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1 (화)

  • 맑음속초 24.0℃
  • 구름조금동두천 30.5℃
  • 구름조금파주 29.0℃
  • 구름많음대관령 26.1℃
  • 맑음춘천 31.5℃
  • 구름많음북강릉 24.1℃
  • 구름많음강릉 28.3℃
  • 구름많음동해 22.0℃
  • 구름조금서울 31.4℃
  • 구름많음인천 27.2℃
  • 맑음수원 30.8℃
  • 구름조금영월 34.0℃
  • 맑음대전 33.0℃
  • 구름조금대구 32.3℃
  • 구름많음울산 26.7℃
  • 구름조금광주 31.8℃
  • 구름조금부산 28.2℃
  • 구름조금고창 28.7℃
  • 흐림제주 25.8℃
  • 구름많음성산 26.2℃
  • 구름많음서귀포 27.7℃
  • 구름많음강화 25.5℃
  • 맑음양평 30.7℃
  • 구름조금이천 31.9℃
  • 구름많음보은 31.8℃
  • 맑음천안 31.0℃
  • 맑음부여 32.6℃
  • 구름조금금산 31.2℃
  • 구름많음김해시 28.8℃
  • 맑음강진군 32.3℃
  • 구름조금해남 30.1℃
  • 구름조금고흥 30.2℃
  • 구름많음봉화 31.0℃
  • 구름많음문경 33.2℃
  • 구름조금구미 32.2℃
  • 구름많음경주시 30.8℃
  • 구름많음거창 31.4℃
  • 구름많음거제 26.9℃
  • 구름많음남해 28.7℃
기상청 제공

나는 국회로 가겠소

에이브라함 링컨에 대한 예화 -11

URL복사

미국의 16대 대통령이었던 링컨이 처음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유세할 때의 이야기이다.

그 당시에는 미국에도 공공시설이 별로 좋지 않아서 대개 선거 유세는 큰 교회에서 했다고 한다.

링컨이 상대방 경쟁자와 함께 합동연설을 하기로 했는데 먼저 다른 당 입후보자 가 연설을 하게 됐다. 마침 날씨가 덥고 해서 연설을 하다 보니까 참석한 대부분의 사람들이 졸고, 입후보자의 연설을 듣지 않고 있는 것을 알게 되어 상대방 입후보자는 화가 났고 그래서 그는 청중들과 호흡을 맞추고 공감을 사야겠다고 생각을 해서 그는 연설 도중 참석자 누구나가 공감할 수 있는 것으로 연설의 테마를 바꿨고 그리고 청중을 향하여 물었다.


여러분, 천국에 가고 싶은 분은 한번 손을 들어 보십시오라고 했는데 그래도 사람들은 조느라고 몇 명밖에 손을 들지 않았다. 그래서 입후보자는 이번에는 더 큰 소리로 이렇게 물었다.

여러분, 그러면 지옥에 가고 싶지 않은 분은 손들어 보십시오. 그랬더니 청중이 모두가 손을 들었는데 링컨만을 손을 들지 않고 있는 것을 알게 됐다.

그래서 그 입후보자는 잘 됐다. 이제야 링컨을 곤경에 처할 수 있겠다이렇게 생각하고는 링컨씨, 그럼 당신은 천국은 안 가고 어디를 가고 싶단 말이오. 당신은 신자가 아니구려. “하고 힐책을 하였을 때 링컨은 천연덕스럽게 이렇게 대답을 했다고 한다. “당신은 내일 천국으로 가시오. 나는 국회로 가겠소.”

 

미국의 16대 대통령 링컨의 부인에 대한 두 가지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그 첫째는 남편과의 성격도 교양도 배경도 취미도 소망도 전혀 반대였지만 가정이 파탄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둘째는 남편에게 심한 잔소리꾼이었다는 것이다. 키는 너무 크고 코는 찌그러졌으며 어깨는 올라가 폐병환자 같으며, 아랫입술은 너무 나오고 얼굴은 홍인종 같아서 그가 하는 일은 애사가 재수가 없으며, 손과 발은 흉하게 크고 머리는 그에 비해 너무 작다는 등 어느 것 하나 남편에 대해 불평 아닌 것이 없었다.

뿐만 아니라 부인이 성질을 내어 남편에 대항할 때에는 동네가 시끄러울 정도를 넘어서 뜨거운 커피 잔을 남편의 면상에 내던지는 등 말로 형언할 수 없는 방법이 많았다고 한다.


이와 같은 부인의 행동은 결국 남편이 그녀와 결혼한 것을 후회하게 만들었고 링컨이 변호사로 재직 시 토요일이면 동료 변호사들이 서둘러 집으로 돌아갈 때에 링컨은 시골 여관방에서 혼자 주말을 지냄으로 결국 부인은 고독하게 지내야 했으며 링컨이 결혼하고 대통령으로 암살되기까지 24년 동안의 결혼 생활은 불행했다는 것이다.

유순한 대답은 분노를 쉬게 하여도 과격한 말은 노를 격동하느니라. 지혜 있는 자의 혀는 지식을 선히 베풀고 미련한 자의 입은 미련한 것을 쏟느니라.”(15:1~2)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 견본주택 개관 올해 초 동해안 산불 피해로 집을 잃은 이재민들을 위한 사랑의집짓기 운동이 견본주택을 개관하며 첫 선을 보였다.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지난 6월 9일 영동침례교회(박노익 목사) 주차장에서 12평 규모의 견본주택 개관식을 갖고 입주민을 신청받을 예정이다. 이번 12평 견본주택은 모듈 주택으로 아이엠건설(대표 정승범)이 시공하며 거실과 주방, 안방과 욕실로 구성됐으며 영구주택으로 방염과 내진설계 등의 건축허가를 충족한 주택이다. 입주자는 산불피해 가구 중 우선 건축허가를 받을 수 있는 부지 소유자로 기초생활보호 대상자, 장애인 가구를 우선 선정하며, 지역교회 목회자 추천 가구와 일반 가구 순으로 입주자를 받을 예정이다. 우리교단도 위기관리위원회를 통해 1억원의 모듈주택 건축비(2채 규모)를 한교총에 지원했으며 추가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한교총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는 “산불피해 지역을 돌아보면서 한국교회가 행동으로 섬겨야 할 곳이라는 생각으로 주택 건축사업을 진행하게 됐다”면서 “1차분으로 35가구를 건축해 기증하며 2차 추가분까지 전체 70여채를 담당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개관식에 참석한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 총무 김일엽 목사는