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구름많음속초 23.1℃
  • 흐림동두천 23.4℃
  • 흐림파주 23.7℃
  • 흐림대관령 21.7℃
  • -춘천 24.9℃
  • 흐림북강릉 24.1℃
  • 흐림강릉 24.0℃
  • 흐림동해 22.4℃
  • 천둥번개서울 24.7℃
  • 인천 24.2℃
  • 수원 25.1℃
  • 흐림영월 23.3℃
  • 천둥번개대전 25.3℃
  • 흐림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6.3℃
  • 흐림광주 25.9℃
  • 부산 26.0℃
  • 흐림고창 26.5℃
  • 구름조금제주 29.9℃
  • 구름조금성산 27.5℃
  • 박무서귀포 26.5℃
  • 흐림강화 24.1℃
  • 흐림양평 24.7℃
  • 흐림이천 24.4℃
  • 흐림보은 23.8℃
  • 흐림천안 24.6℃
  • 흐림부여 25.6℃
  • 흐림금산 24.6℃
  • 구름많음김해시 24.7℃
  • 구름조금강진군 27.5℃
  • 구름조금해남 27.3℃
  • 구름많음고흥 26.9℃
  • 흐림봉화 23.1℃
  • 흐림문경 23.6℃
  • 흐림구미 23.7℃
  • 구름많음경주시 25.3℃
  • 흐림거창 23.8℃
  • 구름조금거제 26.4℃
  • 구름많음남해 26.7℃
기상청 제공

에이브라함 링컨에 대한 예화 -5


에이브라함 링컨은 19살 때 뉴올리언즈의 노예 매매 시장에서 흑인 노예들이 백인들에게 매매되는 처참한 비극을 보고 이렇게 외쳤다. “언젠가 때가 오면 저 놈의 제도를 힘껏 때려 부수겠다.” 충격과 의분과 결심이 에이브라함 링컨으로 하여금 후일에 노예해방의 위대한 일을 성취시키게 했다. 그의 가슴속에 맺힌 큰 사명감이 그로 하여금 노예해방의 큰일을 해내게 한 것이다. 사명에 눈이 뜨이는 것처럼 놀라운 일이 없다. 사명을 자각하는 것은 인간을 새 사람으로 만든다. 그것은 인간 혁명의 결정적 계기가 되는 것이다. 아테네의 등대의 직분을 다하겠다는 사명의 자각이 소크라테스를 위대한 철인으로 만든 것이다.


이스라엘 민족을 죄악과 슬픔에서 구하겠다는 사명의 깨달음이 모세로 하여금 출애굽의 영도자가 되게 한 것이다. 사명감, 그것이 낡은 사람을 새 사람으로 만드는 인간 혁명의 결정적 요소가 된다. 그것은 거듭나는 길이다.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것이 되었도다. 라고 성경은 선언하고 있다. 불란서 말에 노블레스 오블리지’(Noblesse oblige)라는 말이 있다. 노블레스는 고귀한 신분이란 뜻이요, 오블리지는 의무란 뜻이다. 고귀한 신분에는 의무가 따른다는 뜻이다. 특권에는 사명이 따르고, 신분에는 의무가 수반된다. 남보다 뛰어난 사람은 남보다 더 많은 의무와 책임과 사명을 수행해야 한다.


에이브라함 링컨이 어렸을 때 뉴올리언즈라고 하는 노예시장에 가서 구경한 일이 있었다. 그때만 하더라도 미국에서는 아프리카에서 흑인들을 싼 값에 사다가 미국 사람들에게 노예로 팔고 사고하던 때였다. 그래서 노예시장에서는 우리나라 우시장(牛市場)과 같이 그냥 다른 물건 사고파는 것처럼 흑인 노예들을 흥정해서 사고팔고 했다. 그런데 이 광경을 어린 링컨이 직접 보았다. 한 가족인데 아버지가 어느 집으로 팔려가고, 어머니는 다른 집으로 팔려가고, 큰 딸은 또 다른 집의 노예로 팔려갔다. 그는 비참한 광경을 보고 잊을 수가 없었다. 비록 얼굴은 까맣고 공부는 하지 못했지만, 인정이야 다르겠습니까?


아버지, 어머니, 딸이 각각 헤어져서 다른 집에 갈 수밖에 없는 상황에 이르게 될 때 서로 목을 껴안고 떨어지지 않겠다고 그렇게 흐느껴 울다가 강제로 분산되는 그 광경을 에이브라함 링컨이 친히 보았다. 누구나 그런 광경을 볼 때 동정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만일 내가 그 자리, 그런 처지에 있다고 하면 어떤 대접을 받기 원하겠는지를 생각해 보는 사람일 것이다. 에이브라함 링컨은 어린 시절에 이런 광경을 보고 그때부터 그의 머리에서 떠나지를 않았다.


 ‘만일에 내가 저 자리에 있으면 어떤 대접을 받기 원할까? 그 대접을 저 흑인노예들에게 해야만 하겠는데, 그와 같이 하려면 저 사람들도 나와 같이 자유스러운 사람이 되게 하지 아니하면 안 되겠다는 굳은 결심을 하게 된 것이다. 내가 그 사람의 처지라면 어떤 대접을 받기 원하겠는지 그 대접을 생각해서 다른 사람을 대접할 수 있는 그런 동정심이 필요한 것이다.

/레베카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지구촌교회 후원으로 영주·경북 지역 교회 지원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의 후원으로 경북 영주지역과 경북지역 침례교회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다. 이번 후원은 지구촌교회의 국내 단기선교 사역의 일환으로 진행할 예정이었던 ‘블레싱 영주’가 코로나19로 현지 사역을 할 수 없게 되면서 영주지역 교회를 위해 물품, 격려영상, 손편지 등을 마련해 영주지역교회를 위로하고 격려의 차원으로 마련됐다. 또한 지구촌교회는 성도들의 마음을 모아 국내단기 선교 헌금으로 1억 2200만원을 총회에 전달했다. 이에 총회는 지난 7월 23일 영주기독교연합회를 방문해 76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으며 경북내륙지역 92개 침례교회에 총 4600만원을 지원했다. 윤재철 총회장은 “지구촌교회 성도들의 사랑이 담긴 선교후원에 진심으로 감사하며 오병이어의 기적처럼 지구촌교회의 사랑과 헌신으로 더 많은 교회들이 위로를 받고 힘을 얻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는 “코로나19로 국내외 힘든 환경으로 위기에 처한 지역교회에 지구촌교회의 국내전도 사역이 한국사회와 교회에 귀한 본이 되기를 소망한다”면서 “계속해서 이러한 교회의 연합과 교단을 뛰어넘는 그리스도 안에서의 진정한 연합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