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17 (일)

  • 맑음속초 17.8℃
  • 구름많음동두천 19.9℃
  • 구름조금파주 17.8℃
  • 맑음대관령 15.8℃
  • -춘천 22.2℃
  • 맑음북강릉 18.4℃
  • 맑음강릉 20.9℃
  • 맑음동해 16.8℃
  • 구름조금서울 19.7℃
  • 구름많음인천 14.2℃
  • 구름조금수원 18.2℃
  • 맑음영월 19.7℃
  • 맑음대전 22.1℃
  • 맑음대구 22.1℃
  • 맑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20.5℃
  • 맑음부산 17.9℃
  • 구름많음고창 15.6℃
  • 구름조금제주 17.8℃
  • 맑음성산 19.1℃
  • 맑음서귀포 18.5℃
  • 구름많음강화 12.2℃
  • 맑음양평 20.6℃
  • 맑음이천 20.6℃
  • 맑음보은 20.0℃
  • 맑음천안 20.3℃
  • 맑음부여 20.9℃
  • 맑음금산 19.2℃
  • 맑음김해시 19.3℃
  • 맑음강진군 20.3℃
  • 구름많음해남 17.4℃
  • 맑음고흥 20.5℃
  • 맑음봉화 19.4℃
  • 맑음문경 20.4℃
  • 맑음구미 21.7℃
  • 맑음경주시 22.8℃
  • 맑음거창 20.3℃
  • 맑음거제 17.3℃
  • 맑음남해 19.3℃
기상청 제공

시와 수필

첫눈이 오는 날에

URL복사

 

가을과 겨울사이를 한무리 단풍이 훌쩍 떠난 나뭇가지에 새하얀 눈송이가 걸려 있습니다. 가을이 떠나고 겨울이 돌아왔다는 확실한 문패가 걸려있는 듯. 떠나고 다시 돌아오는 만남과 이별의 이야기들을 매달아놓은 것 같습니다.

 

국화향 그윽한 황토차방에서 바람도 자는데 마음하나 흘리듯 뜨거운 물 따르면 노란 꽃잎이 하나씩 둘씩 물속에서 피어나는 그리움처럼 벌써 겨울이 시작 하였습니다.

 

삶의 뒤안길에서 하얗게 바랜 사연 겹겹이 아무리 거푸 기울여봐도 가슴시리는 쓸쓸한 빈잔같이 채울 수 없는 허허로운 가슴에 우리 안나부 사모님들은 되돌아보는 미련들을 모두 주님께 맡기고 영혼의 불 밝혀서 뜨거운 눈물의 기도를 드립니다.

 

지난 춘천에서의 행복 수련회때 후배 사모님들의 극진한 사랑의 소통속에서 힘을내세요”, “슬퍼하지 마세요소양강 호수가 내려다 보이는 라데나 콘도미니엄의 창가에서 마음을 나누며 따뜻한 동역자의 공감으로 지냈던 추억이 얼마나 소중한 추억이 되었는지 모릅니다.

 

은퇴목사님, 원로목사님에 대한 예후에 대해서는 교계에서도 많은 대책과 이야기들을 합니다.그러나 목사님과의 일생을 목회의 일선에서 동행하던 홀로된 사모님들의 대책에 대하여서는 말하는 것을 별로 듣지도 보지도 못하였습니다. 그래도 전국사모회후배들이 섬김에 우리는 많은 위로와 감동을 받으며 주님께 감사 드리고 있습니다.

 

삶에 고달픈 마음을 내려놓고 밤새 내린 하이얀 눈이 쌓인 길을 걸으며 맑은 공기를 마시며 새벽 기도회를 가는 안나부 사모님들을 생각하면 고마워요 우리 열심히 주님께 기도하며 남은생을 침례교단의 사모님답게 열심히 아름다운 전도의 발자국을 남기며 살아가요마음의 편지를 전합니다. 사모회의 홍보부에서 보낸 사모편지에서 읽은 글 일상을 감사하라에서 가장 어려운 감사는 가장 단순한 감사입니다.

 

숨을 쉬거나 맑은 하늘을 볼 수 있는 것 같이 관심을 가지지 않으면 절대 알 수 없는 감사가 가장 어려운 감사라고 하였습니다. 우리는 감사를 잊어서도 잃어서도 안되는 홀사모님들이기에 더욱 받는 감사 보다도 주는 감사로 살기를 주님께 소원드립니다.

 

밤새 내린 눈으로 산과 들이 하얗게 눈이 쌓이고 발자국 하나 없는 겨울날 아침 삶의 연민을 내려놓고 오늘 하루도 주님과 함께 동행하는 생의 발자국이 되기위해 즐거운 마음으로 마을 길을 걷습니다.

 

황진수 사모

전국사모회 안나부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부활의 빛으로 예수님을 닮아가는 교회 “그리스도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가 되셨도다!”(고린도전서 15:20) 할렐루야! 죽음의 권세를 이기시고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찬양합니다. 죄로 인하여 죽을 수 밖에 없는 우리들을 위하여 영원한 생명의 첫 열매로 부활하신 예수님을 찬양하며 부활의 빛으로 하나가 됩시다! 그리스도인은 예수님께서 무덤에 계시지 않고 죽음에서 살아나셨다는 가장 중요한 사건을 믿는 자들입니다. 이것은 그분을 믿는 우리 역시 영원한 생명을 위해 부활할 것에 대한 소망의 약속이기도 합니다. 지금 우리는 너무나 오랫동안 코로나 팬데믹의 영향으로 극심한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길은 오직 사망 권세를 이기신 예수 그리스도를 더욱 바라보는 것뿐입니다. 성경은 “만일 죽은 자의 부활이 없으면 그리스도도 다시 살아나지 못하셨으리라 그리스도께서 만일 다시 살아나지 못하셨으면 우리가 전파하는 것도 헛것이요 또 너희 믿음도 헛것이라”(고전 15:13~14)고 말씀하십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부활 생명을 소유한 우리는 부활의 주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릴 뿐 아니라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이웃에게 전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