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일)

  • 흐림속초 21.7℃
  • 흐림동두천 24.2℃
  • 흐림파주 24.1℃
  • 흐림대관령 22.7℃
  • -춘천 24.2℃
  • 북강릉 26.9℃
  • 흐림강릉 24.5℃
  • 흐림동해 22.8℃
  • 서울 24.9℃
  • 인천 24.1℃
  • 수원 25.3℃
  • 흐림영월 26.2℃
  • 대전 26.9℃
  • 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30.9℃
  • 구름많음광주 30.1℃
  • 구름많음부산 27.4℃
  • 흐림고창 30.4℃
  • 구름많음제주 32.5℃
  • 구름많음성산 29.4℃
  • 구름많음서귀포 28.6℃
  • 흐림강화 23.9℃
  • 흐림양평 24.4℃
  • 흐림이천 25.6℃
  • 흐림보은 27.0℃
  • 흐림천안 25.6℃
  • 흐림부여 28.0℃
  • 흐림금산 30.4℃
  • 구름많음김해시 29.6℃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많음해남 30.6℃
  • 구름많음고흥 29.0℃
  • 흐림봉화 26.9℃
  • 흐림문경 27.2℃
  • 구름많음구미 31.2℃
  • 구름많음경주시 31.7℃
  • 구름많음거창 31.2℃
  • 구름많음거제 28.3℃
  • 구름많음남해 28.7℃
기상청 제공

사람에 대해 오래 참으라

아브라함 링컨에 대한 예화 –1

에이브러햄 링컨은 지혜로운 사람이었다. 그가 대통령직에 있을 때 많은 청탁도 받고 송사도 받았다. 송사 가운데는 다음과 같은 유명한 일화가 있다.

평소 링컨을 잘 보필하던 A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런데 그는 각료 중 한 사람을 탐탁지 않게 생각했다. 그도 그럴 것이 그 각료는 링컨과 링컨 측근에 있는 사람들에게 해가 되는 일만을 하고 다녔다. 어느 날 A는 그 각료를 송사하는 편지를 써서 링컨에게 가지고 갔다.


그리고는 링컨 앞에서 읽었다. 그러자 링컨은 그가 쓴 편지 내용에 전적으로 동의를 표했다. 링컨의 반응에 힘을 얻은 A는 그 편지를 그 각료에게 보내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링컨은 다음 과 같은 말을 했다. “지금까지 그 사람을 헐뜯었으면 됐지 편지는 뭐 하러 보내나? 나도 내 비위를 거슬리는 사람들을 상대로 수십통의 편지를 썼지만 이제껏 한 번도 붙인 적은 없다네! 사람에 대한 인내 무척 힘든 일이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해 인내하셨고, 주님계신 것처럼 우리도 다른 사람에 대해 인내해야 한다.


주님, 끊임없이 다른 사람을 송사하려는 마음이 찾아올 때 저희의 생각과 저희의 영혼을 붙들어 주시옵소서당신에게 베풀어 주신 하나님의 사랑을 생각하면서 당신도 당신을 거슬리는 사람에 대해 오래 참기를 바란다. 어떠한 숭고한 일도 처음에는 불가능해 보인다.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는 지혜 링컨 대통령이 한 번은 어떤 정치인의 비위를 맞추기 위해 여러 연대(聯隊)를 이동시키라는 명령을 내렸다.

그러나 육군 성 고위 당국자인 애드윈 스탠튼은 그 명령을 수행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잘못된 명령을 내린다고 링컨을 비난했다. 이러한 스탠튼의 반응에 링컨은 자신의 행동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었고 자신의 명령이 얼마나 잘못된 명령이었는지 알게 되었다. 그리고는 그 명령을 철회했다.


우리도 종종 우리의 행동에 대해 지적을 받을 때가 있다. 그러나 자존심과 고집 때문에 다른 사람의 의견을 수용하지 않을 때가 많다. 그러나 정말 지혜로운 사람은 자신이 잘못할 가능성을 인정하는 사람이다. 주님, 저희로 저희의 자존심과 고집 때문에 귀한 충고를 무시하는 오류를 범하지 않도록 도와주시옵소서. 지금 당신이 결정하신 일은 지혜로운 결정입니까?

자신의 권면이나 스스로의 가르침을 통해서 슬기롭게 된 자는 별로 많지 않다. 애교 있게 기도하세요. <계속>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지구촌교회 후원으로 영주·경북 지역 교회 지원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의 후원으로 경북 영주지역과 경북지역 침례교회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다. 이번 후원은 지구촌교회의 국내 단기선교 사역의 일환으로 진행할 예정이었던 ‘블레싱 영주’가 코로나19로 현지 사역을 할 수 없게 되면서 영주지역 교회를 위해 물품, 격려영상, 손편지 등을 마련해 영주지역교회를 위로하고 격려의 차원으로 마련됐다. 또한 지구촌교회는 성도들의 마음을 모아 국내단기 선교 헌금으로 1억 2200만원을 총회에 전달했다. 이에 총회는 지난 7월 23일 영주기독교연합회를 방문해 76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으며 경북내륙지역 92개 침례교회에 총 4600만원을 지원했다. 윤재철 총회장은 “지구촌교회 성도들의 사랑이 담긴 선교후원에 진심으로 감사하며 오병이어의 기적처럼 지구촌교회의 사랑과 헌신으로 더 많은 교회들이 위로를 받고 힘을 얻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는 “코로나19로 국내외 힘든 환경으로 위기에 처한 지역교회에 지구촌교회의 국내전도 사역이 한국사회와 교회에 귀한 본이 되기를 소망한다”면서 “계속해서 이러한 교회의 연합과 교단을 뛰어넘는 그리스도 안에서의 진정한 연합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