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통일세대를 위한 섬김

열방을 향한 통일선교-3
육근원 목사
세종시민교회
통일선교협의회 사무총장

한국 사회는 한국전쟁 전후 남한으로 피난을 내려와 살게 된, 북한이 고향인 실향민(월남민)과 북한에서 남한으로 이주한 ‘북한 이탈 주민’ 탈북민이 존재한다. 실향민(월남민)은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전후 복구와 산업화 민주화를 동일하게 겪은 국민이다. 실향민(월남민)은 전쟁 전후 남한으로 이주했기 때문에 북한 정권에서 살아온 경험이 거의 없다. 그러나 탈북민은 북한 현지인의 정체성을 지닌 사람들이다. 즉, 현재 북한 주민들과 동일한 삶의 자리에 있었던 사람들이라는 것이다. 


탈북민 입국 현황은 1948년 최초 귀순자를 시작으로 1990년대 중반 이후 크게 증가해 2009년에는 연간 3000명 가까이 입국했으며, 2023년 9월 기준 총 34,021명이 입국(남 9536명, 여 2만 4485명)했다.


대한민국 정부는 1997년 ‘북한 이탈 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이 제정해 탈북민의 자립, 자활로 한국 사회에 진입하도록 하고 정책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에 탈북민의 정착실태를 보면 2022년 북한 이탈 주민 사회통합조사(대상자 3만 281명 중 표본 2500명) 결과 ‘차별/무시당한 경험이 있다’는 비율은 19.5%,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80.5%로 나타났으며, ‘차별/무시당한 경험이 있다’는 응답 비율은 점차 감소 추세이다. 차별/무시당한 이유 중 ‘문화적 소통방식이 다르다는 점에서’가 가장 높게 나타났고, ‘북한 이탈 주민에 대한 부정적 인식’, ‘전문적 지식・기술 등이 남한 사람보다 부족하다고 생각되어서’ ‘언론의 부정적 보도 영향’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중 탈북청소년(초・중・고)들의 학업중단율은 감소 추세이나, 일부 탈북청소년은 학력결손, 언어, 문화적 차이 등으로 인해 학교 적응에 곤란을 겪고 있다.


이에 한국교회는 탈북민을 하나님이 보내주신 통일 미래로 인식하고, 탈북민 선교와 신앙양육을 통해 통일 이후 북한 주민에게 복음을 전파할 실질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할 과제가 있다. 


탈북민과 함께하는 통일은 연습이 아니다. 이미 시작된 통일의 현장이다. 하나님이 한국교회에 주신 통일의 시대를 살아가는 기회를 놓치지 말고 선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 이는 이미 시작된 통일을 함께 살아가는 우리의 이웃으로 따뜻하게 맞이하며 선교의 대상이자 통일 후 북한 주민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한 증거자이자 선교사이기 때문이다.


침례교단 내에 최근 탈북민의 정착과 통일세대 양성을 위해, 남북한 청년연합을 기반으로 정서적인 안정을 돕고, 한국 사회 적응을 도우며, 건강한 교회 공동체에서 영적인 돌봄으로 하나님 나라를 위해 건강한 통일 세대를 섬기는 사역의 현장이 있다. 일명 ‘우물’ 프로젝트는 2020년 전문 북한선교 사역자가 사명을 가지고 몇몇 교회들의 후원을 통해 시작했다. 이는 남북한 청년들이 카페와 베이커리를 통해 제빵과 바리스타를 배우고 창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젝트이다. 짧은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사업의 성과를 인정받아 통일부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돼 사업 검증을 받기도 했다. ‘우물’ 프로젝트는 남북 청년들이 함께 일할 기회를 위해 지속적으로 개발 훈련하는 사업장이며, ‘우물’에서의 경험이 탈북청년들의 사회 정착에 실제적인 도움을 주는 실제적인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그러나 지속적인 이 사업을 운영하기에는 현실적인 한계도 있다. 이는 전문성과 특수성을 가진 사업장에 탈북청년들의 이해와 통일선교 사명을 가진 전문 인력을 충원해 세우는 일이다. 이는 후원에 기반을 둔 ‘우물’ 프로젝트가 아직 재정적 자립 기반을 가지지 못한 열악한 사역 환경을 가지고 있기에, 교단 차원의 많은 관심과 안정적인 재정 지원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현재 이 사역에 관심을 가지고 지원하는 몇몇 교회들의 헌신적인 참여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으나, 이미 시작된 통일의 현장에서 더 많은 지경을 넓히고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교단 차원에서 주어져야 한다.


이 ‘우물’ 프로젝트가 더 귀한 통일 선교 사역이 되는 이유는 탈북민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남북한 청년들이 복음 안에서 하나가 되는 것을 꿈꾸며 세워나가는 주님의 몸된 교회가 세워졌다는 것이다. 영적인 지원과 돌봄을 통하여 남북청년들이 한국교회의 일원으로 양육되어지고 성장할 수 있도록 세워진 교회는 남북통합목회의 모델이기도 하다. 이에 통일은 우리 삶의 현장에서부터 차근차근 진행돼야 한다. 이를 위해 침례교단의 모든 교회들이 많은 관심과 협조에 동참하기를 기대한다.



총회

더보기
통선협, 탈북민 신앙 정착 주제로 통일포럼 개최
우리교단 통일선교협의회(회장 김원정 목사, 사무총장 육근원 목사, 통선협)는 지난 6월 18일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 분당채플에서 2024 침례교회 통일선교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통선협이 주관하고 지구촌교회와 여의도교회(국명호 목사), 해외선교회(이사장 문기태 목사, 회장 주민호 목사), 전국여성선교연합회(회장 김정득, 총무 백순실), IMB가 협력, GVCS 글로벌선진학교(이사장 남진석 목사), 서경지방회(회장 국명호 목사), 대전유성지방회(회장 이상웅 목사)가 후원했다. 포럼은 탈북민 복음화의 실패 원인을 사람에 대한 이해 관점에서 살펴보며 탈북민의 세계관 형성 요인과 특징, 그리고 복음 수용과의 관계를 나누기 위해 기획했다. 첫 번째 주제특강은 허바울 목사(그날)가 “북한주민의 세계관 이해와 복음수용에 미치는 영향”이란 제목으로 포문을 열었고, 마요한 목사(새희망나루)와 권이현 교수(한국침신대), 서현주 전도사(모란봉교회 탈북민사역 담당)가 탈북민들의 신앙생활에 영향을 주는 사회적, 내면적, 교회 안에서의 문화적 이질감 등의 요인에 대해 이야기했다. 두 번째 주제특강은 통선협 전문위원 안희열 교수(한국침신대)가 “탈북민의 신앙 정착을 위한 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