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4 (목)

  • 구름조금속초 28.7℃
  • 구름많음동두천 27.7℃
  • 구름많음파주 29.2℃
  • 구름많음대관령 24.5℃
  • 흐림춘천 28.7℃
  • 구름조금북강릉 26.9℃
  • 구름많음강릉 28.4℃
  • 흐림동해 26.2℃
  • 구름조금서울 29.3℃
  • 구름조금인천 27.5℃
  • 구름조금수원 29.6℃
  • 구름많음영월 27.4℃
  • 구름많음대전 30.3℃
  • 흐림대구 30.2℃
  • 구름조금울산 30.8℃
  • 흐림광주 30.0℃
  • 구름조금부산 30.2℃
  • 구름많음고창 30.3℃
  • 구름조금제주 31.7℃
  • 맑음성산 31.3℃
  • 맑음서귀포 29.9℃
  • 구름조금강화 28.6℃
  • 구름많음양평 29.3℃
  • 구름많음이천 29.8℃
  • 흐림보은 28.8℃
  • 구름많음천안 29.6℃
  • 구름많음부여 30.4℃
  • 구름많음금산 28.6℃
  • 구름많음김해시 31.0℃
  • 구름많음강진군 30.7℃
  • 구름많음해남 29.6℃
  • 구름많음고흥 29.4℃
  • 흐림봉화 26.9℃
  • 흐림문경 29.0℃
  • 구름많음구미 30.5℃
  • 맑음경주시 32.4℃
  • 흐림거창 28.7℃
  • 구름많음거제 29.9℃
  • 구름많음남해 30.5℃
기상청 제공

기관 및 단체

고 김충기 목사 유품 한국침신대 기증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김선배 박사) 부설 침례교신학연구소(소장 김태식 교수)는 교단을 넘어 한국 교계와 전 세계에 성령의 부흥운동을 일으키며 강남중앙침례교회(최병락 목사)를 세워 한국의 대표적인 교회로 성장시킨 고 김충기 목사(1932~2020)의 개인적인 물품들을 기증받았다. 이번 기증은 김충기 목사의 삼남인 김성국 목사(해남 반석, 사진 오른쪽)가 그동안 소장해오던 것들로 성경책, 개인 수첩, 각종 설교노트, 기념품, 서적, 필기류, 각종 사진 등이다.


고 김충기 목사는 1932년 충남 부여 암수리에서 태어나 어머니인 김경자 집사(1909~1980)로부터 신앙을 물려받았다. 1946년 박기양 목사의 주례로 침례를 받은 김충기 목사는 1955년부터 목회를 시작해 반조침례교회(1958~1961), 함열교회(1962~1966) ‘대구중앙교회(1967~1976)에서 담임 사역을 했다. 성령을 체험하고 1960년부터 부흥집회를 인도하기 시작했고 1964년 12월 함열교회에서 목사안수를 받았다. 


1976년 2월 1일 서울청담동 69-4번지에 강남중앙침례교회를 개척했고 이어 부흥해 1978년 11월 19일에 현 위치인 논현동 240번지에 교회를 신축했다. 김충기 목사는 이곳에서 26년간(1978~2002) 사역하면서 교회를 교단과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교회로 성장시켰으며 양수리 수양관(1982년 설립)을 성령 운동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하게 했다.


고 김충기 목사는 한국침례신학대학교 목회대학원을 졸업했으며 미국 아리조나주 그랜드캐니언대학교, 텍사스주 달라스침례대학교, 한국침례신학대학교로부터 명예신학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한국기독교총연합회 공동회장, 기독교한국침례회 제45대 총회장, 1990년 제16차 침례교 세계대회 대회장, 한국 기독교 부흥협의회 제19대 회장, 한국기독교기도원총연합회 총회장, 사단법인 군복음화 후원회 이사, 침례신문사 이사장, 양수리 수양관 관장 등을 역임했다. 저서로는 생명을 아끼시는 하나님 등 10여 권의 저서가 있다.


 고 김충기 목사는 1958년 박인애 사모(2022년 4월 5일 작고)와 결혼해 슬하에 4남 1녀를 두었다. 큰 아들인 김성호와 셋째 아들인 김성국은 목사로, 둘째와 넷째 아들은 지역교회의 안수집사로, 막내 딸은 목회자 사모로 모든 자녀들이 신앙의 길을 걷고 있다. 이번 유품들을 기증한 김성국 목사는 “아버님의 유물을 통해 미래의 사역자들이 대한민국의 복음화와 믿음으로 진정한 하나님의 일꾼들이 되기를 바란다”며 기증 소감을 밝혔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동해안 산불피해지역 격려금 전달식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는 지난 7월 20일 경북 울진 산돌교회(이학규 목사)에서 동해안 산불피해지역 격려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1부 예배는 총회 사회부장 안경수 목사(아름다운)의 사회로 고숙환 목사(죽변)가 기도하고 고명진 총회장이 말씀을 전했다. 고명진 총회장은 설교를 통해, “우리가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누구나 다 알고 있지만 실제로 그 사랑을 실천하고 있는지는 우리의 심령이 변화되고 성령의 충만함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불가능한 일”이라며 “그리스도의 사랑이 진정으로 전해지고 나눠지도록 하기 위해서는 바로 고통받는 이웃을 돌보고 함께 마음을 품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지금 우리가 동해안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웃을 생각하고 교회를 생각하는 마음에서 시작되며 작은 마음들이 모여 그들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해 나가야 할 때”라고 위로하고 격려했다.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는 “뜻하지 않은 재난으로 고통을 당한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을 방문할 때마다 하루 속히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 이곳에 실천되기를 소망하며 총회 차원에서 피해지역 복구와 재건을 위해 힘을 모으게 됐다”면서 “이를 위해 많은 교회들이 함께 기도로 동역하고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