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침례교 부흥사회 43차 정기총회

신임대표회장에 남궁욱 목사 선출

 

침례교 부흥사회(대표회장 이홍철 목사)는 지난 6월 3일 하늘비전교회(오영택 목사)에서 제43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대표회장 이홍철 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정기총회에서 수석부회장(사무총장) 남궁욱 목사(대구태성)를 43차 대표회장으로 선출했다. 사무총장에는 양기모 목사(대전시티), 서기 김기원 목사(화목한), 회계 신실라 목사(하성방주), 행정에 이대형 목사(영도)를 선출하고 설립 목적을 실천하기 위한 사역을 시작했다.


신임 대표회장 남궁욱 목사는 “53년 전 초대회장 오관석 목사를 통해 설립된 부흥사회 제43대 대표회장에 선출된 것은 전적인 하나님 은혜”라며 “선배 부흥사들의 사역을 잘 계승해 교단 부흥과 회원 상호간 친목, 회원 자질 향상을 위한 연구와 노력 사명을 잘 감당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정기총회에 앞서 가진 ‘제43차 정기총회를 위한 경건예배’에서 초대회장 오관석 목사(하늘비전 원로)는 사무엘상 23장 1~5절 본문을 통해 “다윗은 자기 생각대로 행동하지 않았다. 하나님께 기도해 응답받고 행동했다”라며 “우리 부흥사들은 기도의 사람이 되어 만사를 하나님께 묻고 응답받아 행동해야 한다”고 설교했다.


이날 부흥사회 회원들은 42차 부흥사회에서 제작한 부흥사회 배지를 착용하고 정기총회에 임해 부흥사회 소속감과 자긍심을 높였다. 신임 대표회장 취임감사예배는 오는 7월 1일 대구태성교회에서 가질 예정이다.       

사무총장 양기모 목사



총회

더보기
장경동·이욥 목사 114차 의장단 선거 총회장 예비후보 등록
우리교단 114차 총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차성회 목사, 선관위)는 지난 7월 9일 여의도총회빌딩 13층 회의실에서 114차 총회 의장단 선거 예비등록을 진행했다. 이날 예비등록은 장경동 목사(중문)와 이욥 목사(대전은포)가 총회장 예비후보에, 총회장 직무대행·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가 총무 예비후보에 입후보했다. 후보자들은 예비등록 서류를 선관위에 제출한 후 선관위로부터 선거 관련 교육을 받았다. 선관위는 김일엽 총무의 경우 총무 선거를 위해 현직을 사퇴할 경우 발생할 행정 공백에 문제는 ‘선출직은 예외로 한다’는 16조 규정에 따라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안내했다. 총회 현장에서 제공되는 간식의 경우 원칙은 커피 한 잔도 금지로 결정했으나 향후 조금 더 바람직한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투표 방식은 전자 투표의 경우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있고 신뢰성에 대한 우려가 많아 수기로 진행한다. 선관위원장 차성회 목사(샘밭)는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치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부디 이번 선거를 통해 교단이 다시 새롭게 세워지는 부흥의 기틀을 마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향후 선거 일정은 7월 27일 입후보 등록공고가 실행되며 정기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