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순종과 불순종, 존망을 가른다

창세기 1장 27~28절, 마가복음 16장 15~16절
박영수 목사
늘푸른교회
경성지방회 회장

하나님은 우리에게 생육하고 번성하라고 명하셨다(창 1:27~28).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과 불순종하는 것은 어떠한 차이를 가져오는가를 사례를 통해 살펴보기로 한다.


2022년 6월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인구는 약 5157만 명이다. 이스라엘은 2020년 기준으로 922만 명이다. 2020년 출산율은 우리나라가 0.8명이고, 이스라엘이 2.9명이다. 이 출산율대로라면 90년 후 양국의 인구는 얼마가 될까? 


현재 인구는 한국이 5157만 명이고 이스라엘이 922만 명으로 한국:이스라엘=5.6:1이다. 인구변화방정식 y=аbⁿ(참조: ‘저출산 극복 p.33)에 대입하면, 30년 후에는 한국이 2063만 명, 이스라엘은 1337만 명이 돼 그 격차는 1.5:1로 좁혀진다. 60년 후에는 한국이 825만 명, 이스라엘은 1939만 명이 돼 인구는 역전돼 1:2.4로 이스라엘이 오히려 커진다.


90년 후는 한국 330만 명, 이스라엘은 2811만 명이 돼 그 격차는 1:8.5로 벌어져 이스라엘이 더욱 커진다. 현 출산율대로라면 90년 후 우리나라는 인구 330만 명의 노인국이 돼 국가소멸·민족소멸을 목전에 두고 있는 반면에, 이스라엘은 생산연령인구가 많은 2811만 명의 젊고 밝은 미래의 나라가 돼 있을 것이다.


왜 위와 같은 결과가 나오게 될까? 한국은 “생육하고 번성하라”고 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경청하지 않고 하나님의 축복을 외면해 생육하고 번성하기를 거절해 자녀를 하나도 낳기를 싫어해 0.8명만을 낳고자 한 결과이고, 이스라엘은 하나님을 사랑하고 두려워해 말씀에 순종해 자녀를 셋을 낳은 결과이다. 유대인들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이 지혜이고 그것이 축복으로 돌아온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이 분석을 살펴볼 때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과 불순종하는 것은 존망(存亡)을 가르는 결과를 가져온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국가소멸의 비극은 막아야 한다. 출산율 0.8명은 저주를 불러오며 그 결과는 국가와 민족의 소멸이라는 재앙이다. 우리나라는 속히 이 재앙을 탈출해야 한다. 



배너

총회

더보기
‘신사참배 거부의 역사 계승하자’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직무대행 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는 지난 5월 21일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피영민) 로고스홀에서 ‘2024 한국침례교회 역사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1944년 5월 10일, 일제에 의한 “교단폐쇄령”으로 교단이 폐쇄된 지 80년을 맞이해 일제 강점기 시절 침례교회의 활동과 역사적 저항을 살펴보고 이에 대한 의미를 찾는 시간이었다. 이날 행사는 총회 교육부장 박보규 목사(청주상록)의 사회로 한국침신대 피영민 총장이 환영인사를 하고 김일엽 총무가 인사말을 전했다. 김일엽 총무는 “교단이 해체된 역사와 아픔을 우리는 기억하고 신앙의 선진들의 저항과 수난의 역사를 기억해야 한다”며 “오늘 이 포럼이 과거를 되돌아보며 하나님 말씀과 신앙에 타협하지 않은 용기와 저항, 순교의 정신을 본받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호남신학대학교 최상도 교수(신학과, 역사신학)가 “일제 강점기의 신사참배와 한국 개신교의 순교”란 제목으로 주제 강연을 시작했다. 최 교수는 일제시대 독립운동에 참여한 그리스도인의 신앙고백적 독립운동을 발굴해 순교자로 추서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침례교회역사연구회 회장 김대응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