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간안내> “기독교는 부르짖는 종교”

송명구 전도사가 말하는 기도의 능력

너도나도 한국교회의 위기를 지적하며 각자 자신들의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다. 그야말로 한국교회 춘추전국시대이자 21세기 사사시대를 방불케 한다. 간혹 엇나가는 주장을 하는 사람들 또한 눈에 띄지만 대부분 한국교회가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낸다.

 

“어린아이가 부르짖다”의 저자 송명구 전도사는 그 기본으로 ‘기도’를 선택했다. 그는 자신이 경험했던 기도의 능력, 성경에서 말하는 부르짖음, 몇 가지 예화들로 죽어가는 기도의 불을 되살리는 것이 한국교회의 위기를 돌파할 수 있는 대안 임을 강조한다.

 

저자는 이 책을 한국교회와 크리스천들의 삶의 부흥을 생각하며 썼다고 밝혔다. 특히 심리학적 접근을 통해 부르짖는 기도에 대한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노력했다는 그는 이 책이 오늘날 부흥이 필요한 한국교회와 크리스천들의 삶에 희망과 큰 도전을 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무 생각 없이 책을 읽어 내려갔다. 지금 이 기사를 쓰고 있는 기자 스스로도 기도를 잘 하지 않기에 찔림이 있기도 했다. 그러면서 신학교가 신학은 가르치지만 기도학을 가르치지는 않기에 지금 한국교회의 위기가 찾아왔다는 말이 눈에 들어왔다. 장종현 목사의 개혁주의 생명신학 관련 기자회견 당시 한국 신학 교수들이 영성도 없고 믿음도 없이 학생들을 가르친다고 비판하는 모습을 보고 ‘한국침신대는 안 그럴텐데?’라고 생각했는데 책을 읽다보니 직접 체험한 사람의 입장에서는 아쉬움이 남는 듯하다.

 

책을 한마디로 평하자면 가볍게 읽어 내려갈 수 있지만 가볍지 않은 주제를 다룬 책이다. 그렇기에 조금 더 깊게 들어갔으면 좋았으련만 독자들에게 쉽게 다가가기 위해서인지 조금 아쉬움이 남는다. 혹시나 ‘어린아이가 부르짖다’ 2편이 나온다면 너무 많은 이야기를 담기보다는 조금 깊숙한 내용으로 나아갔으면 한다.

 

한편 책의 저자 송명구 전도사는 한국침례신학대학교 신학과(B.A.), 동 대학교 신학대학원(M.Div.), 동 대학교 일반대학원(Th.M.)을 졸업했으며 현재 교회 개척을 준비 중이다.

범영수 부장



총회

더보기
장경동·이욥 목사 114차 의장단 선거 총회장 예비후보 등록
우리교단 114차 총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차성회 목사, 선관위)는 지난 7월 9일 여의도총회빌딩 13층 회의실에서 114차 총회 의장단 선거 예비등록을 진행했다. 이날 예비등록은 장경동 목사(중문)와 이욥 목사(대전은포)가 총회장 예비후보에, 총회장 직무대행·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가 총무 예비후보에 입후보했다. 후보자들은 예비등록 서류를 선관위에 제출한 후 선관위로부터 선거 관련 교육을 받았다. 선관위는 김일엽 총무의 경우 총무 선거를 위해 현직을 사퇴할 경우 발생할 행정 공백에 문제는 ‘선출직은 예외로 한다’는 16조 규정에 따라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안내했다. 총회 현장에서 제공되는 간식의 경우 원칙은 커피 한 잔도 금지로 결정했으나 향후 조금 더 바람직한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투표 방식은 전자 투표의 경우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있고 신뢰성에 대한 우려가 많아 수기로 진행한다. 선관위원장 차성회 목사(샘밭)는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치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부디 이번 선거를 통해 교단이 다시 새롭게 세워지는 부흥의 기틀을 마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향후 선거 일정은 7월 27일 입후보 등록공고가 실행되며 정기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