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함께 일어나 비상하는 교회를 이루자

수도침신 총동문회 동문대축제 성료

 

수도침례신학교 총동문회(총동문회장 박종규 목사, 사무총장 구용회 목사, 수도침신)는 지난 10월 23~25일 2박 3일간 강원도 속초 마레몬스 호텔에서 수도동문 대축제(대회장 박종규 목사, 명예대회장 박종철 목사, 준비위원장 손영기 목사)를 진행했다.


“회복을 넘어, 교회여 일어나 함께 비상하자!”란 주제로 진행한 이번 대축제는 수도침례신학교 동문들이 함께 모요 목회 사역을 위한 세미나와 집회, 자유여행 등으로 동문들이 한 자리에 모여 교제하며 목회 여정의 쉼과 회복의 시간을 가졌다.


동문대축제 대회장인 박종규 목사(한마음소망)는 “코로나 팬데믹을 겪은 교회가 다시금 회복의 길을 걷고 있는 이 때에 치유와 회복을 넘어 부흥의 일어나는 역사가 이번에 일어나기를 소망한다”며 “동문 여러분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2박 3일 동안 말씀으로 회복되고 은혜에 은혜가 더해지도록 함께 만들어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개회예배는 준비위원장 손영기 목사(열린)의 사회로 서정룡 목사(예목)가 기도하고, 총동문회 전도부장 채광호 목사(행복이넘치는)의 성경봉독, 신정우 교수(수도침신)가 특송한 뒤, 이종성 총회장(상록수)이 “연합과 동거”(시 133:1~3)란 제목으로 말씀을 선포했다.


이종성 총회장은 “우리가 과연 연합이라는 말을 할 수 있을지 진지하게 고민하며 새롭게 한 발을 딛고, 한 계단을 오르면서 기억하고 우리 마음의 간격이 좀 더 가까워지기를 원한다”면서 “형제가 함께 연합하고 동거함으로 이뤄지는 놀라운 축복이 2박 3일 동안 축제의 자리에 넘쳐나기를 소망하며 축복의 열매, 사역의 열매가 맺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총동문회 재무 김호진 목사(늘좋은)가 헌금을 위해 봉헌기도하고 대회장 박종규 목사가 인사말을 전했다. 축하의 시간은 우리교단 증경 1부총회장 박종서 목사(등애)와 우리교단 국내선교회 회장 유지영 목사,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피영민) 총동창회장이자 우리교단 1부총회장인 홍석훈 목사(신탄진)가 축사를, 수도침신 학장 이복문 목사(장유수정)가 격려사를 전하고 총동문회 사무총장 구용회 목사(강서중앙)가 광고한 뒤, 수도침례신학교 총동문회 증경회장 이기현 목사(남수원)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2박 3일간 집회는 박호종 목사(더크로스처치)가 “높은 차원의 기도를 위해”(엡 3:10)와 “초대교회 실현의 세 가지”(행 2:42~48)란 주제로 말씀을 전했으며 침례교 부흥사회 지도위원인 한철동 목사(광성)가 “사람의 마음”(막7:16~23), 장경동 목사(중문)가 “기도하는 교회”(마 21:12~13), 증경총회장 박종철 목사(새소망)가 “나로 말미암아”(딤후 4:9~13)란 주제로 은혜의 말씀을 선포했다.


첫날 저녁 집회를 인도한 박호종 목사는 초대교회를 통해 우리의 교회가 다시 회복되는 역사를 경험해야 함을 강조하며 사도행전에 언급된 교회의 원형으로 다시 돌아가도록 힘써야 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사도행전 2장의 말씀을 중심으로 초대교회에 있었던 강력한 성령의 역사, 섬김의 역사, 세상을 이기던 역사를 설명했다.


박호종 목사는 “교회가 기도의 끈을 놓지 않고 포기하지 않는다면 우리의 교회는 하나님의 계획과 섭리 가운데 하나님의 뜻이 펼쳐질 것”이라며 “우리의 공동체가 초대교회로 돌아가서 그 사역을 다시 점검하고 우리 교회가 이 땅의 소망이 될 수 있도록 힘써야 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수도침신 총동문회장 박종규 목사는 “코로나 엔데믹 이후 동문들이 한 자리에 모일 수 있게 허락하신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리며 동문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자랑스러운 침례교회의 역사를 함께 써내려갈 수 있기를 축복한다”고 밝혔다.

속초=이송우 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