지나고 있다. 다들 아이를 낳지 않아 주일학교가 어렵다고 하고 코로나 때문에 교회가 어렵다고 한다. 그런데 우리는 이것을 어떤 마음으로, 어떤 태도로 보고 있는가”라며 “위기는 곧 기회다. 모든 목사님들이 오히려 이 모든 것을 기회로 만들고 더 성장하기를 주의 이름으로 축복한다”고 강권했다.

 

이날 이취임예배는 총회 제1부총회장 김인환 목사(함께하는)와 한국침신대 김선배 총장이 참석해 이임하는 김시중 목사를 격려하고 새로 취임하는 홍석훈 목사를 축복했다. 이어서 홍석훈 신임회장이 직전 회장인 김시중 목사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취임사를 통해 홍석훈 회장은 한국침신대와의 협력과 연합회 자체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전도대회를 총회의 100만 뱁티스트 운동과 연계해 더욱 활성화시킬 뜻을 밝히며 “코로나 팬데믹이 장기화되면서 많은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지만 그래도 우리에게는 살아있는 하나님의 말씀이 있고, 복음의 능력이 있고, 또 성령의 능력이 있다. 정말 위기가 기회가 돼서 우리 침례교회가 다시 새 힘을 얻어 하나님께서 다시 회복시켜주시고 더 부흥하게 해주시는 역사가 있을 줄로 믿는다”고 권면했다.

 

취임사가 끝난 후 김용혁 목사(노은)의 축도로 모든 순서를 마무리했다.

대전=범영수 차장



배너

총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