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주님의 몸된 교회를 세우자’

한사목 ‘전국목회자영성세미나’ 개최

 

한국교회를사랑하는목회자모임(한사목)은 지난 5월 27~28일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피영민) 콘서트홀에서 “침례교 목회자 영성 세미나”를 진행했다.


“주님의 몸된 교회를 세워라”(엡 1:23)란 주제로 진행한 이번 목회자 영성 세미나는 10명의 교단 목회자가 말씀을 전하고 함께 합심으로 기도했다.


개회예배는 한국침신대 피영민 총장이 “모세의 영성”(민 12:3)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으며 황일구 목사(물댐)를 시작으로 이원구 목사(주사랑), 안도엽 목사(경기중앙), 김성로 목사(춘천한마음)가 각각 “하나님을 만남으로 교회를 세우라!” “사랑과 섬김으로 교회를 세우라!” “전도로 교회를 세워라!” “나의 주 나의 하나님” 등에 대해 말씀을 전하며 교회가 말씀과 기도, 성령으로 세워나가는 사역에 집중하며 교회의 체질을 변화시키고 성령이 인도하시는 교회를 세워나가야 함을 선포했다.


둘째 날에는 백승기 목사(부산백향목)와 손석원 목사(샘깊은), 김인환 목사(THE LIFE 지구촌), 김형철 목사(하나엘), 강신정 목사(논산한빛) 등이 강사로 나서 “감사로 교회를 세워라” “주의 손이 함께하시는 교회를 세우자” “다음세대로 교회를 세워라” “목회 메뉴얼로 교회를 세워라” “성령의 능력으로 교회를 세워라” 등으로 강의하며 자신들의 목회 여정에서 경험한 은혜와 비전을 함께 나눴다.


참석자들은 매 강의마다 강사들의 메시지를 메모하고 우리 교회에 적용할 수 있는 점 등에 대해 고민했으며 합심기도 시간에는 각 교회를 위해 특별히 침례교단과 기관들을 위해 중보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강신정 목사(논산한빛)는 “목회가 어렵다, 힘들다, 쉽지 않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지만 목회자는 그 모든 사명을 짊어지고 하나님 나라를 위해 살아가는 존재라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며 “특별히 교회를 세우는 일에 하나님의 인도하심과 역사하심이 없다면 불가능함을 고백하며 이번 세미나를 통해 다시 한 번 새 힘을 얻는 시간이 됐다”고 밝혔다.


또한 강 목사는 “특별히 각각의 목회 사역 분야에 탁월한 달란트를 보여준 목회자들이 강사로 나서고 이번 세미나에 후원하며 교단 목회자를 섬길 수 있었다. 앞으로 교단을 위해 교회를 위해 중보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대전=이송우 국장



총회

더보기
장경동·이욥 목사 114차 의장단 선거 총회장 예비후보 등록
우리교단 114차 총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차성회 목사, 선관위)는 지난 7월 9일 여의도총회빌딩 13층 회의실에서 114차 총회 의장단 선거 예비등록을 진행했다. 이날 예비등록은 장경동 목사(중문)와 이욥 목사(대전은포)가 총회장 예비후보에, 총회장 직무대행·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가 총무 예비후보에 입후보했다. 후보자들은 예비등록 서류를 선관위에 제출한 후 선관위로부터 선거 관련 교육을 받았다. 선관위는 김일엽 총무의 경우 총무 선거를 위해 현직을 사퇴할 경우 발생할 행정 공백에 문제는 ‘선출직은 예외로 한다’는 16조 규정에 따라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안내했다. 총회 현장에서 제공되는 간식의 경우 원칙은 커피 한 잔도 금지로 결정했으나 향후 조금 더 바람직한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투표 방식은 전자 투표의 경우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있고 신뢰성에 대한 우려가 많아 수기로 진행한다. 선관위원장 차성회 목사(샘밭)는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치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부디 이번 선거를 통해 교단이 다시 새롭게 세워지는 부흥의 기틀을 마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향후 선거 일정은 7월 27일 입후보 등록공고가 실행되며 정기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