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침례교회 협동정신

사도행전 2장은 성령의 역사가 일어나고, 그때 세워진 예루살렘교회는 사도들의 말씀과 기도, 그리고 구제와 섬김의 사역을 통해 예수님의 사랑을 펼쳐나갔다.


초대교회가 나눔과 섬김의 사역을 전개한 이유는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예수님의 말씀을 몸소 실천한 것이다. 초대교회 시기, 바울과 여러 사도들, 그리고 그들의 동역자들이 세운 교회들은 이웃을 돌봤다. 이 초대교회의 정신은 계속해서 전수되고 계승돼 오늘에 이르고 있다. 조선에 복음을 들고 온 선교사들도 의료와 교육, 보육 등 소외된 계층을 향해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며 한국교회의 토대를 세웠다.


130여년 전, 말콤 펜윅을 통해 세워진 침례교회도 성경을 바탕으로 초대교회의 정신을 계승해 왔다. 교회의 수나 성도들은 정확한 통계를 낼 수 없었지만, 마을의 한 가정에 복음이 들어가면 그 가정을 통해 여러 가정들이 복음을 접한 뒤, 모이기 시작했고 부족한 것을 서로 나누며 살았다. 쪽복음을 들고 여러 마을과 고을을 순회하며 섬겼던 순회선교사들도 자비량으로 다니며 마을마다 복음을 전하는데 전념했다. 초기 침례교회는 철저하게 초대교회를 본받기 위해 몸부림쳤으며 이름 모를 수 많은 순회 사역자들이 복음이란 이름 아래 순교했다.


이 같은 복음의 열정은 지금의 침례교회를 있게 한 원동력이 됐다. 그리고 이러한 섬김과 나눔의 정신은 침례교회의 협동사역(CP)으로 정착했다.


특별히 우리 교단은 최근 튀르키예와 시리아에 발생한 강진으로 수많은 이들이 삶의 터전을 잃고 신음하고 있는 이들을 위해 모금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해외선교회는 긴급구호팀을 파견해 피해지역에 구호물자를 전달하고 말씀과 기도로 위로했다. 최근 112차 김인환 총회장도 위기관리위원회 위원장 가순권 목사(도마동)와 해외선교회 관계자가 함께 튀르키예를 방문해 이재민을 직접 만나 구호사역을 펼쳤다. 성도들과 함께 기도와 헌신으로 모여진 마음이 상처와 계속된 여진에 불안에 떨고 있는 이재민들에게 작은 위로와 희망이 되리라고 믿는다.


총회는 오는 4월 9월 부활절까지 CP 사역을 후원하기 위한 후원헌금 모집을 전개하고 있다. 이 헌금은 침례교회를 섬기는 미자립기관 사역 지원과 목회 사역을 은퇴한 원로 목회자 생활지원비, 해외선교사 지원, 다음세대 사역 지원 등 다양한 교단 사역을 지원하는데 사용해 왔다. 목적 헌금에 따라 후원하는 사역분야도 다양해졌다. 지원 액수도 많을 수밖에 없는 만큼 교회마다 재정적인 부담이 클 수도 있을 것이다. 우리 교단은 전적으로 총회(협동)비를 통해 운영되고 있기에 총회 사업의 예산 내에서만 책정하고 집행하고 있는 한계가 있다. 이러한 특별 후원 사업은 전적으로 개교회의 관심과 후원이 이뤄질 때 비로소 가능한 일일 것이다.


아무튼, 침례교회의 협동정신은 초대교회의 사역을 계승하고, 예수님의 사랑의 뜻이 담겨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침례교회마다 이와 같은 협동정신이 개 교회 내 각 기관에도 흘러가기를 바란다. 특별히 침례교 공동체 안에서 아름다운 화합이 이뤄지고, 협동정신이 기관 사역에까지 이어져 나가기를 기대해 본다. 지금이야말로 이웃을 사랑하는 그리스도인의 마음이 믿지 않는 이웃에게까지 전해질 수 있도록 총회 CP 사역에 개교회의 관심과 참여가 적극적으로 이뤄지기를 바라 마지않는다.



배너

총회

더보기
‘신사참배 거부의 역사 계승하자’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직무대행 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는 지난 5월 21일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피영민) 로고스홀에서 ‘2024 한국침례교회 역사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1944년 5월 10일, 일제에 의한 “교단폐쇄령”으로 교단이 폐쇄된 지 80년을 맞이해 일제 강점기 시절 침례교회의 활동과 역사적 저항을 살펴보고 이에 대한 의미를 찾는 시간이었다. 이날 행사는 총회 교육부장 박보규 목사(청주상록)의 사회로 한국침신대 피영민 총장이 환영인사를 하고 김일엽 총무가 인사말을 전했다. 김일엽 총무는 “교단이 해체된 역사와 아픔을 우리는 기억하고 신앙의 선진들의 저항과 수난의 역사를 기억해야 한다”며 “오늘 이 포럼이 과거를 되돌아보며 하나님 말씀과 신앙에 타협하지 않은 용기와 저항, 순교의 정신을 본받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호남신학대학교 최상도 교수(신학과, 역사신학)가 “일제 강점기의 신사참배와 한국 개신교의 순교”란 제목으로 주제 강연을 시작했다. 최 교수는 일제시대 독립운동에 참여한 그리스도인의 신앙고백적 독립운동을 발굴해 순교자로 추서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침례교회역사연구회 회장 김대응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