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31 (일)

  • 흐림속초 25.2℃
  • 흐림동두천 26.3℃
  • 흐림파주 26.5℃
  • 흐림대관령 22.3℃
  • 흐림춘천 27.3℃
  • 북강릉 25.4℃
  • 흐림강릉 26.7℃
  • 흐림동해 25.2℃
  • 흐림서울 28.6℃
  • 인천 28.9℃
  • 수원 28.3℃
  • 흐림영월 25.0℃
  • 대전 26.4℃
  • 흐림대구 26.9℃
  • 울산 26.2℃
  • 흐림광주 27.3℃
  • 흐림부산 26.3℃
  • 흐림고창 28.0℃
  • 제주 26.3℃
  • 흐림성산 26.5℃
  • 천둥번개서귀포 26.2℃
  • 흐림강화 26.9℃
  • 흐림양평 27.0℃
  • 흐림이천 26.8℃
  • 흐림보은 25.9℃
  • 흐림천안 27.4℃
  • 흐림부여 25.6℃
  • 흐림금산 25.2℃
  • 흐림김해시 26.4℃
  • 흐림강진군 26.1℃
  • 흐림해남 25.9℃
  • 흐림고흥 25.1℃
  • 흐림봉화 25.6℃
  • 흐림문경 25.7℃
  • 흐림구미 27.9℃
  • 흐림경주시 27.3℃
  • 흐림거창 25.8℃
  • 흐림거제 25.4℃
  • 흐림남해 25.4℃
기상청 제공

기관 및 단체

고 김용해 목사 자녀 김반석 사모 침례교 유물 기증

 

한국침례신학대학교(김선배 총장)는 5월 24일 고 김용해 목사의 자녀 김반석 사모(남편 윤두한 목사)가 학교를 방문해 교단 역사와 관련한 유물 및 장학금 300만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증은 동아기독교, 해방 이후의 교단 재건, 남침례회와의 제휴, 교단 분열과 통합과정에서 지도자로서 중요한 역할을 감당했던 김용해 목사(1906~1971)의 개인적인 물품들이다. 


김용해 목사는 우리에게는 교단 최초로 쓰여진 대한기독교침례교회사(1964년)의 저자로 알려져 있다. 이번 기증은 김용해 목사의 친 딸인 김반석 사모가 그동안 소장해오던 것들로 대한기독교침례교회사 자필원고(1962)와 관련 자료, 설교원고, 간추린 침례교회사(1956), 보관서류, 각종 사진 등이다.


이번 기증을 주선한 김용해 목사의 외손녀인 윤진 교수(예수대학교 간호학)와 직접 유물을 기증한 김반석 사모는 “신학교가 교단의 역사자료를 소중히 여겨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 복음 전도와 성경에 충실했던 한국침례교의 신앙이 한국침신대를 통해 배출되는 영적 지도자들에게도 계속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유물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김선배 총장은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우리 대학과 침례교단을 사랑해 귀한 유물 기증과 장학금을 후원하신 김반석 사모님과 윤 진 교수님께 진심으로 감사를 전하며, 학교는 교단과 한국 교회를 이끌어 갈 훌륭한 지도자들을 양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감사를 표했다.


한편 김용해 목사는 1906년 9월 20일에 전북 익산군 웅포면 송천리에서 태어나 장마리아 전도부인의 전도로 용안교회에서 신앙생활을 시작했다. 1940년 원산에서 개최했던 제35회 대화회에서 최성업 목사와 함께 목사안수를 받았고 교단 대표 32인과 함께 감옥생활을 겪었다. 해방 이후, 노재천, 장석천 목사와 함께 교단 재건의 주역이었으며 남침례회와의 제휴 과정에도 깊이 관여했다. 1959년 교단이 포항총회와 대전총회로 갈라지고 이어 1968년 교단이 통합될 때 합동총회장으로 선출됐다. 


김용해 목사는 송천교회(1944), 군산교회(1952), 전주교회(1952), 광주교회(1953), 이리교회(1953), 대조교회(1952) 등을 세우는데 일조하며 평생을 목회자와 교단 지도자로 헌신했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동해안 산불피해지역 격려금 전달식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는 지난 7월 20일 경북 울진 산돌교회(이학규 목사)에서 동해안 산불피해지역 격려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1부 예배는 총회 사회부장 안경수 목사(아름다운)의 사회로 고숙환 목사(죽변)가 기도하고 고명진 총회장이 말씀을 전했다. 고명진 총회장은 설교를 통해, “우리가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누구나 다 알고 있지만 실제로 그 사랑을 실천하고 있는지는 우리의 심령이 변화되고 성령의 충만함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불가능한 일”이라며 “그리스도의 사랑이 진정으로 전해지고 나눠지도록 하기 위해서는 바로 고통받는 이웃을 돌보고 함께 마음을 품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지금 우리가 동해안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웃을 생각하고 교회를 생각하는 마음에서 시작되며 작은 마음들이 모여 그들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해 나가야 할 때”라고 위로하고 격려했다.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는 “뜻하지 않은 재난으로 고통을 당한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을 방문할 때마다 하루 속히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 이곳에 실천되기를 소망하며 총회 차원에서 피해지역 복구와 재건을 위해 힘을 모으게 됐다”면서 “이를 위해 많은 교회들이 함께 기도로 동역하고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