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4 (목)

  • 구름조금속초 28.7℃
  • 구름많음동두천 27.7℃
  • 구름많음파주 29.2℃
  • 구름많음대관령 24.5℃
  • 흐림춘천 28.7℃
  • 구름조금북강릉 26.9℃
  • 구름많음강릉 28.4℃
  • 흐림동해 26.2℃
  • 구름조금서울 29.3℃
  • 구름조금인천 27.5℃
  • 구름조금수원 29.6℃
  • 구름많음영월 27.4℃
  • 구름많음대전 30.3℃
  • 흐림대구 30.2℃
  • 구름조금울산 30.8℃
  • 흐림광주 30.0℃
  • 구름조금부산 30.2℃
  • 구름많음고창 30.3℃
  • 구름조금제주 31.7℃
  • 맑음성산 31.3℃
  • 맑음서귀포 29.9℃
  • 구름조금강화 28.6℃
  • 구름많음양평 29.3℃
  • 구름많음이천 29.8℃
  • 흐림보은 28.8℃
  • 구름많음천안 29.6℃
  • 구름많음부여 30.4℃
  • 구름많음금산 28.6℃
  • 구름많음김해시 31.0℃
  • 구름많음강진군 30.7℃
  • 구름많음해남 29.6℃
  • 구름많음고흥 29.4℃
  • 흐림봉화 26.9℃
  • 흐림문경 29.0℃
  • 구름많음구미 30.5℃
  • 맑음경주시 32.4℃
  • 흐림거창 28.7℃
  • 구름많음거제 29.9℃
  • 구름많음남해 30.5℃
기상청 제공

기관 및 단체

스리랑카 국가부도 사태

FMB 현지선교사 도움 요청

 

스리랑카는 지난 4월 12일 대외부채 510억 달러(62조 9000억원) 상환을 잠정 중단하면서 일시적 디폴트를 선언했다. 


현재 스리랑카는 발전 연료 부족으로 하루 13시간이 넘는 순환 단전이 발생하고 있으며, 연료, 식품, 의약품, 종이 등 기본적인 필수품 수입에도 큰 차질이 생겼다. 잠정 폐쇄되는 해외 공관 수 또한 2021년 말부터 계속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10년부터 스리랑카에서 사역을 이어온 최선봉 선교사(FMB)는 현재 스리랑카의 상황에 대해 “전쟁이 끝난 직후의 혼란과 기근의 상태”라고 표현했다. 현지 목회자들이나 성도들은 하루 세 끼 식사하는 것 마저 힘든 상황이다.


최 선교사는 “목회자들의 사례비는 지난해 말부터 거의 중단돼 생계가 어려운 상황이며 대중교통도 마비돼 성도들이 교회에 와서 예배를 드리기도 힘든 그야말로 사면초가에 놓여 있다”며 “일단 목회자들만이라도 좀 생계의 문제를 해결해 줘서 목회자들이 하나님의 부르심과 소명에 따라서 실망과 좌절에 빠져 있는 성도들을 다독이고 그들에게 믿음의 담대함을 심어주기를 바란다”며 한국 교회에 도움을 요청했다.


최 선교사는 스리랑카는 우리나라 돈으로 한 달에 7만 원 정도면 5~6명 정도가 생계를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하며 “목회자 200가정 정도를 선정을 해서 각 가정에 한 달에 7만 원씩 1년간만 후원을 해주면 목회자들이 생계 문제를 해결하고 또 교회 사역과 성도들, 복음 전파 사역들을 잘 감당해 나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해외선교회 주민호 회장은 “지금 스리랑카가 국가 부도 상태가 놓여 자체적으로 벗어나기 힘든 것 같다. 이러한 때에 먼저 구원을 받고 복음을 전해야 할 우리 한국 교회가 적극적인 기도와 관심을 가져주시면 감사하겠다”며 해외선교회 홈페이지에 긴급기도제목을 올림과 동시에 다각적인 방법으로 스리랑카 현지교회를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동해안 산불피해지역 격려금 전달식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는 지난 7월 20일 경북 울진 산돌교회(이학규 목사)에서 동해안 산불피해지역 격려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1부 예배는 총회 사회부장 안경수 목사(아름다운)의 사회로 고숙환 목사(죽변)가 기도하고 고명진 총회장이 말씀을 전했다. 고명진 총회장은 설교를 통해, “우리가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누구나 다 알고 있지만 실제로 그 사랑을 실천하고 있는지는 우리의 심령이 변화되고 성령의 충만함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불가능한 일”이라며 “그리스도의 사랑이 진정으로 전해지고 나눠지도록 하기 위해서는 바로 고통받는 이웃을 돌보고 함께 마음을 품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지금 우리가 동해안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웃을 생각하고 교회를 생각하는 마음에서 시작되며 작은 마음들이 모여 그들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해 나가야 할 때”라고 위로하고 격려했다.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는 “뜻하지 않은 재난으로 고통을 당한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을 방문할 때마다 하루 속히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 이곳에 실천되기를 소망하며 총회 차원에서 피해지역 복구와 재건을 위해 힘을 모으게 됐다”면서 “이를 위해 많은 교회들이 함께 기도로 동역하고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