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한성서공회, 미얀마 파오어 첫 번역 성경 봉헌

대한성서공회는 지난 2월 19일 미얀마 샨주의 타웅지 마을에 있는 로웨이 카웅 교회(Lwai Kaung Church)에서 미얀마 파오어 첫 번역 성경 봉헌식을 열었다. 


파오 부족은 인구가 200만 명에 이르는 큰 부족이지만 그 중 기독교 인구는 1000여 명 밖에 되지 않고, 대부분의 부족 사람들은 뿌리 깊은 불교신자다. 하지만 2009년에 파오어 신약성경이 발간되면서 현지 사람들에 대한 복음 선교가 본격화됐으며, 불교 승려가 하나님의 말씀을 접하고 개종해 목사가 되는 등의 역사도 있었다. 이후 파오 기독교인들은 파오어 구약 번역을 더욱 간절히 기다리고 있었다.


2011년 명성교회(김하나 목사)의 후원으로 파오어 구약성경 번역이 시작됐고 쿤 바산 목사를 비롯한 파오어 성경 번역자와 검토자들이 매일 모여 번역에 힘썼다. 또한 그 과정에서 대한성서공회 번역실이 성경 번역 컨설팅에 동참하며 힘을 보탰다. 2019년 말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이동과 모임이 제한돼 성경 번역과 컨설팅 과정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현지 번역 팀의 노력과 명성교회의 지속적인 후원으로 파오 부족의 첫 번역 성경전서 봉헌식이 열렸다.


봉헌식이 열린 로웨이 카웅 교회는 100여 년 전 샨주 시장에서 우연히 복음을 듣고 기독교인이 된 첫 파오 기독교인 4명이 세운 최초의 파오 부족 교회이다. 처음에는 마을 사람들이 모두 불교신자여서 비밀리에 예배를 드리고 다른 부족에게 찾아가 세례를 받았다. 이렇게 믿음을 지킨 사람들이 나무를 베어 직접 지은 교회에서 뜻깊은 봉헌식이 열린 것이다. 봉헌식은 1000명 이상이 참석해 교회 내부는 물론 교회 마당까지 사람들로 가득했다. 지역 기독교 지도자들을 포함한 많은 파오 부족 사람들이 성경 봉헌의 기쁨을 함께 나눴다.


파오 부족은 교회 마당에서 전통악기를 연주하고 찬양을 부르며 성경 봉헌을 기뻐했다. 축제와 같은 분위기 속에서 파오어 성경전서는 교회로 운반해 들어왔다. 파오어 성경전서를 받을 때는 모든 사람들이 손에 성경을 들고 “할렐루야”를 외치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고, 구약성경 번역을 후원해 준 한국의 명성교회에 감사를 표하며 감사패를 전달하는 시간도 가졌다.


미얀마성서공회 총무 코이 람 탕 목사는 봉헌식에서 파오 부족 사람들과 현지 교회 성도들을 대표해 긴 성경 번역 프로젝트가 마무리되기까지 함께해준 명성교회와 대한성서공회에 감사를 표했다. 


파오어 구약 번역의 번역자였던 쿤 바산 목사는 “저희는 오늘 파오어 성경전서를 받았다. 우리의 기쁨을 이루 말할 수 없다. 하나님께 감사드리고 번역과 출간하기까지 긴 여정을 함께 해준 명성교회에도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2021년 기준 전 세계 7376개의 언어 중 파오 부족과 같이 성경전서가 번역된 언어의 수는 719개에 불과하다. 여러 소수민족들은 폐쇄적인 분위기와 언어의 장벽으로 복음을 듣기 어렵고, 소수민족 기독교인들은 자신의 언어로 된 성경이 없어 말씀을 온전히 이해하기 어렵다. 대한성서공회 측은 “더 많은 소수민족들이 파오 부족과 같이 자신의 언어로 된 성경을 받아볼 수 있도록 기도가 필요하다. 성경전서를 받은 파오 부족이 성경을 중심으로 성장하고, 아직 복음을 듣지 못한 파오 부족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할 수 있게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범영수 부장



배너

총회

더보기
‘신사참배 거부의 역사 계승하자’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직무대행 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는 지난 5월 21일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피영민) 로고스홀에서 ‘2024 한국침례교회 역사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1944년 5월 10일, 일제에 의한 “교단폐쇄령”으로 교단이 폐쇄된 지 80년을 맞이해 일제 강점기 시절 침례교회의 활동과 역사적 저항을 살펴보고 이에 대한 의미를 찾는 시간이었다. 이날 행사는 총회 교육부장 박보규 목사(청주상록)의 사회로 한국침신대 피영민 총장이 환영인사를 하고 김일엽 총무가 인사말을 전했다. 김일엽 총무는 “교단이 해체된 역사와 아픔을 우리는 기억하고 신앙의 선진들의 저항과 수난의 역사를 기억해야 한다”며 “오늘 이 포럼이 과거를 되돌아보며 하나님 말씀과 신앙에 타협하지 않은 용기와 저항, 순교의 정신을 본받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호남신학대학교 최상도 교수(신학과, 역사신학)가 “일제 강점기의 신사참배와 한국 개신교의 순교”란 제목으로 주제 강연을 시작했다. 최 교수는 일제시대 독립운동에 참여한 그리스도인의 신앙고백적 독립운동을 발굴해 순교자로 추서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침례교회역사연구회 회장 김대응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