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3 (토)

  • 구름많음속초 15.0℃
  • 구름많음동두천 20.6℃
  • 흐림파주 21.5℃
  • 구름많음대관령 18.0℃
  • -춘천 20.9℃
  • 구름많음북강릉 16.7℃
  • 구름많음강릉 19.5℃
  • 구름많음동해 14.8℃
  • 구름조금서울 22.0℃
  • 구름많음인천 20.9℃
  • 구름많음수원 21.8℃
  • 맑음영월 24.0℃
  • 맑음대전 21.9℃
  • 맑음대구 20.3℃
  • 구름조금울산 17.8℃
  • 맑음광주 23.1℃
  • 맑음부산 20.0℃
  • 구름조금고창 23.3℃
  • 구름조금제주 19.8℃
  • 흐림성산 19.5℃
  • 구름많음서귀포 21.4℃
  • 흐림강화 20.8℃
  • 구름많음양평 21.4℃
  • 구름많음이천 22.8℃
  • 맑음보은 19.8℃
  • 맑음천안 21.2℃
  • 맑음부여 22.5℃
  • 맑음금산 21.6℃
  • 맑음김해시 21.1℃
  • 흐림강진군 20.1℃
  • 흐림해남 19.0℃
  • 맑음고흥 19.1℃
  • 맑음봉화 19.0℃
  • 맑음문경 19.0℃
  • 맑음구미 21.8℃
  • 구름많음경주시 19.6℃
  • 맑음거창 19.7℃
  • 구름조금거제 20.1℃
  • 맑음남해 19.3℃
기상청 제공

음반

새로운 목소리와 장르로 돌아온 CCM 디바

동방현주 디지털 싱글 “RETURN”


성악을 전공한 후 지난 10년간 CCM 사역자로 활동해온 영성과 탁월한 실력을 겸비한 CCM 디바 동방현주. 클래식과 팝페라 발라드에 이르기까지 장르를 넘나드는 보컬로 그녀만의 영역을 분명히 구축해 온 동방현주가 새로운 사역의 10년을 생각하며 새로운 창법, 새로운 장르에 도전했다.


찬양사역 10년을 맞아 동방현주는 사역자로서 뿐만 아니라 아티스트로서 새롭게 도전한 음반 “RETURN”이 출격했다. 음반안에 들어있는 세 곡은 제각기 다른 색깔을 가진 음악스타일과 메시지를 담았는데 새롭게 도전한 창법은 비장한 사명을 불렸던 동방현주와는 사뭇 다르다.


다른 CCM음반의 내용이 하나님 아버지, 예수님과 십자가, 그리고 성령님을 노래한 것이 주류라면, 동방현주의 이번 새 음반은 그 후의 그리스도인으로서 치열한 삶을 담고 있다.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영접하고 하나님을 아버지로 섬기기로 결단한 사람들이, 삶의 자리에서 치열한 영적 싸움을 하며, 쓰러지고, 상처나며, 포기하고 싶은 순간이 오지만, 내주하시는 성령 하나님과 동행하여 승리하는 삶을 살아가는 씨름하는 삶의 내용들이 담겨있다


 “RETURN”은 사명의 비장함이 묻어 있는 “He Knows Me”의 조금은 무거움과 결단, 그 결단으로 거칠지만 그 가운데서 만나는 아름다운 하나님이 드러나는 광야의 감사”, 주기도문의 기도처럼 하늘의 뜻이 땅에서도 이루어져 마치 사자와 독사가 아이들과 뛰노는천국을 사는 것을 경험하게 되는 그 무엇보다이 단 세곡을 담고 있는 음반이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을 선포하며 하나님의 지혜가 한국교회와 함께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우리는 지금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어느 곳에, 누구를 통해 전파될지 알 수 없는 바이러스로 인해서 전 세계가 국경을 막고, 학교와 집회와 사업을 멈췄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은 바이러스 하나에도 두려워 떨며 무너지는 인간의 나약함을 보게 됩니다. 전염병은 기아와 전쟁과 함께 오만한 인류를 향한 거대한 시험입니다. 교회는 이러한 시험을 통과하면서 창조주 하나님을 향한 신앙을 다져 왔습니다. 이 시대 교회는 순전한 믿음을 기반으로 이웃과 함께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합니다. 한국교회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생명처럼 지켜온 예배 형태를 바꾸도록 요청받았습니다. 교회는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두 달여 동안 대부분의 선교활동과 집회를 멈췄습니다. 팬데믹 상황은 교회에게 감염을 두려워하는 이웃의 요구에 부응하면서, 참된 믿음의 길이 무엇인가 질문하게 했습니다. 여전히 집단 감염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상황에서 ‘생활 속 방역’으로 학교의 문을 열고, 조금씩 사회를 열어가는 시점에 우리는 2020년 성령강림주일을 맞이합니다. 교회의 예배를 계속 축소할 수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