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04 (토)

  • 흐림속초 18.2℃
  • 구름조금동두천 20.7℃
  • 맑음파주 18.7℃
  • 흐림대관령 13.1℃
  • -춘천 19.9℃
  • 구름조금북강릉 16.6℃
  • 구름조금강릉 18.4℃
  • 구름많음동해 17.8℃
  • 맑음서울 22.7℃
  • 맑음인천 19.0℃
  • 맑음수원 19.7℃
  • 맑음영월 18.9℃
  • 맑음대전 22.5℃
  • 구름많음대구 19.1℃
  • 흐림울산 18.6℃
  • 맑음광주 23.0℃
  • 맑음부산 18.9℃
  • 맑음고창 19.7℃
  • 구름조금제주 20.1℃
  • 구름많음성산 19.7℃
  • 구름조금서귀포 20.2℃
  • 맑음강화 16.8℃
  • 맑음양평 22.9℃
  • 맑음이천 23.0℃
  • 맑음보은 21.0℃
  • 맑음천안 20.7℃
  • 맑음부여 19.8℃
  • 맑음금산 22.0℃
  • 맑음김해시 20.2℃
  • 맑음강진군 19.8℃
  • 맑음해남 19.2℃
  • 맑음고흥 18.7℃
  • 구름많음봉화 14.9℃
  • 구름조금문경 18.4℃
  • 구름조금구미 19.8℃
  • 구름많음경주시 18.4℃
  • 맑음거창 20.0℃
  • 맑음거제 18.7℃
  • 맑음남해 18.4℃
기상청 제공

학교에 안 간 이유

에이브라함 링컨에 대한 예화 -9

URL복사

십대 소년 네 명이 주일날 어디엔가 놀러 갔다가 월요일까지 계속 놀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이러한 생각은 우리가 학생 시절에 종종 받았던 유혹 가운데 하나이다.

네 소년은 의견을 모았다. 그들이 여행을 갔다 오는 도중 타이어가 고장이 났고, 고칠 길이 없어서 월요일에 학교를 결석할 수밖에 없었다고 선생님께 거짓말을 하기로 결의했던 것이다.

그래서 월요일에는 학교를 안 가고 화요일 날 학교에 나갔다. “선생님, 우리가 여행을 갔다 오다가 차가 고장이 났는데 고칠 길이 없었다. 그래서 할 수 없이 월요일에 결석을 했다.”


지혜로운 선생님은 빙그레 웃으면서 네 명의 학생들을 불러놓고 이렇게 말씀하셨다.

그래, 너희들 말을 알겠구나. 그런데 어제 우리 반 전체가 시험을 보았기 때문에 너희들도 한 가지 시험만은 꼭 치러야 한단다. 문제는 하나이다.” 그리고는 조그마한 종이 한 장을 각각 주면서 고장 난 타이어가 어느 쪽 바퀴였는지를 쓰라고 했다. 아이들이 쓴 네 장의 종이에는 공교롭게도 다 다르게 기록되어 네 쪽의 타이어가 다 펑크 난 것으로 되어 있었다.


링컨은 이런 유명한 이야기를 했다. “거짓은 잠깐은 통할 수 있지만 영원히 통할 수는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이 거짓이 영원히 통할 수 있다고 착각하면서 여전히 주 앞에서 거짓된 행동과 말을 하고 있다. 그러나 거짓은 결코 은폐될 수 없다. 미국의 남북전쟁이 거의 다 끝나갈 무렵, 남군은 최후의 힘을 다하여 기병대의 공격으로 워싱톤 시를 공격해 왔다. 링컨 대통령(북군)은 이 전투를 직접 관찰하기 위하여 현재의 육군병원 근처까지 나아갔다. 전쟁터 가까이에 서서 관찰하는 링컨 대통령의 그 큰 키는 적에게 아주 좋은 표적임에 틀림이 없었다. 그래서 대통령의 이 모습을 본 한 육군 중위가 링컨을 향해서 날카로운 소리를 질렀다.


바보 같으니라구! 어서 엎드려요!” 그 이튿날 링컨 대통령은 자기에게 바보라고 소리를 친 그 중위에게 감사의 편지를 보냈다고 한다. 그 중위는 나중에 미국 대법원의 대법관이 된 유명한 홈즈였던 것이다.

육군 중위가 대통령을 향하여 바보라고 소리를 친 것은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시킨 실수임에 틀림이 없었다. 그러나 링컨의 관대함은 자기의 생명을 위기에서 보호한 일에 오히려 감사를 했던 것이다.

역시 큰 인물다운 데가 있다. 우리는 신앙 안에서 우리의 형제자매들이 우리에게 혹시 실수를 했다 할지라도, 이러한 관대함을 베풀 수 있는 천국의 백성들이 되어야 하겠다.

이 세상에 사는 사람치고 실수 없이 살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도량을 우리도 가져야 하리라. 실수를 관대하게 보아줄 수 있는 아량이 바로 사랑의 시작이라고 믿는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