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세우고 섬기며 든든히 서가는 고창 삼광교회

 

붉은 황토빛 논밭이 시원스레 펼쳐진 상하면을 지나 삼광교회(윤보열 목사)는 40여년을 그곳에서 소금으로, 빛으로 서 있었다. 1983년 4월, 김범일 전도사는 이곳에서 주님의 목회를 생활로 실천하며 시작했다. 정말 가난하고 어려웠던 시절, 주민들을 계몽하며 땀과 눈물로 목회하기를 수십년, 그동안 교회는 대내외적으로 역량을 갖추며 든든해졌고 하나님은 이제 그 바탕 위에서 교회와 성도들을 성장과 성숙의 장으로 이끌기 위해 2014년 1월 2대 담임목사로 윤보열 목사를 이곳으로 부르셨다. 9월의 맑은 가을날 지역사회에서 사람을 세우고 지역을 섬기며 목회하고 있는 윤보열 목사를 만났다.

 


● 간단한 목사님 소개를 해주세요.
고향인 전남 해남에서 6세 때부터 교회를 다녔고 공군 부사관으로 9년 6개월을 근무하며 성경공부 하던 중 23세 때 말씀으로 찾아오신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났습니다. 그 후 신학교를 졸업하고 반석교회(이근영 목사)와 오산중앙교회(이평화 목사)를 섬겼고, 남원강복교회를 개척해 목회한 후 김제 회성교회에서 15년을 목회하고 삼광교회에서 9년째 목회하고 있습니다.

출생부터 여기까지 하나님의 인도하심 속에 걸음걸음 은혜와 축복의 여정이었음을 고백하게 되며 특히 목회자로 부르시고 써주심에 무엇보다 감사합니다.

 


● 삼광교회의 개척 이후 지금까지 어떤 사역을 이뤄졌는지 궁금합니다.
삼광교회는 30년 전 고 김범일 목사님께서 개척한 교회입니다. 교회 개척 초기부터 개척초기부터 농촌계몽활동을 활발하게 전개했고 농촌소득증대사업을 벌여 다양한 생활목회를 해오셨던 관계로 교회에 가난하고 소외된 분들이 함께 생활하며 사셨습니다. 또한 김 목사님은 현재 자산규모 200억의 삼광신협을 설립하셨고(1991년), 장애인시설인 아름다운 마을(2004년 설립)에는 현재는 50여명의 원생들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2014년 김범일 목사님 후임으로 부임해 4개월 정도를 교회 안팎으로 환경미화에 땀을 흘렸고 성도들을 오직 주님의 마음으로 섬기기에 최선을 다했습니다.  이제는 온 성도들이 서로 협력하고 목회자 부부의 진심을 알아 교회는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도 해마다 부흥의 은혜를 덧입고 있어 감사합니다.

보통 농촌지역 같지 않게 젊은 성도들이 목회 사역에 큰 동력이 되고 있어 감사하고 교회와 직간접으로 연관이 있는 삼광신협, 대산노인복지센터, 아름다운마을, 동행데이케어센터 등의 직원들도 함께 신앙생활 할 수 있어 감사합니다.

 


● 목사님의 목회 주안점이 있으시면.
저는 어느 곳에서 사역하던 늘 농촌교회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인내하며 최선을 다해왔던 것 같습니다. 특히 주님이 맡겨준 성도들은 황인순 사모와 함께 한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섬겨왔습니다.


매사에 주어지는 일에 성실하게 감당하려고 하며 무슨 일이든 참고 인내하는 것을 통해 때가 되면 하나하나 이루어가시는 하나님의 일하심을 알기에 부단히 기도하며 기대하는 사역자로 살고 있습니다.


삼광교회 부임 이후로 성도들의 신앙성숙을 위해 기도하는 가운데 현재는 성도들의 신앙코칭을 접목해 진행하고 있는데 성도들의 반응이 매우 좋은 편입니다.

 


● 최근 교회를 새단장하고 임직예배가 있었다는데 소개해 주세요.
호남권에서 교회 관련 건축으로 좋은 신뢰를 쌓고 있는 광주 본향교회 ㈜예탑대표 이창수 장로가 신실하게 전체 새단장을 맡아주셨습니다. 예배당 전체와 게스트하우스 등을 최신 감각으로 새단장 했고 구식당과 목욕탕을 헐고 주차장을 넓게 확보했고 구 예배당을 개조해 식당을 새롭게 꾸몄습니다.


2020년 10월에 새단장 예배를 시작으로 근 4개월에 걸쳐 추위를 이기며 공사가 진행돼 2021년 1월에 마칠 수 있었습니다. 건물들이 워낙 오래돼 성도들의 기도와 협력 가운데 특별헌금 없이 잘 마칠 수 있었고 새단장된 예배당을 보면 너무나 감사하고 성도들이 더 좋아하고 있습니다.


새단장을 마치고 2022년 4월 23일 창립 39주년 임직감사예배를 드렸습니다. 은퇴장로 2명,명예장로 2명, 명예안수집사 1명, 명예권사 3명. 장로 2명, 안수집사 3명, 권사 10명을 세우고 교회가 복음전도와 선교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습니다. 현재 파송선교사가 한 가정이지만 앞으로 계속적으로 늘려가며 2023년 창립40주년을 기념해 선교지에 교회설립을 위해 기도 중이며 나누고 섬기는 사역에 더욱 힘을 보탤 계획입니다.

 


● 농어촌에서 목회하는 목회자들께 전하고 싶은 말이 있으면.
28년을 농촌에서 목회해왔는데 지금 생각하면 실수도 많고 항상 부족해 늘 채우려고 애쓰며 사역해온 것 같습니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목회자가 어느 곳에서 사역하든 끝맺음을 하라는 말을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그래야 다음 단계로 넘어간다고 생각합니다. 즉 그 곳에서 주님이 맡겨진 일에 최선을 다할 때 그 모습을 보시고 또 다음 단계로 목회자를 이끌어가신다고 생각합니다. 고 김범일 목사님께서 저를 왜 이곳으로 오라 하셨는지 궁금했는데 목사님이 생전에 말씀하시기를 다른 목회자들은 다 어렵다고 더 지원해달라고 하는데 저는 이제 그만 자립하겠다며 그만 받겠다고 한 그 한마디를 마음에 들어 하셨다고 하셨습니다. 받으려고 하면 한이 없고 자립하려고 하니 그만큼 절박해지고 하나님께 매달리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전국에서 사역하던 모든 동역자들이 어느 곳에서든 오직 주님만 바라보며 힘써 달려가 주 앞에 섰을 때 착하고 충성된 종이라는 칭찬받는 사역자들이 되기를 함께 기도합니다.

 


 

김경배 목사
호남·제주지방국장


배너

배너

총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